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1-1.JPG

 

엄마, 이 젖은 나뭇잎 냄새 좀 맡아봐.”

세상에, 무지개 조개야.”

풀 미끄럼틀 타러 가자!”

 

집 밖을 나서자마자 아이들은 흙으로, 나무로, 풀로 달려간다.

와산리에 살 때는 자연에 폭 들어가 살아서 달리 갈 곳이 없었다지만

서귀포 신도시로 이사를 온 지금은

집 주변에 알록달록 예쁜 놀이터도 있고

도서관도 있고 마트도 있는데 말이다.

 

아이들은 놀이터를 옆에 두고 풀 미끄럼틀을 타고

빌라 건물 사이의 작은 화단이나 공터에서 몇 시간이고 논다.

 

처음 이 집에 왔을 때부터

집 앞 화단에서 작은 도토리를 땅에 엎드려 줍기 시작하더니

요즘은 여러 모양의 돌, 나뭇가지, 열매, 나뭇잎, 조개 같은 것들을

찾아서 자세히 들여다본다.

 

신기하게도 아이들은 그 때 마다 눈을 크게 뜨고 입을 딱 벌린 채로

~!”하고 탄성을 지른다.

 

그리고 아이들은 예쁘고 깨끗한 것만 고르지 않는다.

썩은 나뭇잎, 깨진 돌, 벌어지고 흠이 난 열매 같은 것들을 들여다보며

더 즐거워하고 모양을 찾아내며 예쁘다고 말한다.

 

예전에는 자연의 품 안에 들어가 노는 아이들이 참 작아보였는데

지금은 오히려 아이들이 자연보다 더 커 보이고

그 자연에 생명력을 불어넣어주는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아마도 아이들은 크고 건강한 자연에게 받은 어마어마한 사랑을

여기서 힘을 잃어가는 작은 자연에게 나누어 주고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은

예전에 살던 마을에서 아이들이 한 주먹씩 뜯어서 들고 먹던 괭이밥이

여기 빌라 화단에도 있는데

도로가 옆에 있고 애완동물들이 있으니 먹으려고 하는 것을 말려야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을 기회로 상자텃밭에서 먹을 수 있는 풀을 잔뜩 키워 볼 생각이다.

 

작년 말에 관절염 치료를 받기 위해 더 따뜻하고 편리한 서귀포로 이사를 오면서

자연과 멀어지는 것이 가장 아쉽고 아이들에게 미안했는데

 

웬걸,

아이들은 작은 자연에서 더 집중적으로 놀며

관심과 감탄으로 그 자연에게 사랑을 표현하고 있고

나도 아이들 틈에 끼어 더 자세히 자연을 들여다보며 만나고 있다.

 

결국은 눈에 더 많이 보이는 건물들과 만들어진 것들에 익숙해져서

자연과 멀어지지 않을까?’,

 

지금 이렇게 반짝이는 호기심의 눈빛과 감탄과 즐거움이

시들어 버리면 어쩌지?’ 하고 걱정이 될 때도 있다.

 

그래서 관절염이 낫고 상황이 되면

빨리 더 살아있는 자연으로 돌아가야지 하는 조바심이 슬쩍 올라오기도 한다.

 

하지만 충분히 좋은 지금을 있는 그대로 즐기고 싶다.

작은 자연을 더 크게 즐기고 있는 아이들과 함께.

 

 

 

+ 잘 지내셨어요? 오래간만이지요?

저는 류마티스 관절염 때문에 작업을 한동안 못하다가 요즘 치료를 받고 몸이 회복되어서

이번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올 해는 몸이 나아져서 '빛나는 지금'을 더 많이 발견하고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요.

새해 복 가~득 받으시길 바래요!    

 

001.JPG

 

002.JPG

                                        <놀이터 옆에서 풀 미끄럼틀을 타는 아이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63344/16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25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그렇게 엄마가 되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5-11-02 41795
202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7편] 아싸~ 드디어 개학! imagefile [6] 지호엄마 2016-09-01 41724
202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8편] 내 휴가 돌려줘~잉 imagefile [2] 지호엄마 2014-04-30 41610
2022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향기 솔솔~ imagefile [6] 최형주 2013-09-11 41489
2021 [김연희의 태평육아] 부정어 풀장착 imagefile [1] 김연희 2011-12-02 41251
2020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임신의 꽃은...쇼핑? imagefile 김은형 2010-05-22 41250
2019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동생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14 41246
2018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기 욕조를 둘러싼 신구 세대 육아 갈등 imagefile 김은형 2010-05-28 41239
2017 [김연희의 태평육아] 애나 어른이나 애어른! imagefile 김연희 2011-09-19 41207
2016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초보 아빠, 2차는 없었다 imagefile [1] 하어영 2015-09-17 41161
2015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두 자매와 동고동락 85일] 오후 3시를 부탁해 imagefile [10] 안정숙 2014-10-15 41118
201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유모차 imagefile 윤아저씨 2011-08-25 40682
2013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입조심 imagefile 윤아저씨 2011-08-18 40601
201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9편] 이제 아줌마가 일어날 때! imagefile [6] 지호엄마 2014-05-26 40566
2011 [김연희의 태평육아] 남편이, 아니 아빠가 변했다!!! imagefile 김연희 2011-07-08 40358
2010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로이터 사진전] 65살 아빠와 35살 딸의 합작 관람기 imagefile [7] 안정숙 2016-09-21 40324
2009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시행착오 imagefile 윤아저씨 2011-08-03 40309
2008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객관성을 상실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6-01-04 40257
2007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혹시…넷째 임신? 악몽 같았던 ‘50시간’ imagefile [7] 김미영 2013-01-29 40064
2006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팬티의 유혹 imagefile 김미영 2011-05-25 398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