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낮은 아이의 이야기- 구멍양말, 콩쥐

20120103_1.JPG



세상에서 가장 낮은 아이가 있어요.

20120103_2.JPG


너무 낮아서 얼굴에 까맣게 때가 묻을 때가 많아요

20120103_3.JPG


가끔 살다가 밟히기도, 눌리기도 해서 얼굴이 파랗게 질려요

20120103_8.JPG


그럴때면 얼굴이 두배로 커지기다 한답니다.

20120103_4.JPG


가끔 누군가 침을 뱉기라도 하면 얼굴이 빨개져요.

20120103_5.JPG


까맣게 때 묻은 내 얼굴을 (거울에) 비춰보고

20120103_6.JPG


내 옷은 왜이리 작기만 할까 울다가

20120103_7.JPG


저 하늘 멀리 별님이 인사를 했어요.

20120103_9.JPG


네 옷이 작아 나를 볼 수 있단다. 양말콩쥐야

20120103_10.JPG

네 옷이 작아 맑은 공기를 마실 수 있단다

사진 1.PNG


정말요? 정말요?

20120103_11.JPG


콩쥐는 더이상 부끄럽지 않았어요.

사진 3.PNG


별님과 이야기할 수 있거든요.

사진 4.PNG


하늘에 있는 별님과 말이죠. 

사진 5.PNG


2010. 2.1


작년 겨울, 뽀뇨가 엄마배에서 한참 놀고 있을때 끄적여본 거에요. 

새해인데 할 일은 많고 이것 저것 하다보니 벌써 새벽이라..

어떤 글을 쓸까 하다가 뽀뇨 뱃속에 있을때 선물로 줄려고 만든 걸, 여러분들께 드립니다.


사람들에겐 누구나 소원이 있잖아요.

저 또한 멋진 시를 쓰고 싶은 소원이 있는데 

결혼을 하고 나니 시 쓰는 것이 너무 어렵습니다. 왜 일까요? 아시면서.. ^^; 


아내에게 이제 외롭지도 배고프지도 않아 시쓰는게 어렵다고 했더니

그럼 시 말고 동화를 한번 써보는건 어떠냐고 했습니다.

그래서 그날밤 침대에서 끄적여 본겁니다. 


뽀뇨가 배에 있을때 몇 개를 써놓고 한참 읽어줬는데 

정작 태어나고 나서는 한번도 읽어준 적이 없네요. 

이사하며 내팽겨둔 수첩, 


오늘 제 글의 소재가 되고 어려분께는 동화선물이 되었습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올해는 더 열심히~ 부지런히~ 달려볼려구요.  


<제주도도 날씨가 추워 뽀뇨에게 따뜻한 면소재 잠바를 입혀봤어요>

동영상요? 당연히 있죠. 한번, 아래 사진을 눌러보세요. 

사진.PN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4399/78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제주살이 10년의 씨앗 imagefile [3] 홍창욱 2018-01-05 5673
1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무 일 없었던 그래서 더 빛이났던 하루 imagefile [2] 홍창욱 2018-06-03 5425
1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노키즈존? 아이들이 자유로운 서귀포 공연장 imagefile [2] 홍창욱 2018-06-17 5362
1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뇨와 함께 한 첫 초등운동회 imagefile 홍창욱 2017-10-01 5201
1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표선해수욕장에서 연날리기 imagefile 홍창욱 2018-03-12 5179
1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82년생 김지영'을 읽고 imagefile [2] 홍창욱 2018-03-18 5075
1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첫 교통봉사 imagefile [5] 홍창욱 2017-09-10 5042
1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아이의 러브라인을 응원해본다 imagefile [1] 홍창욱 2017-10-25 4904
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 이래서 생방송이 힘들구나. imagefile [2] 홍창욱 2017-08-30 4798
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왜 육아 모임은 엄마들끼리만 하는걸까? imagefile 홍창욱 2018-02-04 4634
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들의 로맨스 imagefile 홍창욱 2018-07-01 4601
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와 함께 한 1박 2일 제주여행 imagefile [2] 홍창욱 2018-03-08 4526
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동화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아내 imagefile [18] 홍창욱 2018-04-14 4008
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의 첫 운전교습 imagefile [2] 홍창욱 2017-12-12 3836
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명절 대이동 보다 힘들었던 놀이기구 타기 imagefile [2] 홍창욱 2018-02-24 3629
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과 함께 하는 등굣길 imagefile 홍창욱 2018-04-08 3577
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몰랑아, 담에 올때 둘이오렴 imagefile 홍창욱 2018-07-14 3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