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살’은 유아들에겐 레전드처럼 느껴지는 연령이다. 형님이라는 말 앞에 ‘다섯 살’이라는 말이 붙어야 자연스러울 정도로. 이제 해가 바뀌고 녀석도 다섯 살이 되었다. 그리고 1년을 다닌 어린이집에서 승급을 하게 되었다.

 

수료식.jpg 지난주 금요일, 어린이집에서는 수료식이 열렸다. 녀석은 꽃잎반(만2세) 과정을 무사히 마치고 이제 풀잎반(만3~5세)으로 옮기게 된다. 아빠로서 수료식에 참석은 못했지만 여느 졸업식과 마찬가지로 아이들에게 수료증이 수여됐고, 송사와 답사도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빛나는 졸업장을 타신 언니께~” 대신에 ‘형님반에 간다네’라는 희망찬 노래가 울려퍼졌다고 한 다. 

 

“내가 처음 꽃잎반에 들어왔을 때에는 나는 아직 어리고 모르는 것 많았네 이젠 한살 더 먹어서 몸도 많이 자라고 생각들도 자라서 형님반에 간다네.”

 

수료식을 마친 녀석은 집에 와서도 이 노래를 흥얼거렸다. 단순하고 쉬운 멜로디에 녀석의 상황을 정확하게 표현한 가사라, 어린이집 선생님들이 만든 작품으로 알았지만, 검색을 해보니 육아계에서는 유명한 수료식 노래였다.

 

새해 들어 다섯 살이 되고서 녀석은 유난히 ‘호칭’에 신경을 썼다. “다섯 살 형아!”라고 부르면 녀석은 “아~니. 형아가 아니고 형님이야”라고 바로잡았다. 칭찬을 한다며 “성윤이는 어떻게 그런 걸 잘 해?”라고 물으면 답은 언제나 쿨하게 하나였다. “형님이라서 그래.”

 

1년간의 꽃잎반 과정을 수료하고 이제 ‘형님반’에 간다니 녀석은 정말 자타가 공인하는 ‘형님’이 되는 기분일 거다. 어린이집 데려다놓고 애가 적응 못할까봐 마음 졸였던 게 1년 전이었는데, 이제는 형님처럼 의젓해진 녀석의 모습에 마음이 놓인다. 1년 동안 성윤이를 돌봐주셨던 선생님들께서는 수료식을 맞아 편지를 써주셨다.

 

“성윤이를 처음 보았던 날이 떠오르는구나. 긴장된 모습에 미끄럼틀을 무서워하던 친구였는데... 요즘에는 부쩍 자라서 미끄럼틀도 잘 타고 매운 김치도 용기 내어 먹으려고 시도하는 친구 성윤이... 형님이 되면 매운 김치도 잘 먹는 성윤이가 되면 좋겠구나. 선생님은 멋진 성윤이를 믿어!! 파이팅!!”

 

성윤이가 멋진 형님이 될 수 있도록 잘 돌봐주신 선생님들께도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

앞으로 녀석은 열흘 동안의 통합보육을 거쳐 3월부터 형님반(풀잎반)에 들어가게 된다. ‘몸도 많이 자라고 생각도 자란’ 녀석의 형님반 생활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51241/b6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85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내에게 ‘아내’가 생겼다 imagefile 김외현 2012-05-17 53891
208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3살 아들, 죽음을 돌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09-23 53875
2083 [김연희의 태평육아] 젖, 공짜밥, 그리고 성욕 imagefile 김연희 2011-04-20 53671
208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7편] 법륜스님 너무 하셔용~~~~책 <엄마수업>리뷰 imagefile [23] 지호엄마 2012-03-22 52590
2081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세월호 시대, 촛불과 횃불이 거리로 나섰다 imagefile [2] 안정숙 2014-05-01 52222
2080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셋째 이야기1]그놈의 술 때문에 그 새벽 셋째가 덜컥 imagefile 김미영 2011-04-20 52222
2079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출산 육아와 귀촌, 내 인생의 한 방 imagefile [11] 안정숙 2014-03-24 51775
207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쭈쭈 없는 아빠의 설움 imagefile 홍창욱 2011-11-07 51343
207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발목 부상, 남편의 역지사지 정신 훈련 기회 imagefile [10] 양선아 2012-02-21 51323
207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니가 고생이다 아빠를 잘못 만나서 imagefile [12] 홍창욱 2012-10-16 51130
2075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울컥 imagefile [1] 윤아저씨 2011-09-20 51123
2074 [김연희의 태평육아] ‘노브라’를 위한 변명 imagefile 김연희 2011-06-17 50806
207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표 돌잔치? 이제 대세는 아빠표 돌잔치다 imagefile [2] 홍창욱 2011-10-25 50788
2072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짝퉁 만리장성에서 터닝메카드를 imagefile [2] 권귀순 2015-11-27 50691
207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엄마는 아주 천천히 늙어줘 imagefile [1] 신순화 2011-08-17 50008
2070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불량식품 쥐어주는 엄마 imagefile [9] 김은형 2012-05-31 49507
2069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세번째 출산이니까, 수월할 거라고요? 천만에~ imagefile 김미영 2011-07-19 49199
206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두달 뒤 마흔!, 센티(?)한 아줌마의 푸념 혹은 넋두리 imagefile [15] 김미영 2013-11-08 49171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형님반에 간다네 imagefile [7] 김태규 2012-02-20 48777
2066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3)입덧 image [3] 김외현 2012-05-07 48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