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124-3.JPG

 

 



"다~ 먹을 거야!"

 

어린이집에 갔다가 집에 들어오면서 바다가 늘 하는 말이다.

먹는 걸 무척이나 좋아하는 바다가 10시에 가서 5시 반이 넘어 집에 오니

(공동 육아 어린이집은 하원이 5시 반으로 규정되어 있다.)

거기서 마음대로 못 먹은 게 한이 되는지.

한이 되겠지.

나도 직장 생활을 하면서 먹고 싶은 음식을 먹고 싶을 때 마음대로 못 먹는 게 싫어서 

프리랜서를 선택했으니까.

오늘은 옥상에서 그림 그리기 놀이를 하고 나서 때마침 마트에서 배달 온 참외를 받았는데

바다의 환호성, 우아~~~!!!!

내가 참외를 그려 보자며 요리 조리 먼저 그리는 동안 바다는 내 그림을 보며 “응! 참외! 음~~!!!”

하는 말만 하고 그 사이 큰 참외 한 통을 혼자 다 먹었다. 손에 들고.

참, 웃기면서도 바다가 그렇게 자유롭게, 맛있게 먹는 게 좋아서 한참을 보고 있었다.

오늘 내가 그린 참외는 그냥 참외가 아니라 바다가 획득한 자유 참외다.

왠지 더 달고 시원한 자유 참외.

 

 

 

DSCF9120-horz.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59811/36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힘내자, 내 손목! imagefile [13] 최형주 2015-08-13 11608
3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온 가족의 엄지로 만든 '하늘'나비 imagefile [5] 최형주 2015-06-13 7475
2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눈 안에 나를... imagefile [6] 최형주 2015-06-08 7879
2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를 위한 두 시간. 진작 이럴 걸! imagefile [2] 최형주 2015-05-31 7577
2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현민'꽃 피어난지 100일 imagefile [6] 최형주 2015-05-26 7045
2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웃음을 기다려 imagefile [2] 최형주 2015-05-20 6534
2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손이 내 손 만큼 커질거라니! imagefile [2] 최형주 2015-05-08 7541
2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남편이 말했다. "머리를 길러야겠어." imagefile [4] 최형주 2015-04-30 8251
2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달빛 이불 imagefile [4] 최형주 2015-04-28 8926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자유 참외 imagefile [3] 최형주 2015-04-18 10635
2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천천히 커라, 천천히 imagefile [2] 최형주 2015-04-13 9669
2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야, 우리 빗소리 듣자 imagefile [10] 최형주 2015-04-04 7955
1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조용하고 풍요롭게 지나간 2015년 3월 23일 imagefile [11] 최형주 2015-03-27 8575
1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의 업그레이드 버전, 하늘 imagefile [6] 최형주 2015-03-20 7791
1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imagefile [10] 최형주 2015-03-12 8483
1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코를 뚫었다. 출산을 일주일 앞두고. imagefile [9] 최형주 2015-03-06 9411
1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imagefile [7] 최형주 2015-03-01 9197
1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가 나를 부른다. "여보~!" imagefile [4] 최형주 2015-02-13 13968
1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목 잡아, 목!” imagefile [16] 최형주 2015-02-06 8984
1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지 열 벌의 재탄생 imagefile [10] 최형주 2015-01-21 9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