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살’은 유아들에겐 레전드처럼 느껴지는 연령이다. 형님이라는 말 앞에 ‘다섯 살’이라는 말이 붙어야 자연스러울 정도로. 이제 해가 바뀌고 녀석도 다섯 살이 되었다. 그리고 1년을 다닌 어린이집에서 승급을 하게 되었다.

 

수료식.jpg 지난주 금요일, 어린이집에서는 수료식이 열렸다. 녀석은 꽃잎반(만2세) 과정을 무사히 마치고 이제 풀잎반(만3~5세)으로 옮기게 된다. 아빠로서 수료식에 참석은 못했지만 여느 졸업식과 마찬가지로 아이들에게 수료증이 수여됐고, 송사와 답사도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빛나는 졸업장을 타신 언니께~” 대신에 ‘형님반에 간다네’라는 희망찬 노래가 울려퍼졌다고 한 다. 

 

“내가 처음 꽃잎반에 들어왔을 때에는 나는 아직 어리고 모르는 것 많았네 이젠 한살 더 먹어서 몸도 많이 자라고 생각들도 자라서 형님반에 간다네.”

 

수료식을 마친 녀석은 집에 와서도 이 노래를 흥얼거렸다. 단순하고 쉬운 멜로디에 녀석의 상황을 정확하게 표현한 가사라, 어린이집 선생님들이 만든 작품으로 알았지만, 검색을 해보니 육아계에서는 유명한 수료식 노래였다.

 

새해 들어 다섯 살이 되고서 녀석은 유난히 ‘호칭’에 신경을 썼다. “다섯 살 형아!”라고 부르면 녀석은 “아~니. 형아가 아니고 형님이야”라고 바로잡았다. 칭찬을 한다며 “성윤이는 어떻게 그런 걸 잘 해?”라고 물으면 답은 언제나 쿨하게 하나였다. “형님이라서 그래.”

 

1년간의 꽃잎반 과정을 수료하고 이제 ‘형님반’에 간다니 녀석은 정말 자타가 공인하는 ‘형님’이 되는 기분일 거다. 어린이집 데려다놓고 애가 적응 못할까봐 마음 졸였던 게 1년 전이었는데, 이제는 형님처럼 의젓해진 녀석의 모습에 마음이 놓인다. 1년 동안 성윤이를 돌봐주셨던 선생님들께서는 수료식을 맞아 편지를 써주셨다.

 

“성윤이를 처음 보았던 날이 떠오르는구나. 긴장된 모습에 미끄럼틀을 무서워하던 친구였는데... 요즘에는 부쩍 자라서 미끄럼틀도 잘 타고 매운 김치도 용기 내어 먹으려고 시도하는 친구 성윤이... 형님이 되면 매운 김치도 잘 먹는 성윤이가 되면 좋겠구나. 선생님은 멋진 성윤이를 믿어!! 파이팅!!”

 

성윤이가 멋진 형님이 될 수 있도록 잘 돌봐주신 선생님들께도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

앞으로 녀석은 열흘 동안의 통합보육을 거쳐 3월부터 형님반(풀잎반)에 들어가게 된다. ‘몸도 많이 자라고 생각도 자란’ 녀석의 형님반 생활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51241/56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형님반에 간다네 imagefile [7] 김태규 2012-02-20 28199
444 [김연희의 태평육아] 봄이 기다려지는 이유 imagefile [9] 김연희 2012-02-15 28719
44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대안학교 가는 아들, 내게는 큰 숙제 imagefile [9] 신순화 2012-02-14 27925
44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둘째 만들기 작전, 밤이나 새벽이나 불만 꺼지면 imagefile [15] 홍창욱 2012-02-13 73725
441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저질 노동자? 임신부 투쟁! imagefile [6] 임지선 2012-02-12 19504
440 [김연희의 태평육아] 출산 뒤 무덤덤, 수상한 모성애 imagefile [6] 김연희 2012-02-10 23614
439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엄마의 작전 imagefile [6] 윤아저씨 2012-02-08 14709
43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제주에서 아이키우며 살아가기 imagefile 홍창욱 2012-02-06 20988
43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만세!! 드디어 셋째가 두 돌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2-02-06 18366
43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나의 로맨스와 불륜 사이-부모 자식간 교육궁합에 대하여 imagefile [8] 전병희 2012-02-01 20441
435 [김연희의 태평육아] 아픈 애를 그냥 놔두라? imagefile [7] 김연희 2012-02-01 17011
43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워킹맘에 완패한 아빠, 그래도 육아대디 만한 남편없다 - 토크배틀 TV프로그램 출연기 imagefile [6] 홍창욱 2012-01-31 31739
43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엄마 건강은 집안 건강의 기본! 스피닝에 도전! imagefile [10] 양선아 2012-01-30 18508
4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살 아들과 엎치락 뒤치락 제대로 몸싸움 imagefile [20] 신순화 2012-01-29 20502
43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딸의 폭발적인 언어성장 깨알같은 즐거움 imagefile [10] 양선아 2012-01-27 27583
430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노키드’ 포기 일주일만에 찾아온 유혹 imagefile [12] 임지선 2012-01-26 14912
42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똥 잘싸면 한달에 200만원!! -2012년 여러분의 건강을 기원합니다! imagefile [9] 전병희 2012-01-26 18100
42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열세 imagefile [1] 윤아저씨 2012-01-26 17337
427 [김연희의 태평육아] 니가 수고가 많다 imagefile [4] 김연희 2012-01-25 16115
42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도 별수 없다 imagefile 홍창욱 2012-01-25 14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