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한주 잘 보내셨나요?

 

저는 지난주 수요일부터 지금까지 힘든 나날을 보냈어요. ㅜㅜ

 아이가 원하지 않는데, 제 마음대로 단발령을 내렸다가 아주 호되게 야단을 맞았지요.

 

햇님군은 그동안 이마를 덮는 긴 머리를 고수하고 있었답니다.

그런데 이번달부터 아이가 수영을 배우기 시작했어요.

제 눈엔 아이의 긴 머리가 거슬려보였지요.

짧게! 짧게! 잘라주고 싶었어요.

그럼 머리가 금방 마를테니까요!

 

사실 이전에도 짧은 머리를 해주고 싶었는데, 미용실에 어떻게 말해야할지 몰랐지요.

이런 저의 고민을 들은 지인 曰

 " 빅뱅 태양 머리 해달라고 하면 돼!

 

 

' 오호라!  빅뱅의 태양머리면 되는구나! '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일까요?

미용실 방문 이후, 햇님군에게 폭풍 잔소리를 들었습니다.

 

"엄마는 엄마머리통도 아닌데, 엄마 마음대로 하면 좋아? 엉엉~ "

 

 

012.jpg

 짧아진 머리를 확인하자마자  눈물을 뚝뚝 흘리던 아이..

 

다음날 아침엔 유치원에 가지 않겠다고 엉엉 울고, 아빠에게 하소연을 하면서 엄마 탓을 했지요.

남편은 아이의 머리를 붙여주란 말을 했습니다.

남편에게 버럭 한마디 하고 말았지만, 참으로 난감하기 짝이 없었어요.

 

엄마를 탓하는 잔소리는 기본이요, 모자 뒤집어쓰기를 지금까지 하고 있답니다.

이마가 훤히 보이는 사진은 블로그에 올리지 말란 말도 합니다.  

 

 

저는 이번 일로 깨달은게 많아요.

이제까지 특별히 제 고집을 부리면서 아이의 스타일에 간섭한 적이 없었는데,

아이의 편의를 빙자한 엄마 고집을 부리다가

아이에게 좋지못한 소리, 그러나 참으로 합리적인 지적을 받았습니다.

제 머리통도 아닌데, 제가 왜 그랬을까요? ㅠㅠ

 

 

아이는 나와는 다른 인격체다.

내 역할은 아이가 혼자 힘으로 세상을 살 수 있게 가르쳐 주는 거다.

그러나 아이의 독립 이전에 일정 부분은 내가 통제해도 된다.

 

이렇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부모가 통제해도 되는 일정 부분.. 그게 어디까지일까요?

 

머리스타일, 패션스타일.

이런 것은 아이가 혼자 힘으로 세상을 사는 법과 상관이 없는데 말이죠.

머리가 길어서 머리 말리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건,

아이 혼자만의 편의적 문제인데 말입니다.

 

최소한의 것, 그러나 꼭 지켜야하는 것에 대한 가르침.

그 부분을 놓치면 안되겠다는 다짐.

다시 한번 해봤습니다.

 

아이를 존중하되, 가르칠 것은 가르치고, 쓸데없이 내 취향을 아이에게 고집 부리는 것은 포기해야겠지요.

 

 

 앞으로 빅뱅의 태양머리를 탐하지 않겠습니다.

 

여러분들에게 빅뱅 태양머리는 무엇인지 궁금하네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60153/2c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85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내에게 ‘아내’가 생겼다 imagefile 김외현 2012-05-17 53673
2084 [김연희의 태평육아] 젖, 공짜밥, 그리고 성욕 imagefile 김연희 2011-04-20 53443
208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3살 아들, 죽음을 돌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09-23 53288
208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7편] 법륜스님 너무 하셔용~~~~책 <엄마수업>리뷰 imagefile [23] 지호엄마 2012-03-22 52391
2081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셋째 이야기1]그놈의 술 때문에 그 새벽 셋째가 덜컥 imagefile 김미영 2011-04-20 51985
2080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세월호 시대, 촛불과 횃불이 거리로 나섰다 imagefile [2] 안정숙 2014-05-01 51619
2079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출산 육아와 귀촌, 내 인생의 한 방 imagefile [11] 안정숙 2014-03-24 51220
207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니가 고생이다 아빠를 잘못 만나서 imagefile [12] 홍창욱 2012-10-16 51039
207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발목 부상, 남편의 역지사지 정신 훈련 기회 imagefile [10] 양선아 2012-02-21 51021
207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쭈쭈 없는 아빠의 설움 imagefile 홍창욱 2011-11-07 50782
2075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울컥 imagefile [1] 윤아저씨 2011-09-20 50649
2074 [김연희의 태평육아] ‘노브라’를 위한 변명 imagefile 김연희 2011-06-17 50633
207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표 돌잔치? 이제 대세는 아빠표 돌잔치다 imagefile [2] 홍창욱 2011-10-25 50486
2072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짝퉁 만리장성에서 터닝메카드를 imagefile [2] 권귀순 2015-11-27 50080
207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엄마는 아주 천천히 늙어줘 imagefile [1] 신순화 2011-08-17 49499
2070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불량식품 쥐어주는 엄마 imagefile [9] 김은형 2012-05-31 49024
2069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세번째 출산이니까, 수월할 거라고요? 천만에~ imagefile 김미영 2011-07-19 49005
206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두달 뒤 마흔!, 센티(?)한 아줌마의 푸념 혹은 넋두리 imagefile [15] 김미영 2013-11-08 48951
2067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형님반에 간다네 imagefile [7] 김태규 2012-02-20 48364
2066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3)입덧 image [3] 김외현 2012-05-07 48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