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칼럼을 쓸 때 "부족하고 못난 엄마가 아이를 키우면서 배우고 성장하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가고 싶습니다" 라고 이야기했었지요.

 

유치원을 다니기 시작한 햇님군의 엄마.

베이스맘의 또다른 성장이 다가온 듯 합니다.

 

이건 무슨 잘난척이냐구요?

 

요즘 저는 육아와 교육으로 심적 스트레스가 상당하답니다.

온갖 실수와 그로 인한 고뇌가 제 심신을 흔들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은 힘들어도, 아마 이 과정을 통해 깨닫고, 배우는 것이 있겠지요.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제가 이 시기를 지나고 조금은 더 성장하겠구나라는 말씀을 드린거에요.  ^^

 

완전 뻔뻔하죠? ^^;

 

 

작년엔 사정으로 인해서 아이를 기관에 보내지않고 전담마크했었는데, 사실 그 시간이 참 편했구나 싶어요.

 

햇님군이 유치원을 다니면서 친구들과 즐겁게 생활하고 있지만, 그만큼 맞닦뜨려야하는 일들이 많습니다.

작년까지는 나와 내 아이와의 작은 관계에서 불편함의 크기가 작았으나

올해는 여러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면서 겪는 관계속에서

소심한 엄마가 눈치를 보게 되었습니다.

 

그간 나름 칼처럼 키웠던 아이가 여러가지 다른 행동양상을 보이고,

그것이 나 아닌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것들을 보면서

왜 그렇게 눈치가 보이는지 모르겠습니다.

 

 

정작 제 자신은 엄청나게 모자란 사람이라는걸 너무나 잘 알면서,

왜 아이에겐 완벽함을 요구하는걸까요.

 

어른들에게 바른 자세로 인사하는 법,

식사 예절 등등

분명 가르쳤고, 잘 해왔는데 어느순간 흐트러지는 아이.

이젠 제법 컸다고 자기것을 남에게 뺏기지 않으려고 힘을 써보는 아이.

엄마나 다른 어른들에게 자기 고집을 부리면서 그럴듯한 말대꾸를 따박따박하는 아이.

 

아마도 햇님군은 이제 부모품에서 한 발자국 벗어나고, 자아가 커가는 시기인거 같습니다.

이 시기엔 온갖 실수와 사건들이 난무하겠지요.

 

소심한 엄마의 종지그릇같은 마음보가 커졌으면 좋겠습니다.

 

 

소심엄마.jpg

 

요즘 햇님군은 유치원+동네 절친이 생겼답니다.

너무나 멋진 부모님 밑에서 잘 큰 친구에요. 햇님군과 성향도 맞아서 죽고 못사는 사이랍니다.

햇님군의 절친님은 뉴페이스인 저를 좋아해주는 것 같아요.

제가 다른 어린 동생들을 살펴서 자기에게 관심이 덜한거 같으면, 살짝 마음이 상하기도 하는 귀여운 친구지요.

그런데 이 친구는 그걸 아는지 모르겠습니다.

사실은 제가 햇님군의 절친님인 당신의 눈치를 보고 있다는 사실을요~

만난지 얼마되지는 않았지만, 만남의 시간후엔 언제고 이별의 시간이 있겠지만,

햇님군의 절친과 그 가족분들, 그리고 지금 햇님군 주변의 모든 사람들에게 항상 가까이하면 좋은 사람..

그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소심한 저의 마음이 혹여 상대편을 불편하게 만들면 어떻게하나.. 걱정에 걱정을 쌓아 걱정하는 이 최강 소심함!!

어찌하면 좋을까요?

 

나 혼자만 사는 세상이 아니라, 다른 누군가와 함께 배우면서, 도우면서 살아가는 세상이라는 것을

아이들의 사진을 통해 다시 한번 생각해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61584/0f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0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그래 아내가 갑이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5-07 23251
5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30년 만의 피아노 imagefile [15] 신순화 2012-05-07 23222
50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3)입덧 image [3] 김외현 2012-05-07 38192
502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2)망가지는 몸매 image 김외현 2012-05-03 31036
50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어린이날 선물은 세상에서 가장 큰 선물로 하세요! imagefile [1] 전병희 2012-05-03 12750
50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현 실 imagefile [1] 윤아저씨 2012-05-03 13654
499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이름이 곤란해서 죄송합니다 imagefile [3] 임지선 2012-05-02 19778
4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여자친구가 자고 간 날 imagefile [14] 신순화 2012-05-01 42932
49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달래와 아이디어를 캐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4-30 16609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소심한 엄마의 육아고민. 걸어본 길이었다면 다를까요? imagefile [3] 전병희 2012-04-27 16368
49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9편] 아줌마~공짜 티켓으로 '어린이 실내 놀이터' 다녀왔어요~ 우히히 imagefile [8] 지호엄마 2012-04-26 23466
49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그날은 왜 그렇게 술이 달콤했을까 imagefile [15] 양선아 2012-04-24 17051
49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1)임부복 imagefile [6] 김외현 2012-04-24 41201
49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로로, 내 동지이자 적 imagefile [4] 홍창욱 2012-04-24 16118
4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무꾼 남편, 이번엔 목수로 변신? imagefile [6] 신순화 2012-04-23 23176
49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빅뱅 태양머리는 무슨! 단발령 잘못 내렸다가 큰일날뻔.. imagefile [12] 전병희 2012-04-19 34846
489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돈돈돈! 아, 전부 돈이로구나 imagefile [17] 임지선 2012-04-18 25238
48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잠들기 한 시간 전, 인생이 즐겁다 imagefile [5] 홍창욱 2012-04-16 15522
48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생활의 달인 남편, 감자가 주렁주렁 imagefile [13] 양선아 2012-04-16 18800
48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0년 간의 완전범죄, 며느리의 이중생활 imagefile [6] 신순화 2012-04-16 33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