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씩 들리게 되는 오소희 작가의 블로그에선

여전히 육아상담 혹은 삶의 고민들을 나누는 이야기가 한창이었다.

어제 오랫만에 그곳에 들러 올라온 글들을 읽다가

내 마음을 크게 건드리는 한 마디를 발견했다.


'관계 영재'


친구들과의 관계에서 어려움을 겪는 아이 세계에

부모가 어느 선까지 도와주고 개입해야하는 가에 대한

글들 중에 나온 말이었다.


인간관계에도 영재가 있을까?


작년부터 줄곧 아이가 아슬아슬하게 갈등을 겪고 있는 친구가 있다.

예상을 뒤엎고 올해도 2년째 같은 반이 되면서

그동안 물 밑에 있던 문제들이 하나둘 수면 위로 드러나

골치아픈 일들을 겪고 있는 중이라

충분한 시간에 걸쳐 아이가 겪고 성장해 가야한다는 걸 너무 잘 알면서도

지금 이 순간만큼은, 잠깐만이라도 우리 아이가

관계 영재였으면 좋겠다는

엉뚱한 바램을 갖게 된다.


블로그 글에 달린 댓글과 조언들은 더할나위 없이 적절했다.

나도 그 댓글들처럼

아이에게 적절하게 조언해주고

되도록 개입하지 않고 스스로 하도록 지켜봐주고

때론 아니 자주 모른척 하며

아이가 그때그때 마음을 다잡을 수 있도록

여기까지 왔다.

그런데

아이가 해도해도 안되는 부분이 있나보다..


다 지나고 나면,

그런 일도 있었지 -

아이도 나도 웃을 수 있겠지만

관계의 몸살을 심하게 겪어본 사람은 공감할 것이다.

그 순간에 처해있는 마음과 상황이 얼마나 힘든 것인지.


어제, 드디어 엄마들이 보는 자리에서

일이 터지고 말았다.

너무 늦은 시간이라 이야기를 제대로 정리하지도 못한 채 헤어져

아이를 재우고 상대편 엄마와 밤 문자메시지를 나누는데

아무래도 갈등이 있는 아이를 둔 엄마들끼리의

밤 문자는 위험할 것 같아

오늘 만나 이야기를 나누기로 했다.


지금은 그 자리에 가기 두 시간 전.

큰아이 키우면서 14년동안 겪은 게 있으니

그렇게 걱정되진 않는데

어쩐지 '우리 아들이 말하는 것이 사실의 전부'라 믿는 엄마라는

스멜이 강하게 느껴진다.


내가 봐도 누가 봐도

현명하고 부지런하고 합리적이고 친절하고 매너좋고

온갖 학부모 모임의 리더 역할에 못하는 게 없는 그런 엄마다.

우리가 사는 지역에서 가장 뛰어난 인재가 모인다는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두 아들을 보내고 있는 엄마에게

형들 이상으로 똑똑한 막내 아들의 빈틈을 찾아볼 수 있는

혜안이 부디 있기를 간절히 바래본다.


엄마로 산다는게 참 그렇다.

책에 실리는 글을 쓰거나 공개적인 온라인 글을 쓰는 것보다

단 한 엄마와 문자메시지로 외줄타듯 감정의 줄다리기를 하고

나의 의견을 제대로 전달하기 위해 애쓰는 것이

훨씬 더 어려우니.


두 시간 후.

언어로 벌일 신경전을 생각하면 좀 피곤하다.

이 아름다운 봄날에 이런 일로 신경을 곤두세워야 한다는 것도.

하지만.

요즘 내가 아이들에게 바라는 것이

'살면서 힘든 일이 있을 때, 무작정 도망가지 않는 것' 이다.

문제에서 도망가지만 않는다면

어떻게든 출구는 찾을 수 있지 않을까.


그런 마음으로 오늘 외출 준비를 하려 한다.


관계에 대해 생각할 때마다

<내 이름은 김삼순> 드라마의 한 대사가 기억난다.


"좋으면 좋은 거고 싫으면 싫은 거지, 뭐가 이렇게 어려워??"


결코 '관계 영재'가 될 수 없는

나같은 엄마가 하고 싶은 말을

삼순이가 대신 해 줘서 고마웠다.

부디, 오늘 삼순이같은 씩씩한 용기가 나에게도 찾아오길!

 


DSCN6500.JPG
학교 입학식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일본 엄마들의 뒷모습.
벗꽃은 저토록 아름다운데..
새학기의 긴장이 그녀들의 뒷모습에서도 잔뜩 느껴졌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53316/b3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 아들의 도전 imagefile [2] 윤영희 2016-07-31 9872
20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악기교육, 중학교부터 시작해도 늦지않다?! imagefile [4] 윤영희 2016-07-13 10723
20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운동 교육에 부족한 2% imagefile [3] 윤영희 2016-07-11 9317
20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교육없이도 예체능 잘하는 법 imagefile [2] 윤영희 2016-07-08 10201
19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교육없이도 공부 잘하는 법 imagefile [5] 윤영희 2016-06-28 8111
19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 생일날 받은 타인의 선물 imagefile [6] 윤영희 2016-06-17 6934
19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땅 속의 사과, 감자 캐러 가자! imagefile [2] 윤영희 2016-06-14 12672
19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로운 시대, 새로운 육아를 imagefile [4] 윤영희 2016-06-06 8038
19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가난과 어린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들 imagefile [9] 윤영희 2016-05-31 16576
19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의 재능, 찾아도 걱정 imagefile [2] 윤영희 2016-05-24 8951
19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취미를 가진 아이, 삶에 대한 자신감이 쑥쑥! imagefile [6] 윤영희 2016-05-11 10606
19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와 평화로운 외식을 위한 식당찾기 imagefile [4] 윤영희 2016-05-06 17737
19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가 부모에게 보내는 감동적인 편지 imagefile [6] 윤영희 2016-04-25 15973
19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태양의 후예' 속 지진이 현실이 된다면 imagefile [7] 윤영희 2016-04-20 9289
18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우리집 100년 레시피 imagefile [5] 윤영희 2016-04-10 9108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이 터졌다, 관계의 몸살 imagefile [4] 윤영희 2016-04-08 11462
18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부엌공동육아모임, 이렇게 만들어 보세요 imagefile [2] 윤영희 2016-04-07 8812
18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음식은 부모가 아이에게 건네는 제2의 언어 imagefile [5] 윤영희 2016-03-24 8807
18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시리즈] 요리하는 아이, 수학과 과학공부가 저절로 imagefile [2] 윤영희 2016-03-17 11968
18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시리즈] 채소 싫어하는 아이, 이곳으로 보내라?! imagefile [4] 윤영희 2016-03-14 12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