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63d885a6c1deef8d909d82a8c2fc81.“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어떤 육아서를 보니, 이런 질문은 금물이라고 했다.

엄마·아빠 모두 소중한데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 강요하면 아이는 눈치를 보게 되고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얘기였다.

그래서 우리 부부는 녀석에게 이런 질문을 한 적이 없다. 그런데 한 3개월 전부터 녀석은 특이행동을 보이고 있다.



“엄마 해봐” “이잉~” “아빠 해봐” “아빠!”

엄마라는 표현은 거부하는 반면, 아빠라는 낱말은 유쾌하게 따라하는 거다.

아내는 “내가 야근이 잦아져 아빠와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그렇게 된 것 같다”고 분석한다.

녀석은 정말 “엄마보다 아빠가 좋아요”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걸까.



녀석은 생후 250일께부터 ‘엄마’를 입에 올렸다. 그리고 얼마 뒤 ‘까꿍’을 발음했다.

‘아빠’를 발음한 건 그보다 한참 뒤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나를 닮아 말문이 늦게 트일 것으로 보이는 녀석이 정확하게 구사하는 낱말은 이렇게 세 가지다)

지금이야 아빠만 부르지만, 불과 두세 달 전까지만 해도, 녀석은 엄마만 불렀다. “아빠 해봐” 하면 뚱한 표정을 짓고 말았다.

그때는 그냥 “아직 말을 배우는 과정이니까, 언젠가는 아빠소리도 하겠지”라며 섭섭함을 애써 감췄다. 



그러면 지금은? “아빠!” 소리를 들을 때마다 마치 세상을 다 얻은 것처럼 어깨에 힘이 들어간다.

녀석의 귀에 대고 “성윤아, 엄마 속상하대. 엄마 소리도 좀 해줘”라고 속삭이며 ‘승자(?)의 여유’를 즐기기도 한다.



그런데 정말 궁금하다. 녀석은 왜 “아빠!” 소리만 하는 걸까.

엄마라는 표현에 질려서? 아빠라는 어감이 재밌어서?

말문이 트이면 묻고 싶다. “성윤아, 왜 한동안 엄마는 안하고 아빠 소리만 했어?”

성윤아빠는 정말 궁금하다.

녀석은 답을 해줄까? 혹시 기억조차 못하면 아래 동영상을 들이밀어야겠다.



[youtube pGo595RqLEY]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2143/ac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병원은 환자 취급, 조산원은 사람 대접 imagefile 신순화 2010-06-07 28109
2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산전검사 체험기] 다운증후군 고위험군이라니, 헉! imagefile 양선아 2010-06-06 31353
23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기의 ‘패륜적인 등 센서’ imagefile 김은형 2010-06-04 20859
2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4화 소유와거래의 개념 imagefile 윤아저씨 2010-06-02 15790
21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특명 아빠의 도전! 코딱지를 제거하라 imagefile 김태규 2010-05-31 15665
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룸이 이야기 imagefile 신순화 2010-05-30 19033
1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둘째 아이를 갖기 위한 필수 조건 imagefile 양선아 2010-05-30 40145
18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기 욕조를 둘러싼 신구 세대 육아 갈등 imagefile 김은형 2010-05-28 33171
17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3화 아빠, 나도 자존심이 있어요 imagefile 윤아저씨 2010-05-26 16967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imagefile 김태규 2010-05-25 18371
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봄이 이야기 imagefile 신순화 2010-05-23 21368
14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임신의 꽃은...쇼핑? imagefile 김은형 2010-05-22 33048
13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2화 육아의 기본은 밥 제때 주기 imagefile 윤아저씨 2010-05-19 17840
12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TV 보기 '한판승부' imagefile 김태규 2010-05-18 16736
11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들 낳으면 기죽는 세상 imagefile 김은형 2010-05-17 20774
1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1화 짝짜꿍을 좋아하던 윤양의 만행? imagefile 윤아저씨 2010-05-16 26506
9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이를 재우다... imagefile 김태규 2010-05-14 17691
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연이 이야기 imagefile 신순화 2010-05-13 20197
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 셋에 행복 셋, 그리고 무한사랑 imagefile 신순화 2010-04-30 29851
6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제 아들 성윤이를 소개합니다. imagefile 김태규 2010-04-28 15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