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7-1-3.jpg

 

 

바다가 여섯 살, 하늘이가 네 살이 된 올 해 처음으로 결혼기념일을 챙겼다.

작년까지는 아이들이 어려서 정신이 없었는데 올 해는 아이들이 좀 컸으니

같이 케이크도 먹고 결혼식 동영상도 보면서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다.

 

결혼기념일이 되어 남편과 아이들이 케이크를 사와서 촛불을 끄고 케이크를 먹었다.

그리고 동영상을 보는데 아이들은 깔깔거리며 웃고

남편은 얼굴이 벌게져서 부끄러워 못 보겠단다.

 

결혼식 동영상 속의 나는 신부 입장을 하면서 아버지와 함께 춤을 추고 있었고

남편의 손을 잡고 다시 남편과 춤을 추고 있었다.

 

내가 입은 드레스는 친구가 중고로 사서 본인 결혼식 때 입고 나에게 빌려준 드레스였고

내 머리 위 화관과 내 손에 들린 부케는 결혼식 날 이른 아침에

산책길에서 꺾어온 꽃과 들풀로 내가 직접 만든 것이었다.

 

화장은 친한 동생이 우리 집에 와서 해주었고 머리는 내가 드라이를 했다.

남편의 예복은 집 근처 아울렛 매장에서 산 정장과 나비 넥타이였고

남편과 내가 나누어 낀 반지는 보석같이 생긴 작은 유리알이 박힌

동네 문구점에서 구입한 몇 천 원짜리 은색 반지였다.

 

남편과 내가 만든 예식 순서지에는 우리가 개사한 노래 가사가 적혀있었고

그 노래를 하객들과 함께 불렀다.

신랑 입장 곡은 남편이 평소에 좋아하는 곡, ‘캐논이었으며

신부 입장 곡은 춤추기에 좋은 재즈 버전의 결혼행진곡이었다.

 

결혼식 중에 서로에게 주는 선물로 남편은 마음의 편지를 읊어주었고

나는 남편을 위해 만든 자작곡을 우쿨렐레 연주와 함께 들려주었다.

 

결혼식이 끝나고 향할 신혼여행지는 지금 살고 있는 제주도였고

배낭매고 실컷 걷고 게스트 하우스에서 잠을 자자고 했다.

 

불편하고 무거운 것들을 최대한 다 빼고

남편과 내가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기 위해 산책하고 명상하면서

마음의 길을 따라가면서 준비한 결혼식이었다.

 

이렇게 과감하게 우리 식대로 결혼식을 준비하고 진행할 수 있었던 것은

남편과 내가 같이 읽은 책의 도움이 컸는데

로버트 풀검<제 장례식에 놀러 오실래요?> 라는 책이.

거기에 소개 된 결혼반지의 이야기를 보고 우리도

가벼운 마음으로 웃으며 문구점에서 반지를 구입했다.

 

한편 결혼식 동영상을 보면서 떠오른 또 하나의 기억은 아쉬움이었다.

결혼을 준비할 당시 나는 대전에 있었고 가족들은 서울에 있었기 때문에

결혼 준비에 몰입하느라 시간을 내어 서울에 가는 것이 쉽지가 않았다.

예식 후에는 가족들이 서울로 돌아가야 해서 몇 시간 머물지 못하셨기 때문에

결국 내 결혼식의 의미에 대한 이야기를 가족들과 충분히 나누지 못했다.

 

결혼식 전이나 후에 가족들과 맛있는 음식을 먹고 차를 마시며

여유 있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내가 왜 내가 직접 만든 화관을 쓰고 부케를 들려고 하는지

내가 왜 춤을 추며 입장을 하려고 하는지

반지는 어디서 어떤 마음으로 살 것이고

화장과 머리는 어떻게 할 것이고 내가 입을 드레스는 어떤 것인지

대체 왜 이런 결혼식을 하고 싶은 건지

족들에게 시시콜콜하게 이야기 할 수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말이다.

 

우리 할머니와 어머니와 이모는 뭐 그런 결혼식이 다 있냐며 한참 웃으셨을 것 같고

아버지는 너답다고 하셨을 것 같고

오빠는 웃으면서도 진지하게 반지는 제대로 맞춰야 되지 않겠냐고 했을 것 같다.

너무 심한 반대가 있었다면 좀 곤란했을 수도 있겠지만

무슨 이야기를 나누었든 좋았을 것이다.

 

나는 나중에 바다와 하늘이가 결혼을 한다면

그녀들의 결혼식에 대해 실컷 이야기 나누며 함께 하고 싶다.

 

처음으로 온 가족이 함께 축하한 우리 부부의 결혼기념일.

재미있는 이야기가 가득하고 아쉬운 이야기도 있는 이 날의 풍경을

아이들과 함께 보며 웃을 수 있어서 좋았고 다시 생각해볼 수 있어서 좋았다.

내년에도 다 같이 맛있는 것을 먹고 결혼식 동영상을 봐야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98433/79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살아남은 자의 책임을 생각하다 imagefile [5] 신순화 2014-04-23 41570
212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1편] 솔로몬, 네 이놈! 네 죄를 네가 알렷다~ imagefile [14] 지호엄마 2012-05-17 41478
212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1)임부복 imagefile [6] 김외현 2012-04-24 41324
212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4편] 공주와 왕자에 대한 잘못된 인식~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05-03 41155
212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젖떼고 첫 맥주, 나보고 정신 나갔다고? imagefile [7] 양선아 2011-10-19 40861
21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뉴욕 엄마들이 포대기에 열광하는 이유 imagefile [2] 신순화 2012-08-14 40796
211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3편] 지호엄마, 한국 축구가 얄밉다~ 쳇! imagefile [6] 지호엄마 2012-08-13 40705
211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둘째 아이를 갖기 위한 필수 조건 imagefile 양선아 2010-05-30 40487
211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8편] 추석 연휴, 엄마와의 힐링 여행 imagefile [20] 지호엄마 2013-09-25 40194
211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잇값을 생각하다 imagefile 신순화 2016-11-04 39959
2115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향기 솔솔~ imagefile [6] 최형주 2013-09-11 39082
21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글을 열며... imagefile 신순화 2010-04-23 38742
211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세번째 출산이니까, 수월할 거라고요? 천만에~ imagefile 김미영 2011-07-19 38333
211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5편] 엄만 김혜수가 아니여~ imagefile [6] 지호엄마 2013-05-31 38299
2111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3)입덧 image [3] 김외현 2012-05-07 38285
211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2편] 결국~~~다 가버렸네~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3-03-15 37951
210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3편] 엄마! 북한이 뭐야?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04-17 37941
210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욕실테러, 아빠의 꼬리를 잡히다 imagefile [8] 홍창욱 2012-09-25 37771
210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육아의 적, ‘큰아들’ 남편 imagefile 신순화 2010-10-20 37480
210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2편] 누가 감히 내 아들한테 소릴 질러!!! imagefile [8] 지호엄마 2012-06-26 374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