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때는 정말 초절정 인기였다. 

아빠가 회사를 다녀오면 뽀뇨는 너무나 좋아서 웃으며 방귀를 낄 정도였으니까. 

상대적으로 아빠와 함께 있는 시간이 많이 늘어난 요즘 뽀뇨는 아빠에게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주 간난 아기 때부터 책도 읽어주고 놀아도 주고 맛있는 것도 먹이곤 했는데 

왜 아빠 엄마랑 같이 있을 땐 엄마를 졸졸 따라다니는 걸까? 

평소 아빠랑 있을 때는 잘 지내다가도 엄마만 오면 아빠의 존재감은 사라지고 마는 것이다.


뽀뇨가 말을 하고 이동이 자유롭게 되었을 때부터 이러한 현상이 두드러졌는데 

나는 그 이유를 아빠의 원초적 결핍 때문에 그러하다고 진단했다. 

아빠가 아무리 잘 대해주더라도 근본적으로 차이를 만드는 것이 바로 ‘쭈쭈’아니겠는가?


어느 때 부턴가 이 원초적 결핍을 만회해보기 위해 

아빠는 뽀뇨에게 아빠에게도 쭈쭈가 있음을 알려주었다.

처음에는 그게 뭔지도 모르는 것을 아빠가 웃통을 벗고 손가락으로 가리켜 가면서

‘쭈쭈’의 존재를 확인시켜 주었다. 


누워서 같이 책을 읽다가도, 잠들기 전에도, 늘 기회가 있을 때마다 존재감을 심어주려 애를 썼다.

하지만 뽀뇨는 외형적으로도 너무 차이가 나는 아빠의 ‘그 것’을 ‘쭈쭈’라고 쉬이 인정하지 않았다.


심지어 제주에 다니러 온 창원할머니, 전주의 외할머니의 ‘빈 쭈쭈’까지 물고자고 

아직 결혼도 안한 이모에게까지 ‘쭈쭈’를 달라고 했다는데 

아빠의 쭈쭈는 아이에게 ‘존재’ 이상의 의미가 없는 아니, 존재조차도 없는 신체의 일부일 뿐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물고 빨’ 거리가 없다보니 입에 한번 대어 보는 거 빼고는 더 이상의 진전이 없었다. 

이제 18개월이 넘어가는 뽀뇨를 유혹하는 많은 방법들이 생기긴 했지만 

뽀뇨에게 쭈쭈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것임이 분명하다. 


뽀뇨에게 젖을 뗀지도 두 달이 지났지만 아직 뽀뇨는 엄마의 가슴을 가르키며 ‘쭈쭈’라고 한다.

엄마이상으로 뽀뇨를 사랑한다고 자부하고 많은 시간을 함께 있는 아빠지만 

‘쭈쭈’ 하나에 모든 것이 해결되는 모습을 곁에서 지켜보면서 아빠의 가치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된다.


그리고 조물주에게 항의해본다. 


“왜 아빠 젖꼭지에는 젖이 안 나오나요? 기왕 만들어 줄 거 좀 풍성하게라도 만들어 주지”  



12월 8일.jpg » 아빠, 나 본다고 힘들지? '레모나'먹고 힘내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6035/e9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0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1편] 솔로몬, 네 이놈! 네 죄를 네가 알렷다~ imagefile [14] 지호엄마 2012-05-17 44662
21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젖, 마르고 닳도록 imagefile 신순화 2010-07-25 44470
2103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끝은 새로운 시작, 오션월드의 추억 imagefile [9] beanytime 2012-08-30 44367
210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여자친구가 자고 간 날 imagefile [14] 신순화 2012-05-01 44366
2101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셋째 이야기1]그놈의 술 때문에 그 새벽 셋째가 덜컥 imagefile 김미영 2011-04-20 44236
210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3편] 지호엄마, 한국 축구가 얄밉다~ 쳇! imagefile [6] 지호엄마 2012-08-13 44178
209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8편] 추석 연휴, 엄마와의 힐링 여행 imagefile [20] 지호엄마 2013-09-25 43943
2098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1)임부복 imagefile [6] 김외현 2012-04-24 43517
2097 [김연희의 태평육아] 왜 하의실종 종결자가 되었나? imagefile [3] 김연희 2011-11-02 43222
209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둘째 아이를 갖기 위한 필수 조건 imagefile 양선아 2010-05-30 43214
209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뉴욕 엄마들이 포대기에 열광하는 이유 imagefile [2] 신순화 2012-08-14 43135
209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살아남은 자의 책임을 생각하다 imagefile [5] 신순화 2014-04-23 43089
209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젖떼고 첫 맥주, 나보고 정신 나갔다고? imagefile [7] 양선아 2011-10-19 42731
209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글을 열며... imagefile 신순화 2010-04-23 42072
209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5편] 엄만 김혜수가 아니여~ imagefile [6] 지호엄마 2013-05-31 41905
209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3편] 엄마! 북한이 뭐야?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04-17 41763
208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2편] 결국~~~다 가버렸네~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3-03-15 41564
208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2편] 누가 감히 내 아들한테 소릴 질러!!! imagefile [8] 지호엄마 2012-06-26 41429
208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19편] 엄마의 선택, 아~ 발도르프여!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12-27 41392
208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5편] 아~추석 명절에 변신 로봇이 된 까닭은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09-28 4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