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규의 편지.jpg

 

9월 29일은 마흔여섯 번째 내 생일이다.

결혼한지 14년이 흐르고 보니 내 생일을 가족이 기억하고 있었나 아닌가

이런것에 날을 세울 필요가 없다는 것은 진즉 깨달았다.

9월 달력이 걸리자마자 야무진 두 딸이 큼직하게 29일에 엄마 생일이라고

표시를 해 두고 기다려온 덕에 가족 모두가 하루 하루 날짜를 헤아리며

같이 기다려 오게 되었다.

아이들이야 생일덕분에 얻어 먹을 맛난 음식을 기대했겠지만

나는 아이들이 내게 안겨줄 축하 편지를 기다리는 행복이 있었다.

남편에게 혹 받게될 축하 인사나, 감동... 도 물론 기대하긴 했지만..^^

 

딸들은 며칠전부터 생일선물을 만든다는 둥, 축하 카드를 이쁘게

꾸민다는 둥 뭔가 엄마를 기쁘게 해드리고 싶어 애쓰는 기미들이

보이는데 열네살 아들은 도통 무심한 듯 보였다.

진득하게 기다리지 못하는 양은냄비 기질을 가진 나는 슬슬

조바심이 나서 아들을 채근하기 시작했다.

 

"아들.. 엄마 생일에 가장 기다리는 것이 축하 편지인거.. 알지?"

"글쎄요"

"글쎄라니.. 엄마는 선물보다도 편지가 더 좋다구. 그러니까

정성 좀 들여봐"

"훗.. 전 '미움받을 용기'라는 책을 읽었습니다. 전 미움받을

용기가 있다구요. 그러니까 기대하지 마세요"

으이구.. 그 좋은 책은 도대체 뭘로 읽은거냐.. 싶었지만

그래도 기대는 접지 않았다.

 

생일 하루 전날 학교에서 돌아오는 녀석을 역에서 태워 집까지

오는 동안 나는 또 못참고 물어 보았다.

"내일이 생일인데, 편지는 다 준비한거야?"

"음... 오늘부터 하루에 한자씩 정성껏 쓰면.. 한 40년 후에는

받아보실 수 있을 거예요"

"흥, 40년 후에 엄마가 이 세상 사람이 아닐 수 도 있어"

"그럼 추모편지가 되겠죠, 뭐.."

"야!! 엉뚱한 소리 하지 말고 그냥 살아있을때 잘 해 주시지"

"그럼, 기다려 보시던가요"

아유, 약올라라.. 이 유들유들한 녀석, 속마음을 당췌 모르겠네.

 

마침내 생일날, 남편까지 퇴근하기를 기다려 늦은 저녁을 먹으며

생일 파티를 했다. 두 딸은 저녁 준비할때부터 방에 들어가 꼼짝을

안 하며 뭔가 준비하는 모습이더니 앙증맞게 꾸며진 카드 봉투를

들고 나타나 읽어 주었다.

사랑하고 축하하고, 엄마가 너무 좋다는 아주 귀여운 글들이 가득했다.

흐믓하게 듣고 나서 아들을 쳐다 보았다.

"넌, 아무것도 없는거야?"

"그럴리가요. 방에 다 준비 해 뒀죠" 하더니 제 방으로 들어가 잘 접은

편지 한통을 들고 나왔다.

그렇게 의뭉스럽게 굴더니만 쓰긴 썼구만.. 내심 기대하며 폈다가

깜짝 놀랐다. 작은 편지지 한 가득 글이 써 있는 것이다.

 

- 엄마에게..

엄마..46번째 생신을 축하드려요.

제가 그동안 속도 많이 썩이고 화도 많이 내고

잘못도 많이 했는데, 항상 용서해 주신 건 아니지만

그래도 먼저 화해하자고 하셔서 제가 더 미안해지네요.

사실 엄마는 글씨체와 성질 빼면 더할나위없는

최고의 엄만데 제가 제 생각만 해서 그런가 봐요.

앞으로는 더 사이좋게 지내요.

그리고 저하고 동생들한테 잘해주세요. (더)

물론 아빠한테두요.

또, 화내는 일 없이 오래 오래 건강하게 지내셔야 되요.

학부모 회장도 하시고 정말 바쁘실텐데 그런데도

항상 우리한테 최선을 다 하시는것 같아서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다시 한번 생신을 축하드립니다.

 

추신 : 소리 좀 지르지 마세요... (목 나가요) -

 

읽다가 웃음이 나왔고, 이윽고는 눈물이 나왔다.

아이고, 이 녀석...

이렇게 엄마를 감동시킬꺼면서 그동안 참말로 애간장을 태웠구만..

자식.. 밀당의 고수야, 고수..

 

나는 다 읽은 편지를 접으면서 눈물을 닦았다.

"필규야.. 이리 와서 엄마 좀 안아줘"

주방에서 물을 마시던 필규는 훗 하며 다가와 나를 안았다.

"역시 또 우시네. 제가 이럴줄 알았어요"

"힝.. 이렇게 써줄거면서 뻗대기는... 언제 이렇게 컸나.. 우리 아들..."

아들은 내 무릎에 앉아 나를 꼭 안아 주었다.

"니가 얼마나 무거운데 무릎에 앉아, 아이고 아파라.."

"표준체중보다 10키로는 덜 나간다고요, 참으세요" 아들은 빙글거렸다.

"엄마를 죽이고 멀리 달아나겠다고 소리지르던 여섯살 필규는 어디갔을까.."

"엄마를 죽이고 달아나봤자 금방 잡힐걸요? 하하"

"2층에서 떨어지면 목이 부러질까요? 하며 대들던 아홉살 필규는 또 어디 갔을까.."

"2층에서 떨어져봤자 중력의 작용으로 발이 먼저 땅에 닿을걸요. 목은 안 부러져요"

"흥.. 내 앞에서 칼로 죽어버리겠다고 씽크대로 칼을 찾으러 가던 어린 필규는

또 어디에 있나. 언제 이렇게 의젓하게 큰 거니"

"히히. 우리집에 그정도로 날카로운 칼도 없는데..."

"너 정말 엄마랑 막장 드라마 수도없이 쓴거 다 기억이나 하냐?

내가 너의 만행을 다 기억하고 있다고"

"그따위 만행들은 잊어 주시지요...."

"엄마 글 속에 다 있지롱..히히"

"그 글이 이 지상에 발표되면 제가 가만있지 않을겁니다, 흐흐"

"이미 다 나와 있어. 크크

그런데도 이렇게 잘 커서 엄마 사랑해주고 아껴주니, 정말 꿈만 같다"

아들은 빙긋 웃으며 제 얼굴을 내  뺨에 비벼댔다.

 

이 아이를 어떻게 키울까.. 내가 아들을 다 망쳐 놓은 걸까..

수없이 가슴을 치며 울고, 불안해하고, 아득해 하던 날들이 분명 있었는데

아들은 이렇게 늠름하게 자라나 벌써 엄마보다 더 커서 가끔은 남자처럼

푸근하게 엄마를 꼭 안아줄 줄도 알게 되었으니..

아.. 아들하고 보낸 그 시간들 속에 귀한것들만 잘 남아서 우리를 지켜주었구나..

새삼 감격스러웠다.

아들의 편지는 잘 접어서 늘 가지고 다니는 다이어리에 끼워 두었다.

살다가 또 기운 없을때 꺼내서 보면 힘이 쑥 날것만 같다.

 

올해는 생일이 평일이라 밥도, 국도, 요리도 모두 내가 다 준비했지만

출장갔던 남편은 따스한 사랑의 말을 블로그에 올려 나를 감동시켰고

손끝이 야무진 두 딸들은 이쁜 카드와 편지를 내게 안겨 주었고

아들까지 이렇게 마음을 울리는 편지를 주었으니 세상을 다 가진것 같다.

 

열심히, 열심히 잘 살아야지..

이렇게 큰 사랑 받고 있으니 내가 준 사랑들이 이렇게 벌써 내게

돌아와 나를 채우고 있으니 감사하게, 고맙게 잘 살아야지.. 마음먹었다.

 

고마워 아들..

그리고 모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81996/86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3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도 아이도 신나는 장터!! imagefile [4] 신순화 2016-10-21 9856
3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는 편리함이 불편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6-10-14 12142
32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도 배우는 사람일 뿐.. imagefile [2] 신순화 2016-10-06 10714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웃다가 운 밀당 고수 편지 imagefile [2] 신순화 2016-09-30 10107
32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런 학교, 참 좋다!! imagefile [1] 신순화 2016-09-23 9453
3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보님아, 제발 쫌 응! imagefile [8] 신순화 2016-09-12 11604
3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엎드려 절 받은 남편과의 데이트^^ imagefile [9] 신순화 2016-09-09 9424
32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님아, 제발 쫌!! imagefile [10] 신순화 2016-09-07 14169
32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방학은 '잠'이었다!! imagefile [10] 신순화 2016-08-30 10014
32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현장에서 함께 하는 교육감님과의 토크쇼!! imagefile [1] 신순화 2016-08-25 7670
3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반찬 imagefile [2] 신순화 2016-08-19 12405
3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죽음 그 후에 대한 유언장 imagefile [8] 신순화 2016-08-12 12277
31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성대결절이 준 선물 imagefile [6] 신순화 2016-08-02 8821
3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은 방학, 엄마는 개학!! imagefile [1] 신순화 2016-07-27 8548
31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내 세상에 자주 초대할께요. imagefile [1] 신순화 2016-07-20 7958
3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지금 만나러 갑니다!! imagefile [3] 신순화 2016-07-15 10062
3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자친구와 헤어지겠습니다!! imagefile [2] 신순화 2016-07-08 19070
31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 두번째 서재는.. 학교 도서관!! imagefile [4] 신순화 2016-06-30 8612
3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도 아닌, 청년도 아닌, 그 어디쯤... imagefile [2] 신순화 2016-06-21 9690
31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시골 생활 5년, 뱀도 견뎌지는구나.. imagefile [12] 신순화 2016-06-15 26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