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jpg

 

모유 수유 19일 차

잘 할게

 

바다가 젖 먹을 때가 되거나

배가 고파서 우는 소리가 들리면

갑자기 젖이

똑똑 떨어지기 시작한다.

먹이라는 거다.

 

나는 젖을 주는 몸일 뿐

어떤 큰 힘이

그녀를 먹이는구나 싶다.

 

잘 해야지...

(조금 쫄았다)

 

 

 

14.jpg

 

모유 수유 20일 차

젖 향기

 

바다에게서

기분 좋은 향기가 난다.

무슨 향기일까?

, 내 젖 향기구나!

 

어디에서도 맡아본 적이 없는

고소~하고 향긋~한 이 향기.

좋다!

 

코를 파묻고 깊이 깊이

나의 향기이기도 한

너의 향기를 맡는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28889/79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25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그렇게 엄마가 되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5-11-02 43115
202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욕실테러, 아빠의 꼬리를 잡히다 imagefile [8] 홍창욱 2012-09-25 43005
2023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 내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imagefile [14] 임지선 2012-07-26 42995
2022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두 자매와 동고동락 85일] 오후 3시를 부탁해 imagefile [10] 안정숙 2014-10-15 42848
2021 [김연희의 태평육아] 부정어 풀장착 imagefile [1] 김연희 2011-12-02 42660
202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입조심 imagefile 윤아저씨 2011-08-18 42447
2019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로이터 사진전] 65살 아빠와 35살 딸의 합작 관람기 imagefile [7] 안정숙 2016-09-21 42371
2018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초보 아빠, 2차는 없었다 imagefile [1] 하어영 2015-09-17 42232
2017 [김연희의 태평육아] 애나 어른이나 애어른! imagefile 김연희 2011-09-19 42190
201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9편] 이제 아줌마가 일어날 때! imagefile [6] 지호엄마 2014-05-26 42154
»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향기 솔솔~ imagefile [6] 최형주 2013-09-11 42113
201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동생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14 42101
2013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임신의 꽃은...쇼핑? imagefile 김은형 2010-05-22 42079
2012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기 욕조를 둘러싼 신구 세대 육아 갈등 imagefile 김은형 2010-05-28 41928
201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시행착오 imagefile 윤아저씨 2011-08-03 41688
2010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객관성을 상실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6-01-04 41608
2009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유모차 imagefile 윤아저씨 2011-08-25 41404
200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혹시…넷째 임신? 악몽 같았던 ‘50시간’ imagefile [7] 김미영 2013-01-29 41084
2007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팬티의 유혹 imagefile 김미영 2011-05-25 41072
2006 [김연희의 태평육아] 남편이, 아니 아빠가 변했다!!! imagefile 김연희 2011-07-08 409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