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카툰_제목new.gif

 

 - 지호 엄마가 축구를 유난히 미워하는 이유 -

 

 

2002년 한일 월드컵때 처음 만난 지호 아빠~


축구와의 인연은 그때 부터 시작되었던것 같습니다.

 

유난히 축구를 좋아하는 지호아빠는
항상  조기축구의 스케줄에 맞춰
데이트 시간을 조정해야했습니다.

 

 

 

올림픽축구한일전미워1.jpg

 

 

 


그래도 그때는 취미생활을 나름 존중을 해주었고


결혼해서 아기키우면 달라질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러나…

 

 

결혼해서 지호를 낳은지 이주일도 안되어
갓난아기와 산모를 내버려두고
일요일 아침에 축구장을 찾는
무심한 남편이 되더니

 

 

 

동메달올림픽축구미워2.jpg

 

 

 


아들 키우랴, 회사 나가랴
늘~ 잠이 부족하고 힘든 직장맘인 마누라는
아랑곳하지않고

 

주말만 되면 열한시쯤 어슬렁어슬렁 잠에서 일어나
밥을 챙겨먹고 축구하러 다녀온 다음,
운동해서 피곤하다며 또 낮잠을 저녁까지 자더이다. -,.-;

 

 

한일전올림픽축구미워3.jpg

 

 

 

 

 

이제는 지호가 좀 커서 아빠와 놀구싶어

 

 

 

박종우화이팅축구미워4.jpg

 

 


이렇게 지호가 울면서 못가게해도
냉정하게 돌아서며 축구장을 가는 아빠가 되더라구요.

 

 


그런데  요즘 며칠,

 

 

새벽에 하는 올림픽 축구때문에
지호 엄마 더 이 났습니다.

 

영국과 하는 4강전 부터 브라질전, 한일전까지
새벽에 축구를 어김없이 보고
날밤을 꼬박 새운후,

 

그 다음날 오후 두 세시나 되어서야
어기적어기적 방문을 나오는 지호 아빠~

 

 

육아카툰축구미워5.jpg

 

 

 

그놈의 축구때문에
지호 엄마의 삶이 참으로 피곤해졌습니다.


아… 누군 축구 보는것 싫어한답니까.
축구를 잘 몰라도
월드컵이나 올림픽같은 국제적으로 큰 경기나,
한일전은 누구나 보고싶어하는게
다~ 같은 마음인데

 

그러나

새벽에 절대! 축구를 봐서는 안되는 이유는
지호 엄마이고 또 직장맘이기 때문입니다.

 

다음날 지호 아침밥 준비하고 지호와 또 놀아주려면
그나마 남은 체력을 아껴야하는것을요.

 

암튼, 한국 축국가 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딴 것은 축하할 일이지만
저는 여전히 축구가 얄밉고 싫습니다. 쳇!

 

 

 

육아웹툰축구미워6.jpg

 

 

 

 

 

 

 

 

 

 

 

 

 

즐거운아줌마작업링해드뱅.gif <즐거운 아줌마> 블로그에 놀러오셔요~ ^^;

                      http://heihei9999.blog.me/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76131/3f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오늘은 제가 밥 사드릴께요 imagefile [2] 신순화 2019-02-08 67132
21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30인분의 비빔밥을 준비한 날 imagefile [1] 신순화 2019-02-01 66338
212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라져가는 동네 가게들에 대한 아쉬움 imagefile [3] 윤영희 2019-01-24 66167
212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 첫 책,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imagefile [15] 신순화 2012-01-03 65819
212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알아버렸다. ‘살아 있는 맛’ imagefile 신순화 2019-04-03 65777
212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에서 며느리살이,이보다 더 가벼울 수 없다 imagefile [7] 윤영희 2013-03-18 65360
21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이라는 남자 imagefile [2] 신순화 2019-01-18 65221
211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딸 아이의 그 날 imagefile [6] 신순화 2019-02-22 65015
21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반장 도전 성공기 imagefile [8] 신순화 2019-03-13 64983
211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하루만에 젖떼기 성공! 시원섭섭한 엄마 마음 imagefile [4] 양선아 2011-10-12 64739
21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좋은 여행 imagefile 신순화 2019-06-10 64676
21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모두가 선물을 받은 날 imagefile [4] 신순화 2019-02-16 64515
211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방학은 엄마의 특별근무!! imagefile [2] 신순화 2011-12-26 64403
21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일곱 아들의 편지 imagefile 신순화 2019-05-13 64373
211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1편] 다섯살 아들과 극장에 처음 가봤더니...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12-27 64330
2110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가슴이 바람 빠진 풍선 같아 imagefile [1] 최형주 2019-02-15 64050
2109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나를 '이해'해줄 거라는 '오해' imagefile [7] 김태규 2012-03-12 63850
210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라면, 라면... 또 라면인건가!! imagefile [2] 신순화 2019-03-05 63532
210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세 번의 졸업식과 네 번의 입학식 imagefile [6] 윤영희 2019-02-26 63329
2106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알고보니 순풍녀 imagefile [6] 임지선 2012-04-04 62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