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 xcm, 세로 xcm. 뽀뇨네 집에는 아주 작은 밥상이 있다.

에게, 무슨 식탁이 이렇게 작아라고 생각이 들었는데

, 찌개, 밑반찬, 금방 만든 반찬, 과일 샐러드를 한 상에 놓을 수 있다.

결혼하며 장만한 식탁은 여러 가지 집기가 올려져 있다가

이사를 앞둔 며칠 전 결국 다른 집으로 입양갔다.

 

남편들은 결혼하며 부엌 식탁에 아침상이 가득 차려질 것이라는 환상을 가지고 있다.

나 또한 마찬가지였는데 서울 생활하며 아내도 나도 새벽같이 출근하고 밤늦게 퇴근하다보니

이 식탁은 거의 쓸모가 없었다.

아침은 학원 근처 사내 식당에서 간단히 해결하고 저녁도 개별적으로 먹고 들어오다보니

 부엌식탁 가득은 드라마의 일이 되어버렸다.

 

제주에 내려와서 처음에 적응이 안된 것은 밥 먹을 시간이 충분히 보장된다는 것이었다.

아침을 든든히 먹고, 걸어서 10분이면 충분히 출근하고

저녁 6시에 칼퇴근하여 걸어서 6시 반이면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제주였다.

제주이주 후 막 출산을 앞둔 아내와 아주 작은 밥상을 두고 옥신각신했는데

아내는 우리집은 오늘부터 이 밥상에서 먹을 거에요. 찬은 딱 3가지 알았죠?”라고 통보했고,

나는 아무리 그래도 밥상이 너무 작은거 아니에요?”라고 맞받아쳤다.

 

상에 올라가는 밑반찬도 전라도와 경상도를 합쳐놓았는데

나는 어느 곳이든 맛있게 먹었지만

입이 짧은 아내는 경상도 시어머니가 만든 반찬을 전혀 먹지 못하였고

전라도 엄마가 만든 반찬,

그것도 갓 무친 김치만을 맛있게 먹었다.

 

아내와 결혼을 한지 6년차, 밥상 차려달라고 하는 남편은 간 큰 남자라고 하는데

나는 전생에 나라를 몇 번씩이나 구했는지 아내가 차려준 밥상을 매일 맛있게 먹고 있다.

남편의 당연한 권리라기보다는 아내가 나를 극진하게 생각하는구나라는 것을

매일 매일 절로 느낄 수 있어서 참 고맙다.

 

이사 가기 전에 냉장고에 차있는 음식을 다 해결해야 해요

 

라고 이야기를 하지만 요즘 하루가 다르게 반찬 가지 수가 늘어나고 있다 보니

내가 이렇게 대접을 받아도 될까싶다.

 

아내가 처음에 말한 찬 3가지에는 김치와 계란후라이, 밑반찬이 들어갈 수 있는데

어제 저녁에 밥상에 올라간 찬이 무려 7가지.

무엇이 아내를 이렇게 만들었는지 잘 모르겠다.

 

아내는 현재 만삭의 몸이고 가끔 학생들을 가르쳐야 하며 이삿짐도 싸고 뽀뇨도 돌봐야 한다.

남편은 요즘 일이 잘 되는 건지 밖에서 머무는 시간이 점점 길어지고 있다.

자연스럽게 현관문을 열고 아빠 일 다녀올께요”, “아빠 다녀왔어요라고

얘기하는 횟수도 늘어나고,

점점 우리는 다소 특이한 가족에서 보통가족(맞는 표현인지 모르겠다)’으로

자리를 잡아가는 듯하다.

 

아내는 내가 밥을 먹을 때 뽀뇨를 함께 불러서

뽀뇨, 가족이 식사를 할 때는 밥을 다 먹었더라도 옆에서 항상 있어줘야 해라고 이야기를 해준다.

생각해보면 지난 10년간 서울생활하며 혼자 밥 먹었을 때가 얼마나 많았는지.

앞에 아무도 없는 자리에 앉아 퍼슥한 식판의 밥을 입안으로 우겨넣는 그 밥맛엔

고독이 철철 넘쳐흘렀다.

 

아빠’, ‘남편이라는 위치가 아직도 익숙하지 않는 ’.

배부른 고민이자 가진 자의 오만이라고

다른 아빠, 남편들은 뭐라 할지 모르겠지만

그 자리가 참 부담스럽다.

배려로 생각하고 고마워하면 그만이겠지만 박목월의 가족같은 시가 생각나고

밥심으로 더 열심히 일해야 하지 않을까싶다.

 

우리 가족은 출발부터 보통가족과는 달랐다.

주례 없는 결혼식이며 아빠가 준비한 돌잔치며 아빠육아에 육아가 가능한 직장구하기까지..

현재도 보통가족으로 돌아갈 생각은 추호도 없지만

아내의 밥상만큼은 나를 아빠/남편의 자리로 소환한다.

이러한 긴장관계는 일단 맛있게 먹고 살찐 돼지가 되어 고민하리라.

 

<나라를 구한 남편의 밥상. 다과상 같은 밥상에서 점점 더 커진다 ^^;>

아내의 밥상.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4195/6a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동생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imagefile [9] 신순화 2011-12-05 29530
20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달거리, 너 정말 반갑구나.. imagefile [9] 신순화 2013-05-30 29465
»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전생에 나라를 구한 남편의 밥상 imagefile [4] 홍창욱 2014-01-17 29417
2022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을 부여잡고 imagefile [6] 최형주 2014-01-17 29334
2021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시험관 아기 도전, 혹시 세쌍둥이? imagefile 김은형 2010-06-18 29195
202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을 알차게 보내기위한 7가지제안(1) imagefile [1] 윤영희 2013-07-18 29159
2019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내가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는 이유 imagefile [22] 김은형 2012-09-06 29108
201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혹시…넷째 임신? 악몽 같았던 ‘50시간’ imagefile [7] 김미영 2013-01-29 29000
20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바느질 하는 아들 imagefile [9] 신순화 2013-12-24 28966
201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저 침묵하는 남편, 부부는 무엇으로 사나 imagefile [6] 신순화 2014-04-09 28932
201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1시간만에 쑥~, ‘한겨레 출산드라’ imagefile 양선아 2010-11-02 28868
2014 [김연희의 태평육아] 봄이 기다려지는 이유 imagefile [9] 김연희 2012-02-15 28867
201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집, 사람을 바꾸다! imagefile [6] 신순화 2012-05-21 28801
201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결혼전 딸기여행, 결혼후 딸기체험 imagefile [7] 양선아 2013-03-27 28715
201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1편]시어머님 안색이 안좋아보여요 imagefile [12] 지호엄마 2013-02-15 28639
20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유치원과 학교 바자회 구경 imagefile [4] 윤영희 2013-11-04 28629
200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마흔의 유혹, 아내에겐 비밀 imagefile [7] 홍창욱 2015-06-10 28560
200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추첨인생, 나도 국기에 대한 맹세 좀 해보고 싶다. imagefile [19] 전병희 2012-12-06 28552
200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엄마는 아주 천천히 늙어줘 imagefile [1] 신순화 2011-08-17 28515
2006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하늘이시어, 남편만 여전히 '자유' 입니까 imagefile [11] 임지선 2012-06-26 28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