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222-2.JPG

 

 

미안하다.

네가 뱃속에 있을 때,

언니 돌보랴 살림하랴 바빠서 네가 있다는 걸 까먹기 일쑤였다.

태어나서도 젖 먹이고 나면 바로 내려놓고 다른 일 하느라 바빠서

너랑 눈 마주치고 대화하는 시간을 거의 못 가졌다.

게다가 네가 울어도 바로 안 가서 대성통곡하게 만드는 일이 많았다.

그래놓고 네가 웃길 바란다니...

그래도 이제는 젖 먹이고 나서 많이 안아주고

네가 옹알이하는 소리도 귀 기울여 듣고

네 눈도 오래 바라본단다,

무심했던 엄마를 용서하고

네가 웃음이 날 때 망설이지 말고 웃어주렴.

엄마가 잘 보고 있다가 환한 웃음으로 답 할테니.

하늘아,

사랑하는 하늘아,

애가 닳는구나.

웃어봐라 좀! 응?

 

2015. 5. 10

 

+

고백하고 싶었어요.

정말 미안해서.

하고 나니 더 미안해지네요.

태교가 이렇게 중요한 건지 몰랐고

어린 아기가 이렇게 잘 느낄지 몰랐어요.

사랑이 늦게 생긴 걸 어째요.

바다 사랑하기 바빠서 그랬던 걸 어째요.

하늘이가 조금씩 웃기 시작했으니 사랑으로 그 웃음을 키우는 수밖에요.

앗, 하늘이가 우네요.

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것 보다 달려가 안아주는 것이 먼저이지요?

가볼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1915/15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상처 imagefile [2] 최형주 2015-08-31 8034
1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빨래, 그래도 별 탈 없다 imagefile [3] 신순화 2017-10-12 7987
12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와 빵 터진 둘째어록 imagefile [2] 홍창욱 2018-02-20 7976
12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이야 imagefile [2] 최형주 2016-04-08 7908
12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가능하지 않은 걸 꿈꾸면 안되나요? imagefile [4] 윤영희 2017-07-25 7901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웃음을 기다려 imagefile [2] 최형주 2015-05-20 7891
11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7884
11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욱하지 말자, 그냥 화를 내자 imagefile [3] 케이티 2017-03-26 7880
11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자전거 역설, 육아의 역설 imagefile [4] 정은주 2017-10-23 7871
11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2편] 엄마의 혼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12-19 7859
11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세상 속으로 등 떠밀기 imagefile [1] 정은주 2017-05-01 7854
1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얘들아, 디지털 세상은 천천히 가자 imagefile 신순화 2018-12-09 7848
113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세련된 아빠이고 싶지만 imagefile 이승준 2017-04-12 7836
112 [너의 창이 되어줄게] 힘든 시절, 내 아이의 가장 예쁜 시절 imagefile [3] 임경현 2017-07-12 7830
111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깨어나라, 육아 동지들’ imagefile [1] 이승준 2017-05-18 7813
110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한 아이 imagefile [3] 서이슬 2017-08-10 7807
10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달콤 달콤, 아들과의 데이트 imagefile [2] 신순화 2018-08-31 7782
10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복 받아라! imagefile [6] 최형주 2016-04-01 7774
10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꽃과 풀 달과 별, 모두 다 너의 것 imagefile [3] 신순화 2018-10-15 7765
106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두 마음 사이 전쟁 imagefile 강남구 2017-12-01 7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