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1103.JPG

 

 

태어나서 한 번도 머리를 자르지 않은

장발의 바다에게 시련이 왔다.

아빠 큰산이 자꾸 머리를 자르자고 하는 것이다.

 

바다야, 아빠처럼 짧게 자르자.

머리가 짧으면 감기도 편하고 얼마나 좋은데.

아빠는 짧은 머리가 예쁘더라.”

 

내가 관절염 때문에 손목이 아파서 바다 머리를 감겨주지 못 할 때는

큰산이 바다 머리를 감기고, 말리고, 빗기고, 묶어주기 때문에

사실 큰산 입장에서는 간곡한 부탁이었다.

거의 1년 넘게 이 이야기를 계속 할 만큼.

 

그런데 어느 날,

바다와 미래의 남자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데 대뜸

나는 남자 친구 안 만날거야.

나한테 머리 자르라고 할거잖아.”라고 하는 것이 아닌가!

 

나는 그제서야 바다가 머리 자르자고 하는 말 때문에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것을 알았고

그 이야기를 큰산에게 전했다.

눈을 지그시 감고 생각을 하던 큰산은

다음날 아침에 바다를 불러 차분히 말했다.

 

바다야, 아빠는 이제 바다가 머리 기르고 싶다고 하면

절대 자르라고 하지 않을 거야.

나중에 바다 남자친구도 머리 자르라는 말 안 할 거니까 걱정마, 알았지?”

 

바다는 흥분한 목소리로

고마워! 땡큐!”라고 대답하고는

그 날 만나는 사람들에게

아빠가 이제 머리 자르라고 안 한 대요.

바다 긴 머리 좋대요.”하고 자랑하면서 다녔다.

 

바다가 바다의 아름다운 긴 머리를

자유롭게 즐기고 사랑할 수 있게 되어서 기쁘다.

나도 더 행복한 마음으로 바다의 긴 머리를 만져줘야겠다.

 

바다야, 우리 이제 더 신나게 머리카락의 향연을 즐겨보자!

하늘이랑 나도 곧 장발팀에 합류할테니 기다려!

 

 IMG_20170719_154848_691 (1)-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33503/a4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0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시와 노래를 사랑하는 아이로 컸으면 imagefile [6] 양선아 2017-07-27 7749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장발의 바다에게 온 시련 imagefile [4] 최형주 2017-07-25 3941
190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분노의 호미질이 가르쳐 준 것들 imagefile [6] 신순화 2017-07-25 6361
190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가능하지 않은 걸 꿈꾸면 안되나요? imagefile [4] 윤영희 2017-07-25 5055
190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유전자가 전염되나? imagefile [2] 정은주 2017-07-24 5244
190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잊을수 없는 신라면덮밥 imagefile [8] 신순화 2017-07-20 8766
1899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세 번째는 쉬울 줄 알았습니다만 imagefile [7] 안정숙 2017-07-20 9433
189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그것이 사랑 imagefile 서이슬 2017-07-20 4597
189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더 키워봐야 안다 imagefile [2] 신순화 2017-07-19 5693
1896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들의 사춘기에 임하는 엄마의 십계명 imagefile [2] 정은주 2017-07-17 8428
189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밥 해주는 남편, 육아 도우미 없는 생활 imagefile [4] 양선아 2017-07-14 7061
1894 [너의 창이 되어줄게] 힘든 시절, 내 아이의 가장 예쁜 시절 imagefile [3] 임경현 2017-07-12 5715
189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입양보다 더 좋은 말 없을까요? image 정은주 2017-07-09 3406
189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이 받아온 성적표 imagefile [2] 신순화 2017-07-07 6919
189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에게 더 잘해주고 싶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7-06 3990
1890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화를 내는 내가 화나면 imagefile [8] 강남구 2017-07-05 7409
188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다엘, 아빠를 만나다 imagefile [3] 정은주 2017-07-03 5649
188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학교 가는 길 imagefile 신순화 2017-06-28 6173
188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초등수학, 먼 길을 위해 imagefile [7] 정은주 2017-06-26 7448
1886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단절되는 경력이란, 삶이란 없다 imagefile [17] 안정숙 2017-06-21 7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