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책.jpg

 

드디어 내 글이 책으로 나왔다.

오래 꿈 꾸어 오던 일이었다.

어려서부터 글 쓰는 일을 좋아했고, 이다음에 작가가 될 거라고 떠들고 다녔지만

정작 나는 심리학을 전공했고,사회에서는 사회복지사로 일 했었다.

늘 노트에 무언가를 쉼 없이 적는 습관은 있었지만 그것들이 하나의 주제 아래

책으로 엮여 나오리라는 생각은 쉽게 할 수 없었다.

 

그러다 늦은 나이에 결혼을 했고, 엄마가 되었을때 나는 이 아이를 키우는 일이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경력이 되게 해 달라는 기도를 했었다.

결혼한지 10년이 흘렀고 나는 세 아이의 엄마가 되었으며 아이 키우는 이야기를

글로 쓰는 일을 하고 있으니, 9년 전 첫 아이를 얻었을때 품었던 기도가 이루어진 셈이다.

 

처음엔 습관처럼 일기장에 아이 키우는 일들을 적다가 먼저 블로그를 시작한 친정 언니의

권유로 내 블로그를 연 것이 2005년도 였다.

유난히 지방 출장이 잦은 남편에게 블로그를 통해서나마 아이가 크는 모습을 매일 매일 새롭게

보여주고싶어 열심히 사진 찍어가며 글을 올리곤 했다.

늦은 나이에 얻은 첫 아이를 키우는 일은 하루 하루가 감동이었고 깨달음이었고 행복이었다.

첫 아이를 키우는 일은 매일 매일이 여행같았다. 아이로 인해 살아가는 일이 그렇게 새로울 수가

없었다. 배우고, 느끼는 것도 얼마나 많은지 놓치고 싶지 않아 부지런히 사진으로 글로 남겨놓은

기록들이 늘어 가는 동안 내 공간을 찾아 오는 이웃들도 늘어났다. 얼굴은 모르지만 아이를 키우는

엄마라는 사실 만으로도 식구들처럼 허물없고 든든했다. 함께 웃고, 울고, 반성하고, 위로하고

격려하고 배우며 세 아이를 키웠다. 내 아이들은 모든 사람들의 아이가 되어 큰 사랑을 받았고

나도 수많은 아이들의 엄마가 되어 그 아이들의 성장을 지켜보고 웃고 울었다.

엄마로서 살아온 지난 10년의 세월은 그 이전의 30여년의 삶보다 훨씬 더 큰 배움이었다.

아이들은 거울처럼 내 사람됨을 되돌려 보여주었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어떤 욕망과 열등감과 거짓을 품고 있었는지, 얼마나 여리고, 쉽게 상처받고

또 쉽게 감동하는지, 그리고 여전히 어떤 꿈들이 내 마음에 생생한지 아이들을 키우면서  알았다 .

지금도 매일 매일 알아가고 있다.

그 모든 날들의 기록이 이 책에 담겨 있다.

나로서는 결혼 10년 동안의 가장 진한 사연들이 담겨 있는 책이다.

 

부끄럽지만 나는 늘 내 지난 날들의 글을 읽으며 오늘을 살아갈 힘을 얻곤 했다.

아이셋을 키우며 지치고 우울할 때, 첫 아이를 낳고 기르며 감동하고 감사했던 시절의 글을 읽으며

다시 기운을 낸다. 이미 아이가 내게 준 지혜들도 지난 글에서 다시 확인하고 끄덕이곤한다.

모자라고 부족함이 많은 사람이지만 나를 세상에서 가장 열렬하게 원하는 아이들을 볼 때마다

더 좋은 사람, 더 행복한 엄마가 되고 싶은 노력을 멈출 수 없게 된다.

 

대단한 책은 아니지만 세 아이 키우며 내가 자라고, 아이들이 자란 이야기들이

바로 당신과 당신 아이들의 이야기일 것이라고 믿는다.

애 키우는 일이 어렵고 힘들지만 그 시절만이 가지고 있는 보석을 더 많이 보려고 하면

분명 더 행복한 엄마가 될 것이다.

 

부끄럽고 설레는 마음으로 내 책을 선 보인다.

아이를 키우는 당신에게, 곧 아이를 만날 당신에게, 그리고 언젠가 엄마가 될 그대에게

작은 선물이 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4395/4d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30인분의 비빔밥을 준비한 날 imagefile [1] 신순화 2019-02-01 67592
2124 [김연희의 태평육아] 대충 키우는 ‘태평육아’, 대충 잘 큰다 imagefile [9] 김연희 2011-10-13 67581
212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라져가는 동네 가게들에 대한 아쉬움 imagefile [3] 윤영희 2019-01-24 67442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 첫 책,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imagefile [15] 신순화 2012-01-03 66394
212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알아버렸다. ‘살아 있는 맛’ imagefile 신순화 2019-04-03 66335
21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반장 도전 성공기 imagefile [8] 신순화 2019-03-13 66231
21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모두가 선물을 받은 날 imagefile [4] 신순화 2019-02-16 66225
211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딸 아이의 그 날 imagefile [6] 신순화 2019-02-22 66215
21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좋은 여행 imagefile 신순화 2019-06-10 65920
211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이라는 남자 imagefile [2] 신순화 2019-01-18 65909
21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일곱 아들의 편지 imagefile 신순화 2019-05-13 65619
211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에서 며느리살이,이보다 더 가벼울 수 없다 imagefile [7] 윤영희 2013-03-18 65530
211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하루만에 젖떼기 성공! 시원섭섭한 엄마 마음 imagefile [4] 양선아 2011-10-12 65268
211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1편] 다섯살 아들과 극장에 처음 가봤더니...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12-27 65105
211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세 번의 졸업식과 네 번의 입학식 imagefile [6] 윤영희 2019-02-26 65044
211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방학은 엄마의 특별근무!! imagefile [2] 신순화 2011-12-26 64902
2109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가슴이 바람 빠진 풍선 같아 imagefile [1] 최형주 2019-02-15 64630
210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라면, 라면... 또 라면인건가!! imagefile [2] 신순화 2019-03-05 64461
2107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나를 '이해'해줄 거라는 '오해' imagefile [7] 김태규 2012-03-12 64108
2106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엄마가 보고플 때 imagefile [2] 서이슬 2018-03-12 62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