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머릿속을 복잡하게 하는 것은 화장실에서만이 아니었다.

힐끗힐끗 훔쳐보는 수준에서 진일보한 상태로 나아갔으니

이름하여 욕실테러사건.

 

이제 우리 부녀는 함께 목욕을 할 정도의 수준이 되었으니

시간이 참 빨리도 흐른다.

이름은 목욕이지만 사실 물장난에 가깝다.

 

(1)물을 튼다,

(2)욕조에 물을 받고 물위에 놀이개를 띄운다.

(3)놀이개를 가지고 논다.

 

정해진 순서와 공식에 따라 이루어지는 ‘풍덩풍덩 목욕시간’이지만

세 살 딸내미의 호기심에 아빠는 생각이 많아진다.

우선 힐끗힐끗 훔쳐보던 그 무엇이 놀이개감 사이 저 아래 보일랑 말랑 하고 있다.

놀이개 잡듯이 힘껏 움켜잡는데 아빠가 이상하게 화들짝 놀랜다.

그리고는 어디론가 그 무엇을 숨긴다.

찾으려고 하면 여러 놀이개감으로 홀려 지나가 버린다.

 

‘저게 뭘까’

그 무엇을 꽉 붙잡혀 ‘아야’소리까지 지른 아빠는

우습기도 하고 당황스럽기도 하다.

이걸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1) ‘젖꼭지’를 쭈쭈라고 하듯이 그 무엇을 ‘고추’라고 할까?

그럼 ‘왜 나는 고추가 없어?’라며 상실감을 느끼지 않을까?

(어디서 주워들은 건 있어서 괜히 신경이 쓰인다)

 

(2) ‘그 무엇’을 사전에 나오는 이름 그대로 알려줄까?

그럼 할머니, 할아버지 앞에서 혹은 사람들 다 있는 앞에서 얘기하면 어쩌나.

(상상만 해도 온 몸이 오그라든다.)

 

(3) 그냥 뽀뇨가 물기 전까지 가만이 있으면 어떨까?

어차피 뽀뇨는 ‘배’, ‘배꼽’만 알지 ‘옆구리’는 모르지 않는가.

(구태여 긁어 부스럼 만들지 말자)

여러 생각에 생각을 하던 끝에 아빠는 참 쉽고도 간편하게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왠만하면 뽀뇨가 아빠의 ‘그 무엇’에 관심을 두지 않도록

목욕할때도 신경을 썼다.

 

그렇게 정리가 되가려는데 최근 가졌던 ‘풍덩풍덩 목욕시간’.

뽀뇨와 늘 똑같이 물을 받고 놀이개를 물위에 띄우는데

갑자기 뽀뇨가 소리쳤다.

“아빠, 꼬리”

잘못 들었나 싶어 다시

“응?”했는데

“아빠 꼬리다”

동물들만 꼬리가 있는줄 알았는데 아빠에게도 꼬리가 있었구나.

 

‘유레카’,

 

이제 뽀뇨와 아빠만의 은어가 생긴듯하여 기분이 좋고

어떻게 꼬리라는 말을 아는지 기특하기도 하다.

‘그 무엇’을 뭐라고 알려줘야 할까 머리 아팠는데 생각지도 않게 해답이 풀려버렸다.

아빠는 오늘도 ‘풍덩풍덩 목욕시간’에 꼬리를 감춘다.

언제 봤는지 뽀뇨는 감춘 꼬리를 잡으려 한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아름다운 시간,

천천히 흐르면 좋으련만.

 

<욕실에서 찍은 유일한 사진. 상당히 위험한 포즈이지만 이 컷이라야 둘이 제대로 잡힙니다 ^^;>

*아래 사진을 클릭하시면 바다를 사랑한 소녀, 뽀뇨의 모습을 보실수 있어요.

목욕.png

 

우리, 블로그 밖에서도 만나요 (^^)/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튜브 +핀터레스트 + 메일로 받아보기 + 팟캐스트 구독 + 내 소개 & 스토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1921/38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2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9편] 이제 아줌마가 일어날 때! imagefile [6] 지호엄마 2014-05-26 44418
2024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들이나 딸이나, 흥! imagefile [5] 임지선 2012-03-21 44318
202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렇게 즐겁고 행복한 영어공부라니... imagefile [9] 신순화 2015-05-15 44289
2022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로이터 사진전] 65살 아빠와 35살 딸의 합작 관람기 imagefile [7] 안정숙 2016-09-21 44193
2021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두 자매와 동고동락 85일] 오후 3시를 부탁해 imagefile [10] 안정숙 2014-10-15 44022
2020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그렇게 엄마가 되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5-11-02 44010
»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욕실테러, 아빠의 꼬리를 잡히다 imagefile [8] 홍창욱 2012-09-25 43987
2018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 내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imagefile [14] 임지선 2012-07-26 43522
2017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입조심 imagefile 윤아저씨 2011-08-18 43497
2016 [김연희의 태평육아] 애나 어른이나 애어른! imagefile 김연희 2011-09-19 43437
2015 [김연희의 태평육아] 부정어 풀장착 imagefile [1] 김연희 2011-12-02 43430
2014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초보 아빠, 2차는 없었다 imagefile [1] 하어영 2015-09-17 43275
2013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동생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14 43106
2012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임신의 꽃은...쇼핑? imagefile 김은형 2010-05-22 43021
201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시행착오 imagefile 윤아저씨 2011-08-03 42697
2010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객관성을 상실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6-01-04 42690
2009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기 욕조를 둘러싼 신구 세대 육아 갈등 imagefile 김은형 2010-05-28 42618
2008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향기 솔솔~ imagefile [6] 최형주 2013-09-11 42550
2007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유모차 imagefile 윤아저씨 2011-08-25 42398
200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3편] 설명절 나물 해결사~비빔밥,김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2-06 420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