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이야기 나온 김에 찍은 사진들 올려봅니다.

 

sBB309581.jpg

 

sBB309836.jpg

 

sBB309803.jpg

 

sBB309729.jpg

 

sBB309623.jpg

 

11월 30일 오전, 평밭 마을 초입의 농성장.

 

 sBB309932.jpg

 

sBB300038.jpg

 

sBB300132.jpg

 

sBB300137.jpg

 

sBB300264.jpg

 

sBB300220.jpg

 

11월 30일 오후 희망버스와 함께, 상동면 도곡리 도곡 저수지~110번 송전탑 현장

 

sBB300913.jpg

 

sBB300847.jpg

 

sBB300686.jpg

 

11월 30일 밀양역 문화제

 

s20131201_423.jpg

 

s20131201_432.jpg

 

s20131201_3280.jpg

 

 s20131201_3381.jpg

 

s20131201_3479.jpg

 

s20131201_3444.jpg

 

s20131201_2963.jpg

 

12월 1일 오전 상동면 도곡 저수지

 

s20131201_3073.jpg

 

s20131201_3132.jpg

 

s20131201_16.jpg

 

s20131201_3516.jpg

 

s20131201_3054.jpg

 

12월 1일 낮, 보라마을 고(故)이치우 어르신 논에 세운 상징탑, 걸개그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빈진향
사진으로 만난 남편과 408일간 세계일주를 했다. 서로에게 올인해 인생을 두 배로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둘이 넷이 되었고, 현재를 천천히 음미하며 충실히 살아내는 것이, 돈 벌기 보다는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다는 생각은 여전하다. 아루(아름다운 하루), 해람(해맑은 사람)과 함께 자연과 사람을 만나며 분주한 세상 속을 느릿느릿 걷는다. 2012년 겨울, 49일동안 네 식구 말레이시아를 여행하고 왔다. 도시텃밭에서 농사를 짓고, 사진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는 소중한 경험을 하고 있다.
이메일 : babytree@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beanyti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8806/59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엄마 따라 3년째 싱싱한 자연감성 쑥쑥 imagefile 빈진향 2014-07-15 44607
57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밀양, 우리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 image 빈진향 2014-07-10 8770
56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밀양, 우리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 (2) imagefile [2] 빈진향 2014-07-10 8861
55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아침에는 논에서, 저녁에는 밭에서 노는 서울 아이 imagefile [10] 빈진향 2014-06-03 24503
54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나는 나라서 특별해 imagefile [3] 빈진향 2014-05-20 14167
53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가만히 있지 않고 잊지 않기 위해 imagefile [4] 빈진향 2014-05-06 11756
5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벚꽃 터널, 자전거로 유치원 통학 imagefile [3] 빈진향 2014-04-08 14276
51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스위스 산골 아이처럼 imagefile [2] 빈진향 2014-02-11 15882
50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리얼 정글맨 페난족, 좋은 삶이란 무엇인가? imagefile [3] 빈진향 2014-01-23 24933
4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엄마, 이 세상을 누가 만들었어? imagefile [6] 빈진향 2014-01-13 27254
4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보르네오 섬, 물루 국립공원, 세계에서 가장 큰 동굴을 가다. imagefile [1] 빈진향 2014-01-06 26990
47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미리 가자, 보르네오 섬으로! imagefile 빈진향 2013-12-29 13869
46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별 네 개짜리 리조트에 전용 수영장! imagefile [6] 빈진향 2013-12-19 20366
45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야경에 취하고 우정에 취하고, 우리말에 취하고 imagefile [2] 빈진향 2013-12-16 21108
»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우리 모두가 밀양이다, 밀양을 다녀와서 imagefile 빈진향 2013-12-05 14314
43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사랑을 내려놓다. [4] 빈진향 2013-12-05 23280
4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어느날 남편이 말했다,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고. [24] 빈진향 2013-11-25 69094
41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자유 계획 여행자’와 그녀의 남편 imagefile [4] 빈진향 2013-11-08 19177
40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지갑 열 준비 되셨습니까? 놀이 왕국, 센토사 섬 imagefile [2] 빈진향 2013-11-01 19609
3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국경을 넘어, 싱가폴의 압박 imagefile [1] 빈진향 2013-10-22 2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