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본명 : 김성윤(金成潤)



2. 생년월일 : 2008.6.7



3. 아명(별명) : 꽁알이, 똥꼬



 4. 가족관계 : 엄마·아빠의 장남



 5. 구사 낱말 : 엄마, 아빠, 까꿍



6. 특기 : 엄마·아빠 배 위에 올라타기



7. 취미 : 양치질, 화분에 물 주는 시늉하기



 8. 남자친구 : 엄친아 조은호(별명 은빤스, 으노리방구)



 9. 여자친구 : 아직 없음



 10. 좋아하는 반찬 : 호박, 가지 부침, 멸치볶음, 콩자반



 11. 싫어하는 반찬 :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12. 좋아하는 캐릭터(선호 순서대로) : 크롱, 뽀로로, 메이지



 13. 즐겨보는 TV 프로그램 : 뽀로로와 노래해요, 보니하니



 14. 애장품 : 공갈 젖꼭지, 꼬마 자동차, 엄마 선글라스



9f6af2b24e00c1cc7793f346012de775.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2109/8e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8편]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 책을 읽고~ imagefile [1] 지호엄마 2018-09-10 4540
24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7개월 아기를 바위에"…여전히 아픈 4.3 이야기 imagefile [2] 박진현 2018-03-25 4523
2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선생님이라는 큰 선물 image [3] 정은주 2018-03-04 4500
2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격동의 1월을 보내고 imagefile [6] 정은주 2018-02-01 4455
2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일상의 정의를 지키는 사람들 imagefile [2] 정은주 2018-07-28 4439
20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바다도 되고, 캠핑장도 되는 imagefile 서이슬 2018-01-10 4418
1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국외 입양인이 불행하다는 편견 image [1] 정은주 2018-04-27 4403
1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뿌리 찾기, 옛터 찾기 image 정은주 2017-07-31 4343
1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살살 잡은 손 imagefile [4] 최형주 2018-06-17 4209
1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8편] 초등 아들 사주를 봤더니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11-09 4147
1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가 어린이집에 다닌다 imagefile [2] 최형주 2018-06-30 4144
1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동화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아내 imagefile [18] 홍창욱 2018-04-14 4141
1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입양부모를 죄인 취급 말라 image 정은주 2018-03-29 4134
1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입양보다 더 좋은 말 없을까요? image 정은주 2017-07-09 4078
11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팬케이크와 비지찌개 imagefile [2] 서이슬 2017-12-07 4019
1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의 첫 운전교습 imagefile [2] 홍창욱 2017-12-12 3986
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야 이거 어떡해! 너무 맛있어! imagefile [4] 최형주 2018-02-19 3975
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의 결혼기념일 imagefile [2] 최형주 2018-07-26 3833
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명절 대이동 보다 힘들었던 놀이기구 타기 imagefile [2] 홍창욱 2018-02-24 3773
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과 함께 하는 등굣길 imagefile 홍창욱 2018-04-08 3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