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한주 잘 보내셨나요?

 

저는 지난주 수요일부터 지금까지 힘든 나날을 보냈어요. ㅜㅜ

 아이가 원하지 않는데, 제 마음대로 단발령을 내렸다가 아주 호되게 야단을 맞았지요.

 

햇님군은 그동안 이마를 덮는 긴 머리를 고수하고 있었답니다.

그런데 이번달부터 아이가 수영을 배우기 시작했어요.

제 눈엔 아이의 긴 머리가 거슬려보였지요.

짧게! 짧게! 잘라주고 싶었어요.

그럼 머리가 금방 마를테니까요!

 

사실 이전에도 짧은 머리를 해주고 싶었는데, 미용실에 어떻게 말해야할지 몰랐지요.

이런 저의 고민을 들은 지인 曰

 " 빅뱅 태양 머리 해달라고 하면 돼!

 

 

' 오호라!  빅뱅의 태양머리면 되는구나! '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일까요?

미용실 방문 이후, 햇님군에게 폭풍 잔소리를 들었습니다.

 

"엄마는 엄마머리통도 아닌데, 엄마 마음대로 하면 좋아? 엉엉~ "

 

 

012.jpg

 짧아진 머리를 확인하자마자  눈물을 뚝뚝 흘리던 아이..

 

다음날 아침엔 유치원에 가지 않겠다고 엉엉 울고, 아빠에게 하소연을 하면서 엄마 탓을 했지요.

남편은 아이의 머리를 붙여주란 말을 했습니다.

남편에게 버럭 한마디 하고 말았지만, 참으로 난감하기 짝이 없었어요.

 

엄마를 탓하는 잔소리는 기본이요, 모자 뒤집어쓰기를 지금까지 하고 있답니다.

이마가 훤히 보이는 사진은 블로그에 올리지 말란 말도 합니다.  

 

 

저는 이번 일로 깨달은게 많아요.

이제까지 특별히 제 고집을 부리면서 아이의 스타일에 간섭한 적이 없었는데,

아이의 편의를 빙자한 엄마 고집을 부리다가

아이에게 좋지못한 소리, 그러나 참으로 합리적인 지적을 받았습니다.

제 머리통도 아닌데, 제가 왜 그랬을까요? ㅠㅠ

 

 

아이는 나와는 다른 인격체다.

내 역할은 아이가 혼자 힘으로 세상을 살 수 있게 가르쳐 주는 거다.

그러나 아이의 독립 이전에 일정 부분은 내가 통제해도 된다.

 

이렇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부모가 통제해도 되는 일정 부분.. 그게 어디까지일까요?

 

머리스타일, 패션스타일.

이런 것은 아이가 혼자 힘으로 세상을 사는 법과 상관이 없는데 말이죠.

머리가 길어서 머리 말리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건,

아이 혼자만의 편의적 문제인데 말입니다.

 

최소한의 것, 그러나 꼭 지켜야하는 것에 대한 가르침.

그 부분을 놓치면 안되겠다는 다짐.

다시 한번 해봤습니다.

 

아이를 존중하되, 가르칠 것은 가르치고, 쓸데없이 내 취향을 아이에게 고집 부리는 것은 포기해야겠지요.

 

 

 앞으로 빅뱅의 태양머리를 탐하지 않겠습니다.

 

여러분들에게 빅뱅 태양머리는 무엇인지 궁금하네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60153/00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0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그래 아내가 갑이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5-07 23233
5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30년 만의 피아노 imagefile [15] 신순화 2012-05-07 23216
50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3)입덧 image [3] 김외현 2012-05-07 38144
502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2)망가지는 몸매 image 김외현 2012-05-03 30984
50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어린이날 선물은 세상에서 가장 큰 선물로 하세요! imagefile [1] 전병희 2012-05-03 12747
50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현 실 imagefile [1] 윤아저씨 2012-05-03 13646
499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이름이 곤란해서 죄송합니다 imagefile [3] 임지선 2012-05-02 19769
4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여자친구가 자고 간 날 imagefile [14] 신순화 2012-05-01 42910
49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달래와 아이디어를 캐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4-30 16596
49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소심한 엄마의 육아고민. 걸어본 길이었다면 다를까요? imagefile [3] 전병희 2012-04-27 16362
49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9편] 아줌마~공짜 티켓으로 '어린이 실내 놀이터' 다녀왔어요~ 우히히 imagefile [8] 지호엄마 2012-04-26 23446
49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그날은 왜 그렇게 술이 달콤했을까 imagefile [15] 양선아 2012-04-24 17025
49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1)임부복 imagefile [6] 김외현 2012-04-24 41155
49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로로, 내 동지이자 적 imagefile [4] 홍창욱 2012-04-24 16097
4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무꾼 남편, 이번엔 목수로 변신? imagefile [6] 신순화 2012-04-23 23163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빅뱅 태양머리는 무슨! 단발령 잘못 내렸다가 큰일날뻔.. imagefile [12] 전병희 2012-04-19 34834
489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돈돈돈! 아, 전부 돈이로구나 imagefile [17] 임지선 2012-04-18 25210
48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잠들기 한 시간 전, 인생이 즐겁다 imagefile [5] 홍창욱 2012-04-16 15507
48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생활의 달인 남편, 감자가 주렁주렁 imagefile [13] 양선아 2012-04-16 18778
48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0년 간의 완전범죄, 며느리의 이중생활 imagefile [6] 신순화 2012-04-16 33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