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로로. 아니 뽀통령에 대적할 자가 과연 누가 있을까? 


아이의 지능발달에 영상이 좋지 않다는 연구결과도 있고 해서 

만화를 자주 보여주진 말자라는 나름의 방침을 세웠지만 

다들 아시듯 생각대로 잘 되질 않는다.


언제부터 뽀로로가 우리집에 뽀통령으로 자리 잡았는지는 정확하게 알 순 없지만

(사실 아빠는 뽀뇨 뱃속에서부터 뽀로로 노래를 불러줬다 ㅠㅠ) 

뽀뇨 돌잔치때 아내는 사람들 불러 놓고 뽀로로 노래를 불렀고(돌잔치편

나는 뽀뇨가 울 때, 혹은 너무 바쁠 때 비상용으로 뽀로로를 활용하였다(베이비시터편).


이제 말이 늘어 단어에서 문장을 구사하는 뽀뇨. 

"뽀로로 보여줘"하며 안기고 안보여주면 훌쩍거리기 시작해서 어찌할 방법이 없다. 

그래서 차선으로 선택했던 것이 구름빵. 

근데 생각해보니 구름빵과 뽀로로가 과연 얼마나 차이가 날까 싶어 결국엔 뽀로로를 틀어주고 만다.


바쁠 땐 아이가 보고 싶다고 하지 않더라도 보여주면서, 

아이가 보고 싶을 땐 건강에 해롭다고 말리는 내 이중적인 모습이 영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런 점에서 뽀로로는 동지이자 적이 아니겠는가. 


인정하기 싫지만 뽀뇨가 외가에 있을 때 뽀로로 본다고 통화거절도 여러번 당해보고, 

나갔다 온다고 '빠빠이'해도 반응이 별로인 경우가 많았다.


결국 우리집에서 뽀로로가 뽀통령의 지위에 오르던 날, 

비굴한 아빠는 그의 '적'이기를 과감히 포기하고, 자존심이 구기지만 뽀로로 친구들의 가장 비중이 낮은 캐릭터로 

둔갑하기 시작했다. 


바로 아빠의 몸집과 목소리가 싱크로 80% 정도는 되는 포비다. 

실제 포비는 다소 어른스러운 역할을 하는데 몸집이 크지만 캐릭터 자체는 귀여운 편.


"(포비의 목소리를 흉내내며) 아빠는 포비"

하고 뽀로로 영상에 빠진 뽀뇨에게 다가가 본다. 

처음엔 나름 괜찮았는데 이도 약발이 점점 떨어진다. 

"안돼. 아니야". 

평소 뽀뇨가 이름을 말하는 친구들은 '에디', '루피' 정도여서 그런지 친구들 서열에서 밀리는 '포비'는 설 자리가 없다.


가끔 대형마트 완구진열장을 지날 때엔 반드시 터져나오는 이름, "뽀로로 뽀로로". 

카트의 속력이 빨라지며 '적'에게 들키기라도 한듯 줄행랑을 치게 된다. 

그러함에도 누가 사준 것인지도 알 수 없는 뽀로로 낚시대, 뽀로로 케익장식품 등이 집안 구석구석에서 나오고 

장난감을 빌려 올 때도 피할 길이 없다.


'적'을 좋아하는 '아이'의 마음을 알기에.. 

가끔은 포비가 아니라 뽀로로의 탈이라도 쓰고 싶다.


<뽀로로 보기 위해 흐뭇한 표정으로 의자에 대기하는 뽀뇨>

->보여주지 않으면 바로 "엄마~" 작렬합니다. 이어지는 영상.. ㅋ

     pororo.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60838/a4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0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그래 아내가 갑이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5-07 23238
5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30년 만의 피아노 imagefile [15] 신순화 2012-05-07 23220
50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3)입덧 image [3] 김외현 2012-05-07 38156
502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2)망가지는 몸매 image 김외현 2012-05-03 30999
50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어린이날 선물은 세상에서 가장 큰 선물로 하세요! imagefile [1] 전병희 2012-05-03 12747
50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현 실 imagefile [1] 윤아저씨 2012-05-03 13647
499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이름이 곤란해서 죄송합니다 imagefile [3] 임지선 2012-05-02 19770
4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여자친구가 자고 간 날 imagefile [14] 신순화 2012-05-01 42920
49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달래와 아이디어를 캐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4-30 16598
49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소심한 엄마의 육아고민. 걸어본 길이었다면 다를까요? imagefile [3] 전병희 2012-04-27 16365
49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9편] 아줌마~공짜 티켓으로 '어린이 실내 놀이터' 다녀왔어요~ 우히히 imagefile [8] 지호엄마 2012-04-26 23450
49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그날은 왜 그렇게 술이 달콤했을까 imagefile [15] 양선아 2012-04-24 17029
49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1)임부복 imagefile [6] 김외현 2012-04-24 41167
»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로로, 내 동지이자 적 imagefile [4] 홍창욱 2012-04-24 16099
4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무꾼 남편, 이번엔 목수로 변신? imagefile [6] 신순화 2012-04-23 23169
49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빅뱅 태양머리는 무슨! 단발령 잘못 내렸다가 큰일날뻔.. imagefile [12] 전병희 2012-04-19 34838
489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돈돈돈! 아, 전부 돈이로구나 imagefile [17] 임지선 2012-04-18 25213
48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잠들기 한 시간 전, 인생이 즐겁다 imagefile [5] 홍창욱 2012-04-16 15509
48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생활의 달인 남편, 감자가 주렁주렁 imagefile [13] 양선아 2012-04-16 18783
48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0년 간의 완전범죄, 며느리의 이중생활 imagefile [6] 신순화 2012-04-16 33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