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이사부터 고시원 이사까지 50번이나 이사를 다닌 아내.

나 또한 서울생활 십 수 년동안 셋방 이사를 수 없이 다녔다.

그런 아빠 엄마를 닮아서 그런지 19개월 뽀뇨가 벌써 이사를 하였다.

 

이름 하여 생애 첫 이사.

 

아내는 이번에도 내 집으로 이사하지 못해 아쉬운 눈치지만

전셋집 얻기가 하늘에 별 따기인 제주에서 월세를 살지 않는 것이 어디인가.

 

드디어 이사 당일,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날씨도 춥고 뽀뇨를 맡길 곳도 없어 아내가 뽀뇨를 붙들고 있었다.

뽀뇨가 일어나기도 전에 인부들이 들이닥쳐 먹일만한 걸로 요거트 몇 개만 챙겨둔 상태이다.

아침 8시에 시작한 이사가 새집으로 움직인 시간이 10시.

 

이삿짐보다 먼저 집에 도착하여 문을 여는 순간,

오 마이 갓!

주인 짐이 하나도 안 빠지고 그대로 있다.

거기다 주인은 집에도 없다.

 

너무나 화가나 전화를 걸었더니 '짐 싸다가 배가 고파 아침밥 먹으러 와 있다'고.

너무나 태연해서 황당하고 열 받았다.

마침 도착한 이사짐 센터 인부들, 이사일 시작하고 이런 일은 처음이라도 혀를 내두른다.

 

이삿짐업체에 여기저기 연락하다보니 업체가 늦게 선정되었고 그러다보니 이삿짐 들어오는 시간보다

2시간이나 늦게 짐이 나가게 되었다고 설명하는 주인.

안그래도 미운데 우리 이삿짐 사장님께 내려가는 사다리 좀 싸게 쓸 수 없냐고 묻는다.

 

본인 돈 아끼는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남에게 피해를 줘서 쓰나.

만약 같은 세입자라면 그랬을까 생각을 하니 빨리 집을 사야겠다는 생각이 쓰나미처럼 밀려온다.

 

주인이라 제대로 항의 한 번 못해보고 우리 짐 때문에 일정이 늦어졌다는 이사짐 업체에는 짐정리요청도 못했다.

그 사이 뽀뇨와 아내는 발 디딜 공간이 없어 베란다에 갇혀있는 신세가 되었다.

 

짐 부릴 공간이 없어 작은 방에 빼곡이 쌓아 올라가는 이삿짐.

침대, 냉장고, 세탁기 등 초기 세팅이 중요한 집기들도 좁은 틈에 자리를 잡는다고 급하게 마쳤다.

오후에 전주에서 짐정리를 돕기 위해 제주에 오신 장모님, 장인어른.

마무리 방바닥 비질을 하는 뽀뇨까지 다섯 식구가 정신없이 정리하여 밤늦게야 겨우 정리가 되었다.

 

‘세상에 이런 일이’에 나갈 정도의 어의 없는 일이었지만 좀 더 넓은 집으로 이사 오니 너무나 기분이 좋다.

무엇보다도 뽀뇨가 뛰어 놀만한 거실이 생기게 되어 다행이다.

 

잠들기 전 아내와 이야기를 나눈다.

 "우리 집은 도대체 언제 생기게 될까?"

 

<방 한칸에 쌓여져 있는 우리 짐들. 정말 "안습"이라는 말 빼고는 표현할 말이 없다. >

*아래 사진을 클릭하시면 뽀뇨가 비질하는 모습을 보실수 있습니다.

이사짐.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3174/f3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1)임부복 imagefile [6] 김외현 2012-04-24 62770
»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막혔던 뽀뇨의 첫 이사 imagefile [2] 홍창욱 2011-12-26 58607
22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위태로운 아이들, 어떻게 살려낼까 [4] 안정숙 2016-08-03 58131
2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3살 아들, 죽음을 돌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09-23 56002
20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세월호 시대, 촛불과 횃불이 거리로 나섰다 imagefile [2] 안정숙 2014-05-01 54922
19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출산 육아와 귀촌, 내 인생의 한 방 imagefile [11] 안정숙 2014-03-24 53308
1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쭈쭈 없는 아빠의 설움 imagefile 홍창욱 2011-11-07 52949
17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짝퉁 만리장성에서 터닝메카드를 imagefile [2] 권귀순 2015-11-27 52830
1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엄마는 아주 천천히 늙어줘 imagefile [1] 신순화 2011-08-17 51537
15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이런 질문하는 내가 싫다 imagefile [9] 안정숙 2017-01-03 51297
14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엄마 미안해, 내 딸들을 더 사랑해서 imagefile [3] 안정숙 2017-12-01 51157
13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불량식품 쥐어주는 엄마 imagefile [9] 김은형 2012-05-31 51001
1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안 해!' 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 imagefile [8] 홍창욱 2011-11-14 48391
1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돌잔치는 할 수 있는 만큼, 딱 그 만큼만 imagefile 양선아 2011-08-17 48312
10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로이터 사진전] 65살 아빠와 35살 딸의 합작 관람기 imagefile [7] 안정숙 2016-09-21 42534
9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초보 아빠, 2차는 없었다 imagefile [1] 하어영 2015-09-17 42316
8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객관성을 상실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6-01-04 41700
7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야구소년-그림소녀, 소개팅 어그러진 까닭 imagefile [1] 김태규 2015-07-23 39991
6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관중도 없는 각본 없는 드라마 imagefile [6] 김태규 2015-05-29 38984
5 [김명주의 하마육아] 유럽까지 1주일 1만원 imagefile [14] 김명주 2014-12-28 35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