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6b3428d458f5a805c403b5e293cd3c5.



32살 결혼, 이듬해 첫아이 출산. 그리고 얼마 안 가 “아이를 또 갖겠다”고 선언했다. 그랬더니 사방에서 난리가 났다. “아이 1명과 2명은 정말 다르다”, “2배는 더 힘들다. 경제적 부담도 커진다”며 신중히 판단할 것을 조언했다. 특히 ‘아이=돈’이라며 말렸다.



지금 세 아이를 키워보니, 모두 맞는 말이다. 그렇지만 돈을 적게 들이고도 잘 키울 수 있는 방법이 있다는 것도 알았다. 다둥이집들을 보면, 대개 경제적으로 넉넉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 이들은 없으면 없는 대로,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서로 도와주고 채워가며 행복을 느낀다고 한다.



나는 늦게 얻은 첫아들을 키우는 일이 정말 행복했다. 37살에 낳은 둘째 딸, 마흔이 넘어 얻은 셋째 딸들도 내게 또다른 새로운 기쁨을 주고 있다. 내 인생도 더 깊고, 아름답고, 풍성해졌다.






남편과 나는 경제적으로 넉넉하게 사는 것 보다 아이들이 여럿 있는 가족을 꿈꿨고, 결혼 8년 만에 세 아이로 그 꿈을 이뤘다. 그래서 돈 덜 들여 키우고 배우는 법을 차근차근 익혀가고 있는 중이다. 아이들 모두 모유를 먹이고, 천기저귀를 사용했더니, 분유값과 기저귀값을 고민할 필요가 없었다. 옷, 장난감, 책은 지인에게 물려받거나 얻어서 사용했다. 비싼 교구나 조기교육 따위는 아예 눈 딱 감고 살고 있다. 대신 엄마인 내가 늘 아이들 곁에서 함께 했다. 텔레비전을 없앤 집 안에서 책과 친구하는 것으로 가정교육과 조기교육을 대신했다.



많은 엄마들이 아이 하나보다 여럿 키우는 게 어렵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어릴 때만 고생하면 커갈수록 수월해진다. 우리 집 삼남매의 우애는 내가 봐도 남다르다. 자기들끼리 곧잘 놀고, 그만큼 엄마의 손길도 원하지 않는 눈치다.



내 주변 사람들이 아이 여럿을 낳고 키우는 것에 대해 우려했지만, 현실은 이와 달랐다. 오히려 아이들이 나와 우리 가정에 주는 기쁨과 감동, 사랑이 훨씬 더 컸다. 돈과 능력이 부족하다면 더 많은 사랑과 관심을 주면 된다. 아이들은 경제적인 풍요보다 정서적인 풍요를 느낄 때 더 행복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6753/b3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 셋에 행복 셋, 그리고 무한사랑 imagefile 신순화 2010-04-30 40673
2004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곤란이가 내게 오더니 악관절이 싹~ imagefile [4] 임지선 2012-03-02 40620
2003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기자 아빠 일상에도 파고든 종편 [1] 김태규 2011-12-06 40457
200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까불지마! imagefile 윤아저씨 2011-08-12 40455
200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나의 여름휴가 레서피, 나만 홀로 또 같이 imagefile [11] 양선아 2012-08-06 40330
200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병원은 환자 취급, 조산원은 사람 대접 imagefile 신순화 2010-06-07 40209
1999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질투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07 39944
1998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야구소년-그림소녀, 소개팅 어그러진 까닭 imagefile [1] 김태규 2015-07-23 39908
1997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부부싸움 관전평 imagefile 윤아저씨 2010-12-02 39814
199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생후 첫1주 젖먹이기, 1년을 좌우한다 imagefile 양선아 2010-11-10 39746
199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7편] 역사교과서, 제발 부탁이야! imagefile [2] 지호엄마 2015-11-13 39685
199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3편] 설명절 나물 해결사~비빔밥,김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2-06 39671
1993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아가들도 힘들어요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14 39648
199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두근두근 열 두살 아들의 몽정기 imagefile [9] 신순화 2014-09-19 39470
19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미안하다 얘야, 엄마가 몰랐다 imagefile 신순화 2011-04-26 39340
199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안 졸려, 안 졸리다니깐! imagefile 윤아저씨 2010-09-30 39103
198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9편] 광화문 촛불집회를 다녀오니~ imagefile [6] 지호엄마 2016-11-29 39066
198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 남자와 자는 일이 이렇게 힘들줄이야... imagefile [10] 신순화 2013-11-19 39001
1987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관중도 없는 각본 없는 드라마 imagefile [6] 김태규 2015-05-29 38905
1986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셋째 아이의 발육(?)이 유달리 남다르다고요? imagefile 김미영 2011-08-01 38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