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육아카툰_제목.gif

 

 

 

 

 

네살 된 아들을 위해 만들어 본 반찬은 바로~

 

 

 

 

유아음식연근조림 01.jpg

 

 

유아반찬연근조림 02.jpg

 


사실 결혼 전, 친정에선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는,
그래서 나에겐 익숙하지 않은 밑반찬~ 연근 조림.

 

그치만 얼마 전 시댁에 가보니 
부엌에 연근 조림이 있는 것이…

 

왠지 만드는 방법이 간단해보이고
또, 저장 시간도 오래갈 것 같아 보이더라.

 

 

 

베이비트리연근조림 03.jpg

 

 

 

 

그리고 이 쌀쌀한 가을, 뿌리채소가 좋다고 하여
재래시장가서 달랑 연근 하나 사와


게으르고 음식 잘 못만드는 지호엄마
‘연근 조림’에 한번 도전해 보기로 했다.

 

근데 연근이라는 것이 겉보기엔 묵직해 보이는데
막상 들어보거나 껍질을 깍아보면
안이 텅빈 것이 가볍더라.

 

한겨레베이비트리연근조림044.jpg

 

 

 

 

흙이 잔뜩 뭍어 있는 연근 껍질을 벗기고
물로 씻고 간장 넣고 조리는 것 까지는 성공했는데…

 

 

 

생생육아연근조림04.jpg

 


 

 

 

그런데… 그런데…  왜?

 

 

내가 만든 연근 조림은
색깔이 왜 이렇게 허연겨… ㅠ..ㅠ

 

 

 

 육아카툰연근조림055.jpg

 

 

 

 

육아웹툰연근조림06.jpg

 

 

 

 

 

간장을 부어도 부어도…


가스불로 계속 조려도 조려도…

 

  45개월유아연근조림077.jpg

 

 

 

 


시댁에서 맛 본 그 연근조림은
색깔도 윤기나는 진한 갈색빛에
맛도 달달하니 좋더니…

 

 

우째, 내가 만든 연근 조림은 색깔이 희끄므레한것이
맛도 이렇게 짠겨.

 

퉤퉤퉤…

 

 

 

 

 

워킹맘직장맘연근조림08.jpg


 

 

 

 

 

그치만 이왕 만든 음식은 어떡혀…
버릴 수는 없는 노릇이고


어찌 되었든 지호 밥상에 올려 주긴 했다. ^^;

 

 

 

워킹맘카툰연근조림09.jpg

 


지호야~ 미안~ 담엔 할 땐
맛이 좀 괜찮아지겠지. ㅋㅋ

 

 

그리고 연근의 효능에 대해 좀 찾아보니
이렇게 좋은 점이 많더라.

 

 

연근튀김연근조림10.jpg

 

 

                                                     근데...

 

 

           46개월남아연근조림11.jpg

 

 

 

 

 

 

 

 

 

즐거운아줌마작업링해드뱅.gif

 

 

<즐거운 아줌마> 블로그에 놀러오셔요~ ^^;

http://heihei9999.blog.me/

 

<메일 주소는요~>

heihei9999@naver.com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6282/45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좋은 여행 imagefile 신순화 2019-06-10 79945
212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둘째 만들기 작전, 밤이나 새벽이나 불만 꺼지면 imagefile [15] 홍창욱 2012-02-13 79135
212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1편] 솔로몬, 네 이놈! 네 죄를 네가 알렷다~ imagefile [14] 지호엄마 2012-05-17 77639
212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라면, 라면... 또 라면인건가!! imagefile [2] 신순화 2019-03-05 77158
212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7편] 고무장갑 속에 핀 꽃, 어쩐지 똥이 잘 뭉쳐지지 않더라~ imagefile [3] 지호엄마 2013-07-16 75510
212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전업육아 다이어리를 열며 imagefile [8] 홍창욱 2011-10-12 75479
2119 [김연희의 태평육아] 어머...나는 변태인가? imagefile [3] 김연희 2011-10-20 75446
211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8편] 4.11 총선, 누굴 거지 새낀 줄 아시나요~? imagefile [17] 지호엄마 2012-04-06 75109
211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나는 멋진 아내다 imagefile [24] 양선아 2012-05-18 74883
2116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어느날 남편이 말했다,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고. [24] 빈진향 2013-11-25 74850
21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이라는 남자 imagefile [2] 신순화 2019-01-18 74694
21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알아버렸다. ‘살아 있는 맛’ imagefile 신순화 2019-04-03 73855
2113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가슴이 바람 빠진 풍선 같아 imagefile [1] 최형주 2019-02-15 72822
211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1편] 다섯살 아들과 극장에 처음 가봤더니...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12-27 72187
211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잇값을 생각하다 imagefile 신순화 2016-11-04 72050
211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 첫 책,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imagefile [15] 신순화 2012-01-03 71612
2109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캐리비안베이의 로망과 실망 imagefile 김미영 2010-08-31 70992
2108 [김연희의 태평육아] 대충 키우는 ‘태평육아’, 대충 잘 큰다 imagefile [9] 김연희 2011-10-13 69825
210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방학은 엄마의 특별근무!! imagefile [2] 신순화 2011-12-26 69752
21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유관순을 만나다 imagefile 신순화 2019-03-02 69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