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후 페이스북에서 양선아 선배의 글을 보게 됐다.

양 선배 딸, 봄이(가명)가 고양이를 그린 그림이 눈에 들어왔다. 솜씨가 제법 좋았다.

“아빠 선배 딸인데 너랑 같은 1학년이야” 이러면서 녀석에게 그 사진을 보여줬다.

 

민지.jpg » 양 선배! 이거 올려도 괜찮쥬?

 

녀석은 자기가 그림을 정말 못 그린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사실 녀석은 나 어릴 적보다, 아니 어른인 나보다 그림실력이 좋다)

봄이의 그림을 보고 녀석이 감탄했다.

“대단하다. 그런데 얘 취미가 뭐래?”

녀석의 물음을 바로 댓글로 옮겼다. 얼마 안 가 양 선배의 답글이 달렸다.

“성윤이랑 한 번 미팅해야 하나? ㅋㅋ 야구 소년 만나서 야구 얘기 좀 들으면 좋아할라나?

인라인 스케이트, 동생과 놀기, 그림 그리고 편지 쓰기, 침대 공연이 취미라고 전해줘.”

녀석에게 바로 보여주며 “만나볼까?”라고 물으니 반응이 이랬다.

“아직은... 취미가 맞지 않아.”

쿨럭. 역사적인 소개팅은 이렇게 무산됐다.

 

되짚어보니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의 주인공인 봄이, 성윤이, 또만이(윤은숙 전 기자의 아들 가명)는 모두 2008년생 쥐띠 동갑내기다. 녀석과 또만이는 5년 전에 조우한 바 있다.

당시의 상황은 다음과 같다.

 

“우리 회사 아무개 여자후배. 일명 ‘또만이 엄마’로 불리는데, 또만이는 녀석과 생일이 비슷했다. 고만고만 커가는 얘기가 재밌어서 둘이 한 번 만나면 어떨까 서로 궁금해했다. 그러던 차에 사내커플의 결혼식장에서 성윤이와 또만이가 조우했다. 긴장된 순간... 또만이는 성큼성큼 걸어와 성윤이가 물고있는 공갈 젖꼭지를 확 낚아챘고 성윤이는 앙~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http://babytree.hani.co.kr/?mid=story&category=376362&page=4&document_srl=32165)

또만이는 최근에 다음과 같은 천진난만한 방학시간표를 제작해

소셜네트워크에서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또만이 계획표.jpg » 은숙이! 이거 올려도 괜찮지?

 

공갈 젖꼭지 갖고 신경전을 벌이던, 뽀로로 같던 녀석들이 이제 개똥철학 같은 제 생각을 표현한다. 참 많이 컸다. 

한 직장에서 기자 선후배로 만나 각자 결혼하고 부모가 됐다.

비슷한 역경을 헤치며 아이들을 이만큼 키웠으리라. 

하나도 아닌 두 아이의 엄마로 굳세게 살아가고 있는 양 선배와 윤 후배에게 찬사를 보낸다. 


그리고 뱃속에서부터 한겨레의 역사를 목격한 이 아이들의 만남이 궁금해진다. 

봄이와 성윤이의 소개팅은 성사되리라 본다. 또만이와는 재회할 것이다. 언젠가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93098/82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1)임부복 imagefile [6] 김외현 2012-04-24 63602
23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위태로운 아이들, 어떻게 살려낼까 [4] 안정숙 2016-08-03 60931
2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막혔던 뽀뇨의 첫 이사 imagefile [2] 홍창욱 2011-12-26 59796
2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3살 아들, 죽음을 돌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09-23 57998
20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세월호 시대, 촛불과 횃불이 거리로 나섰다 imagefile [2] 안정숙 2014-05-01 56596
19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출산 육아와 귀촌, 내 인생의 한 방 imagefile [11] 안정숙 2014-03-24 54509
18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짝퉁 만리장성에서 터닝메카드를 imagefile [2] 권귀순 2015-11-27 54280
1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쭈쭈 없는 아빠의 설움 imagefile 홍창욱 2011-11-07 54159
16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엄마 미안해, 내 딸들을 더 사랑해서 imagefile [3] 안정숙 2017-12-01 53697
15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이런 질문하는 내가 싫다 imagefile [9] 안정숙 2017-01-03 53609
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엄마는 아주 천천히 늙어줘 imagefile [1] 신순화 2011-08-17 52526
13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불량식품 쥐어주는 엄마 imagefile [9] 김은형 2012-05-31 51921
1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돌잔치는 할 수 있는 만큼, 딱 그 만큼만 imagefile 양선아 2011-08-17 49634
1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안 해!' 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 imagefile [8] 홍창욱 2011-11-14 49412
10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로이터 사진전] 65살 아빠와 35살 딸의 합작 관람기 imagefile [7] 안정숙 2016-09-21 44375
9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초보 아빠, 2차는 없었다 imagefile [1] 하어영 2015-09-17 43416
8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객관성을 상실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6-01-04 42861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야구소년-그림소녀, 소개팅 어그러진 까닭 imagefile [1] 김태규 2015-07-23 40898
6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관중도 없는 각본 없는 드라마 imagefile [6] 김태규 2015-05-29 39993
5 [김명주의 하마육아] 유럽까지 1주일 1만원 imagefile [14] 김명주 2014-12-28 36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