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육아
우리 사회 수많은 육아 정보를 일방적으로 제공하기보다
육아에 관한 다양한 사람들의 열린 소통을 지향합니다. 
아이를 키우고 있는 한겨레 기자들은 물론 
전업주부 아빠, 직장맘의 생생한 육아 경험담을 소개하는 마당입니다.

생생육아 필자로 참여하시고 싶은 분들은
babytree@hani.co.kr로 메일을 보내주세요.



로고최종.jpg



※ 사생활 침해, 비방, 음란, 욕설, 광고, 도배 등에 해당하는 게시물은 삭제되거나 활동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0991/66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다이어트 비법 imagefile 홍창욱 2012-12-17 17495
5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30개월 아이, 어린이집에 보내야 할까 imagefile [8] 홍창욱 2012-12-03 13831
5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손자 천재 만들기, 외할머니의 작업 imagefile [3] 홍창욱 2012-11-27 24146
5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랑 광합성 할래요 imagefile [2] 홍창욱 2012-11-20 13251
5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천사아빠는 밉상남편? imagefile [4] 홍창욱 2012-11-15 17215
5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무엇이 아내를 춤추게 하는가 imagefile [8] 홍창욱 2012-11-06 13923
5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돼요 안돼요?”를 “왜요”로 KO시킨 사연 imagefile [10] 홍창욱 2012-10-30 20143
5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역사? 모기와의 투쟁사! imagefile 홍창욱 2012-10-24 14286
4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니가 고생이다 아빠를 잘못 만나서 imagefile [12] 홍창욱 2012-10-16 49422
4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애딸린 아빠, 장점도 있다 imagefile 홍창욱 2012-10-08 17426
4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욕실테러, 아빠의 꼬리를 잡히다 imagefile [8] 홍창욱 2012-09-25 39252
4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와 딸, 둘만의 비밀이야기1 - 그녀와 함께 한 화장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9-18 16378
4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바보? 엄마라는 넘사벽 imagefile [6] 홍창욱 2012-09-11 13787
4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영화관람, 세 살 딸과의 근사한 취미가 생겼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9-04 13302
4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우리에겐 가족이 필요해 imagefile [7] 홍창욱 2012-08-21 15665
4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미로 길 찾기, 인생 그런 것 imagefile [4] 홍창욱 2012-08-14 15920
4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5일간, 병원휴가를 가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8-06 17349
4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747공약, 급조한 약속에 재미가 쏠쏠? imagefile [2] 홍창욱 2012-07-24 15636
3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낯가림 타파? 뽀뇨 방송 출연기 imagefile [5] 홍창욱 2012-07-17 14316
3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그대와 함께라면 '세숫대야도 아쿠아다' imagefile [4] 홍창욱 2012-07-10 183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