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1-1.JPG

 

엄마, 이 젖은 나뭇잎 냄새 좀 맡아봐.”

세상에, 무지개 조개야.”

풀 미끄럼틀 타러 가자!”

 

집 밖을 나서자마자 아이들은 흙으로, 나무로, 풀로 달려간다.

와산리에 살 때는 자연에 폭 들어가 살아서 달리 갈 곳이 없었다지만

서귀포 신도시로 이사를 온 지금은

집 주변에 알록달록 예쁜 놀이터도 있고

도서관도 있고 마트도 있는데 말이다.

 

아이들은 놀이터를 옆에 두고 풀 미끄럼틀을 타고

빌라 건물 사이의 작은 화단이나 공터에서 몇 시간이고 논다.

 

처음 이 집에 왔을 때부터

집 앞 화단에서 작은 도토리를 땅에 엎드려 줍기 시작하더니

요즘은 여러 모양의 돌, 나뭇가지, 열매, 나뭇잎, 조개 같은 것들을

찾아서 자세히 들여다본다.

 

신기하게도 아이들은 그 때 마다 눈을 크게 뜨고 입을 딱 벌린 채로

~!”하고 탄성을 지른다.

 

그리고 아이들은 예쁘고 깨끗한 것만 고르지 않는다.

썩은 나뭇잎, 깨진 돌, 벌어지고 흠이 난 열매 같은 것들을 들여다보며

더 즐거워하고 모양을 찾아내며 예쁘다고 말한다.

 

예전에는 자연의 품 안에 들어가 노는 아이들이 참 작아보였는데

지금은 오히려 아이들이 자연보다 더 커 보이고

그 자연에 생명력을 불어넣어주는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아마도 아이들은 크고 건강한 자연에게 받은 어마어마한 사랑을

여기서 힘을 잃어가는 작은 자연에게 나누어 주고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은

예전에 살던 마을에서 아이들이 한 주먹씩 뜯어서 들고 먹던 괭이밥이

여기 빌라 화단에도 있는데

도로가 옆에 있고 애완동물들이 있으니 먹으려고 하는 것을 말려야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을 기회로 상자텃밭에서 먹을 수 있는 풀을 잔뜩 키워 볼 생각이다.

 

작년 말에 관절염 치료를 받기 위해 더 따뜻하고 편리한 서귀포로 이사를 오면서

자연과 멀어지는 것이 가장 아쉽고 아이들에게 미안했는데

 

웬걸,

아이들은 작은 자연에서 더 집중적으로 놀며

관심과 감탄으로 그 자연에게 사랑을 표현하고 있고

나도 아이들 틈에 끼어 더 자세히 자연을 들여다보며 만나고 있다.

 

결국은 눈에 더 많이 보이는 건물들과 만들어진 것들에 익숙해져서

자연과 멀어지지 않을까?’,

 

지금 이렇게 반짝이는 호기심의 눈빛과 감탄과 즐거움이

시들어 버리면 어쩌지?’ 하고 걱정이 될 때도 있다.

 

그래서 관절염이 낫고 상황이 되면

빨리 더 살아있는 자연으로 돌아가야지 하는 조바심이 슬쩍 올라오기도 한다.

 

하지만 충분히 좋은 지금을 있는 그대로 즐기고 싶다.

작은 자연을 더 크게 즐기고 있는 아이들과 함께.

 

 

 

+ 잘 지내셨어요? 오래간만이지요?

저는 류마티스 관절염 때문에 작업을 한동안 못하다가 요즘 치료를 받고 몸이 회복되어서

이번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올 해는 몸이 나아져서 '빛나는 지금'을 더 많이 발견하고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요.

새해 복 가~득 받으시길 바래요!    

 

001.JPG

 

002.JPG

                                        <놀이터 옆에서 풀 미끄럼틀을 타는 아이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63344/bc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유쾌, 발랄 딸들과 나누는 성(性) 토크! imagefile [6] 신순화 2018-02-01 10004
202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격동의 1월을 보내고 imagefile [6] 정은주 2018-02-01 2761
202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5편] 독감때문에 미안해 imagefile [2] 지호엄마 2018-01-26 4022
202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들과 함께 자고 싶어하는 아빠 imagefile [2] 홍창욱 2018-01-24 5032
202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힘들땐 '딸랑이'를 흔들어 주세요!! imagefile [2] 신순화 2018-01-23 4789
20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손톱이 자랐다, 마음도 함께 자랐다 imagefile [8] 신순화 2018-01-19 4078
201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파서 고마운 지금 imagefile 최형주 2018-01-19 3890
201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4편] 친정엄마가 해 준 맛이 아니야 imagefile [4] 지호엄마 2018-01-19 4121
2017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육아서를 읽으면 좋은 엄마가 될 수 있을까 - 서형숙 《엄마학교》 imagefile [1] 정아은 2018-01-18 4233
2016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가능과 불가능의 사이에서: 두 아이의 엄마 imagefile [2] 정아은 2018-01-11 4317
2015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바다도 되고, 캠핑장도 되는 imagefile 서이슬 2018-01-10 2967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바다 손 위에 작은 자연 imagefile [7] 최형주 2018-01-09 3019
2013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받아쓰기보다 시! imagefile [6] 박진현 2018-01-06 4290
201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방학 때 아이와 가볼 만한 `레고 아트' 전 imagefile 양선아 2018-01-05 6438
201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제주살이 10년의 씨앗 imagefile [3] 홍창욱 2018-01-05 4181
2010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펼치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어린이책들 - 마쓰이 다다시 《어린이와 그림책》 imagefile [4] 정아은 2018-01-04 4758
200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의 동선, 어른의 시선 image [2] 정은주 2018-01-03 4525
200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 가족이 한 해의 마지막 날을 보내는 방법 imagefile [9] 신순화 2018-01-01 3878
200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017 아날로그 육아의 종착역 imagefile [7] 윤영희 2017-12-31 4522
200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3편] 오~ 내가 케잌을 만들다니 imagefile [3] 지호엄마 2017-12-30 3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