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케이블 방송국에서 출연섭외가 들어왔다. 

육아하는 아빠를 찾고 있는데 여기저기 인터넷 검색을 하다 보니 

나에게까지 연결이 된 듯하다. 

작가와 전화하기를 몇 번, 이메일로 설문지까지 보내왔는데 

그 내용 중 일부가 육아스트레스에 관한 거였다.


"아이 키우며 뭐가 제일 힘드세요?"


라고 묻는다면 "아이에 전념할 수 없는 환경", "일을 하며 아이를 키워야 하는 점" 등 

비슷비슷한 대답을 할 수 있을 듯 한데 구체적으로 들어가자면 


"아이를 재우고 싶을 때 쉽게 재울 수 없다는 점"이다.

 

앞에서도 밝혔듯 나는 아이를 돌보며 집에서 일을 해야 할 때가 많다. 

글을 쓸 때는 주로 아이를 재운 밤 시간에, 

간혹 강의가 있을 때는 아내와 시간을 조정해서 일처리를 하는데 

나머지 대부분의 시간을 차지하는 제주 농산물 쇼핑몰 운영은 주로 낮에 컴퓨터와 전화를 붙들고 있어야 한다.

 

처음엔 육아와 재택근무 병행을 만만하게 봤다. 

아이가 바로 옆에 있을 때는 바로 전화를 받지 않고 조금 텀을 두었다가 다시 걸었다. 

'아이 보면서 일하는 아빠'라는 것이 프로답지 않은 듯 느껴졌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아이 데리고 다니며 일하지 말라고 이야기한 것도 다 그 때문이었다.

하지만 '프로다운 척'하는 것도 오래가지 않았다. 

늘상 전화를 피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또 다른 고민거리는 PC작업. 

아빠가 컴퓨터 의자에 앉기만 하면 컴퓨터로 달려드는 뽀뇨. 

나름 전략을 세운 것이 아이 낮잠시간을 최대한 활용하기인데 문제는 낮잠재우기가 그리 만만치 않는다는데 있다.

육아아빠 선배에게 물었더니 '아이를 재우기 위해서는 본인도 자야된다'는 

놀라운 비법을 알려주었다. 


처음엔 자는 척을 해보았는데 잠드는 시간만 길어질 뿐 

절대 재워지지 않았다. 

결국 선배 말마따나 아빠는 낮잠을 매일 30분 이상 자는 '숲속의 공주'가 되어버렸다. 

아이가 잠을 자는지 눈을 떠서 확인한 후 일어나는데 

어찌나 몸이 피곤한지..


재워야 된다는 일념으로 결사적으로 낮잠을 청할 땐 

육아도, 일도 과연 제대로 돌아가고 있는지 한참을 생각하곤 한다. 

밤늦게 일을 마치고 아내가 돌아올 때면 

미안함을 무릅쓰고 뽀뇨를 재워달라고 맡기는데 늘 재우기 실패. 


뽀뇨 재우기를 제외하곤 세상의 모든 일을 잘하는 아내라 

참말로 고맙지만 부담은 내 몫이 된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하며 먼저 잠을 청한다. 

뽀뇨가 잠이 들면 일어난다. 


처음엔 이 모든 것이 스트레스와 주부 우울증으로 다가왔지만 

이 모든 것을 극복할 수 있는 것은 그 어떤 행복과 성공도 

'아빠'를 대체할 수 없기 때문이 아닐까?  

 

<앉아 놀다가 잠이 든 뽀뇨. 지금까지 딱 한번 있었다 ^^ >

 

*아래 사진을 누르시면 뽀뇨의 땡깡을 보실 수 있습니다.

 크기변환_--.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7036/3e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제주살이 10년의 씨앗 imagefile [3] 홍창욱 2018-01-05 5541
1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무 일 없었던 그래서 더 빛이났던 하루 imagefile [2] 홍창욱 2018-06-03 5204
1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노키즈존? 아이들이 자유로운 서귀포 공연장 imagefile [2] 홍창욱 2018-06-17 5141
1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뇨와 함께 한 첫 초등운동회 imagefile 홍창욱 2017-10-01 5086
1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표선해수욕장에서 연날리기 imagefile 홍창욱 2018-03-12 5058
1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첫 교통봉사 imagefile [5] 홍창욱 2017-09-10 4956
1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아이의 러브라인을 응원해본다 imagefile [1] 홍창욱 2017-10-25 4778
1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 이래서 생방송이 힘들구나. imagefile [2] 홍창욱 2017-08-30 4699
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왜 육아 모임은 엄마들끼리만 하는걸까? imagefile 홍창욱 2018-02-04 4503
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들의 로맨스 imagefile 홍창욱 2018-07-01 4403
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와 함께 한 1박 2일 제주여행 imagefile [2] 홍창욱 2018-03-08 4392
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82년생 김지영'을 읽고 imagefile [2] 홍창욱 2018-03-18 4217
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동화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아내 imagefile [18] 홍창욱 2018-04-14 3869
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의 첫 운전교습 imagefile [2] 홍창욱 2017-12-12 3695
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명절 대이동 보다 힘들었던 놀이기구 타기 imagefile [2] 홍창욱 2018-02-24 3481
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과 함께 하는 등굣길 imagefile 홍창욱 2018-04-08 3443
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몰랑아, 담에 올때 둘이오렴 imagefile 홍창욱 2018-07-14 3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