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젖

최형주의 젖 이야기 조회수 21939 추천수 0 2013.11.01 07:23:47

 가을젖1-2.jpg

 

 

모유 수유 200일 차

가을 젖

 

집 주변 논에

파릇한 새끼 벼가 심겼던 초여름,

나는 한참

모유 수유의 오르막길을 오르며

혼을 반쯤 잃고

머리를 풀어 헤친 채

힘겹게 들락날락하는 숨을

간신히 바라보고 있었다.

 

'정신을 차려야지.'

하고 나온 산책길에

파릇한 새끼 벼들로 가득 찬

넓은 논을 마주한 순간

...

나의 모든 힘듦이 사라지고

마음 깊이 고요가 찾아왔다.

      

서너 달이 지나며

그 새끼 벼들이

햇빛과 바람과 비를 만나

키를 키우고

낟알이 차올라 고개를 숙일 동안

 

내 젖은

아직 여물지 않은 한 생명의

몸과 마음을 살찌우느라

어느새 고개를 떨구었다.

 

참 닮아있구나.

엄마의 젖과 자연이.

아니,

같은 것이구나.

 

지금은

모유 수유의 오르막길이 어느덧

넓은 고원의

걷기 좋은 평지가 되었고

나의 풀어헤쳤던 머리도

아주 짧게 정리가 되었다.

 

한껏 누려본다.

이 가을에 평화로운 젖과

그 젖이 키워낸 나의 딸,

바다와 함께하는 지금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4258/81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90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어젯밤 침대에서 일어난 격투(?) imagefile [2] 홍창욱 2013-11-06 17702
9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빠와 아들, 엄마와 딸 사이 imagefile [2] 신순화 2013-11-05 16102
90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예비초등맘에게 필요한 것은? imagefile [3] 전병희 2013-11-04 15550
90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유치원과 학교 바자회 구경 imagefile [4] 윤영희 2013-11-04 29315
901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지갑 열 준비 되셨습니까? 놀이 왕국, 센토사 섬 imagefile [2] 빈진향 2013-11-01 19300
» [최형주의 젖 이야기] 가을 젖 imagefile [6] 최형주 2013-11-01 21939
89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육아도 연애하듯이 [7] 윤영희 2013-10-31 15043
89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엄마 없어 슬펐니? 슬픔이 널 강하게 키울거야” imagefile [6] 양선아 2013-10-30 19418
89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국제중, 민사고, 하버드 대 나와서 미용사가 되고 싶다고? imagefile [9] 신순화 2013-10-30 24680
89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주부들의 비상금이 늘고 있는 이유 [8] 윤영희 2013-10-28 18392
895 [최형주의 젖 이야기] 지글지글 끓는 젖 imagefile [5] 최형주 2013-10-25 57110
89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만 남겨두고 아버지는 가셨으니 홍창욱 2013-10-23 21093
89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트리파'와 `반트리파'를 아느냐 imagefile [32] 양선아 2013-10-23 15943
89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배 타고 열 네시간, 세 아이와 제주 여행 imagefile [4] 신순화 2013-10-22 17919
891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국경을 넘어, 싱가폴의 압박 imagefile [1] 빈진향 2013-10-22 19804
89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의 훈계 VS 아들의 상상력 [3] 윤영희 2013-10-20 16871
889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덤벼라, 피터팬! imagefile 김외현 2013-10-15 17722
88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응답하라 남편! 나도 혼자이고 싶다 imagefile [1] 신순화 2013-10-15 21679
887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매사에 싫다고 말하는 아이의 진심 imagefile [6] 빈진향 2013-10-14 20968
88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로망을 현실로-아이와 시골에서 한달 살기 imagefile [2] 윤영희 2013-10-10 28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