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001-8.jpg

1일 차

젖 오픈 예정

 

젖이 안 나온다.

바다는 배가 고파서 울고

남편은 계속 젖 나와?” 라고 묻는다.

아직 안 나와. 곧 나올 거야.” 라고 말은 하지만

속이 타들어가는 나는 입술을 잘근 잘근 씹고 있다.

젖 잘 나오게 한다는 잉어를 고아 먹을까?

족발을 뜯을까?

젖아준비하고 있는 거지?

그냥 기다리면 되는 거지?

오 플리즈 컴 온~

 

 2 001-1.jpg

3일 차

젖이 차면

 

드디어 젖 개통!

터져 나오는 내 젖.

잉어 먹었으면 홍수 날 뻔 했다.

젖이 차니 바위처럼 무겁다.

찌릿찌릿 알싸하니 아프다.

줄줄 세서 옷이 다 젖는다.

새벽에 자다가도 일어나서 눈을 반쯤 뜨고 젖을 짠다.

 

 

3 001-3.jpg

5일 차

젖 불

 

바다가 오래 빨면 젖꼭지에 불이 난다.

따갑고 쓰라리고 미친다.

젖 불은 어떻게 끄는 거지?

못 끄나?  ㅠ 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21515/50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4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 부족한 남편의 육아 imagefile [5] 윤영희 2013-06-17 36498
1944 [김연희의 태평육아] 공짜 대마왕, 공짜집을 마다하다 imagefile 김연희 2011-09-02 36443
194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기 집에 바늘 콕 "미안하다, 고맙다 아가야"   imagefile 양선아 2010-06-18 36225
194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말이 늘어요 imagefile 윤아저씨 2010-09-02 36130
194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5편] 아줌마의 리얼 패션~ imagefile [8] 지호엄마 2016-06-29 36097
194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편지 imagefile 윤아저씨 2011-06-30 36090
193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끼리 전철에 모험 싣고 고고씽! imagefile 신순화 2010-11-30 36073
193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4편] 직장맘, 퇴근 후 응가 이야기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09-21 35997
193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가 되어 ‘엄마’를 다시 만나다 imagefile 신순화 2010-07-12 35863
193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친딸 조카도 손빠른 동서도 ‘이젠 괜찮다’ imagefile 신순화 2011-09-08 35740
1935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미안 ㅋㅋ imagefile 윤아저씨 2011-03-17 35651
193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불가항력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07 35564
193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2편] 초등초등엄마가 되어보니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6-04-18 35546
19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끝내 실패한 낡은 소파 버리기 imagefile [9] 신순화 2014-08-21 35539
1931 [김명주의 하마육아] 유럽까지 1주일 1만원 imagefile [14] 김명주 2014-12-28 35510
»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꼭지에 불났다, 어떻게 끄지? imagefile [12] 최형주 2013-07-12 35478
192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페낭 힐, 푸니쿨라타고 벌레잡이 식물을 보러 가다. imagefile [7] 빈진향 2013-07-17 35441
192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혼돈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22 35376
1927 [김명주의 하마육아] 언어천재의 탄생 [6] 김명주 2015-04-28 35369
1926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수백만원대 유모차 유감? 무감? imagefile 김은형 2010-09-07 35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