DSC01103.JPG

 

 

태어나서 한 번도 머리를 자르지 않은

장발의 바다에게 시련이 왔다.

아빠 큰산이 자꾸 머리를 자르자고 하는 것이다.

 

바다야, 아빠처럼 짧게 자르자.

머리가 짧으면 감기도 편하고 얼마나 좋은데.

아빠는 짧은 머리가 예쁘더라.”

 

내가 관절염 때문에 손목이 아파서 바다 머리를 감겨주지 못 할 때는

큰산이 바다 머리를 감기고, 말리고, 빗기고, 묶어주기 때문에

사실 큰산 입장에서는 간곡한 부탁이었다.

거의 1년 넘게 이 이야기를 계속 할 만큼.

 

그런데 어느 날,

바다와 미래의 남자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데 대뜸

나는 남자 친구 안 만날거야.

나한테 머리 자르라고 할거잖아.”라고 하는 것이 아닌가!

 

나는 그제서야 바다가 머리 자르자고 하는 말 때문에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것을 알았고

그 이야기를 큰산에게 전했다.

눈을 지그시 감고 생각을 하던 큰산은

다음날 아침에 바다를 불러 차분히 말했다.

 

바다야, 아빠는 이제 바다가 머리 기르고 싶다고 하면

절대 자르라고 하지 않을 거야.

나중에 바다 남자친구도 머리 자르라는 말 안 할 거니까 걱정마, 알았지?”

 

바다는 흥분한 목소리로

고마워! 땡큐!”라고 대답하고는

그 날 만나는 사람들에게

아빠가 이제 머리 자르라고 안 한 대요.

바다 긴 머리 좋대요.”하고 자랑하면서 다녔다.

 

바다가 바다의 아름다운 긴 머리를

자유롭게 즐기고 사랑할 수 있게 되어서 기쁘다.

나도 더 행복한 마음으로 바다의 긴 머리를 만져줘야겠다.

 

바다야, 우리 이제 더 신나게 머리카락의 향연을 즐겨보자!

하늘이랑 나도 곧 장발팀에 합류할테니 기다려!

 

 IMG_20170719_154848_691 (1)-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33503/55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적이냐 친구냐를 부모에게 배우는 아이들 imagefile [1] 최형주 2017-08-30 6328
4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에게 더 잘해주고 싶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7-06 6317
4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거절의 품격 imagefile 정은주 2018-08-12 6251
4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8편]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 책을 읽고~ imagefile [1] 지호엄마 2018-09-10 6203
4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와 함께 한 1박 2일 제주여행 imagefile [2] 홍창욱 2018-03-08 6190
4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뇨와 함께 한 첫 초등운동회 imagefile 홍창욱 2017-10-01 6190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장발의 바다에게 온 시련 imagefile [4] 최형주 2017-07-25 6184
38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 박완서 《엄마의 말뚝》 imagefile 정아은 2017-12-11 6166
3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바다 손 위에 작은 자연 imagefile [7] 최형주 2018-01-09 6147
3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7편] 이 여름이 다~ 가기 전에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7-09-12 6099
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런 날 imagefile 신순화 2018-07-26 6074
3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 이래서 생방송이 힘들구나. imagefile [2] 홍창욱 2017-08-30 6045
3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선생님이라는 큰 선물 image [3] 정은주 2018-03-04 6026
3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왜 낳은사람이 꼭 키워야 하지? image [2] 정은주 2017-09-22 6008
3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나도 입양되지 않았다면..." image [1] 정은주 2017-12-06 5991
30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일상의 정의를 지키는 사람들 imagefile [2] 정은주 2018-07-28 5953
29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사랑고생 [4] hyunbaro 2017-05-02 5953
2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왜 육아 모임은 엄마들끼리만 하는걸까? imagefile 홍창욱 2018-02-04 5893
2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들의 로맨스 imagefile 홍창욱 2018-07-01 5828
2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격동의 1월을 보내고 imagefile [6] 정은주 2018-02-01 5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