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jpg

모유 수유 16일 차

젖의 명예

 

20대 중반 쯤 목욕탕에서

아줌마들의 처진 젖을 보며

나는 속으로 생각했다.

 

그래, 바로 저거다.

내 젖 또한

한 생명을 먹여 살리는 일을

오롯이 하고 나서

장렬히 처지리라!’

 

내 젖은 지금

그 명예로운 일을

처절하게 해내며

그때 본 아줌마들의 젖을

꼭 닮아가고 있다.

 

 

 

12-2.jpg

모유 수유 18일 차

밤엔 휴업

 

우선 당신 몸부터 회복하자.”

밤 수유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던 남편이

이렇게 말하며 밤을 맡겠단다.

짜놓은 젖을 젖병에 담아

바다에게 먹이는 것이다.

, 땡큐!

 

하지만

바다의 울음소리가 들리면

자동적으로 깨고

그 때쯤 젖은

줄줄 흐르고 있기 때문에

일어나 젖을 물릴까

매번 갈등을 하지만

어제도 흐르는 젖을 닦으며

그냥 잤다.

몸이 일어나지질 않는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28203/9f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0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네 살, 말이 시가 되고 꽃이 되는 나이 imagefile [17] 신순화 2013-08-13 26190
1904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시어머니 같은 엄마가 되련다 imagefile [4] 송채경화 2016-04-25 26186
190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브루미즈 체험전 다녀와보니 imagefile [2] 양선아 2012-01-03 26172
1902 [김연희의 태평육아] 못 생겼다, 작다, 느리다 imagefile 김연희 2011-05-26 26160
190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사교육 하나씩 끊어 imagefile [5] 전병희 2014-05-22 26104
190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편 애정행각 눈앞에서 보는 느낌일까 imagefile 양선아 2010-12-10 26072
189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을 알차게 보내기 위한 7가지 제안(2) imagefile [1] 윤영희 2013-07-20 26060
189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팔자 좋은 며느리의 추석맞이 imagefile [4] 빈진향 2013-09-19 26040
1897 [김연희의 태평육아] 공짜 대마왕, 공짜집을 마다하다 imagefile 김연희 2011-09-02 26031
189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홉살 아들은 ‘스타워즈’ 정복중 imagefile 신순화 2011-09-26 26001
189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년 입학 꿈에 가슴 부푼 7살 딸아이 imagefile [2] 신순화 2013-09-10 25991
189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등반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21 25948
189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화성에서 온 아들, 금성에서 온 딸 imagefile [1] 윤영희 2013-07-21 25875
189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있어도 없는 아빠, 없어도 있는 아빠 imagefile 양선아 2010-12-17 25864
189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안 졸려, 안 졸리다니깐! imagefile 윤아저씨 2010-09-30 25845
1890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돈돈돈! 아, 전부 돈이로구나 imagefile [17] 임지선 2012-04-18 25816
188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제란툿, 터미널에서 삶을 돌아보다. imagefile 빈진향 2013-05-14 25769
188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뭐든지 언니처럼, 동생의 집착 imagefile 김미영 2011-04-15 25742
1887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서울에서 쿠알라룸푸르, 35도의 차이. imagefile [8] 빈진향 2013-04-23 25712
1886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불가항력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07 256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