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육아카툰_제목2.jpg

 

 

 

 

 

얼마전 친구가 아기를 낳아 산후조리원에 잠깐 들렀습니다.

근디 그곳에서 만난 태어난지 얼마 안된 아기들을 보니

3년전 지호가 갓난아기때 모습이 생각이 나더라구요~

 

또 왠지 그 시절이 살짝~ 그립기도 한것이…

생각해보면 그때...직장과 낯선 육아를 병행해야해서

정말 많~이도 힘들었는데...왜 이런 기분을 느낄까요..^^;

...다...잊어버렸나봐요? ㅋㅋ

 

 

 


내가 만일 둘째를 낳으면…

 

 

 

 

 

1> 우선 아기를 낳자 마자 병실로 직행한 후

문을 걸어 잠근채 아무도 면회를 안하고 하루종일 잠만 잘 것 같아요.


3년전… 저녁부터 시작된 진통은 밤을 꼴딱 새우고

점심쯤이야 겨우 출산을 하고 멈췄는데

바로 밀려오는 손님들 덕분에 한 이틀정도는

잠을 제대로 못 잔 것이 지금까지도 피곤이 안풀리더라구요~

 

 

 

육아웹툰산후조리원_1.jpg

 

 

 

 

 

 

2> 그리고 첫째 아기때 못한 완모… 이제는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기를 낳고 맨처음 겪는 아주 높고도 힘든 육아의 산~ 모유수유!

근데 지금 또 한번 다시 하라면 그때의 실패를 거울 삼아 잘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육아카툰모유슈유_3.jpg

 

 

 

 

 

 

3> 그리고 산후조리원은 조용하고 밥 잘주는 곳으로 선택~

요가, 마사지, 한의사 진맥, 발조형물만들기 등 다양한 산후 프로그램이 웬 말이냐~

다 필요없습니다!  무조건 모유수유잘 알려주고 편안한 곳이 최고!

 

 

육아웹툰산후조리원_2.jpg

 

 

 

 

 

 

 

4> 그리고 첫째 아기때 실패한 예쁜 아기 뒤통수 만들기~
지호낳고서는 너무 힘들어...

아기의 뒤통수를 예쁘게 만들어줄 생각을 하지 못한것이

두고두고 미안해지더라구요…

 

 

 

육아카툰뒤통수만들기_4.jpg

 

 

 

 

 

 


5> 그리고 ~ 장 중요한 점!!!

부부가 같이 하는 육아를 꼭 하고야 말겠습니다~
조리원을 나오고나서 바로 친정집에 일년을 넘게 사는 바람에

남편과 별거 아닌 별거를 하게 되었어요~

저와 아기는 친정집에서, 남편은 저희집에서...(-,.-;)

그래서인지 남편은 아직도... 갓난아기와 같이 잠을 자는 고통을 알지 못합니다. ㅠ,.ㅜ

 

 

 

육아카툰직장맘친정_5.jpg
 

 

 

 

 

 

 

 

6> 알뜰한 출산 용품 준비~

허영만 들떠 비싼 유모차와 아기옷 장만하느라 생활비의 대부분을 낭비한 지호 엄마~
힘들게 맞벌이를 하면서도 저축한게 없네요...ㅠ,.ㅠ

 

 

 

육아웹툰유아장난감_6.jpg

 

 

 

 

아...

 

첫째애를 키우면서 이런 것들이 아쉬우면서 후회가 남습니다~
만약 둘째 아이가 생긴다면~~~

좀 더 현명하고 알뜰하게 키울 수 있지않나하는 생각해봅니다. ^^;

 

 

 

 

 

 

BUT...

 

 

 

 

 

육아웹툰직장맘둘째_8.jpg

 

 

 

 

 

육아웹툰직장맘둘째_9.jpg

육아카툰둘째엄마직장맘_10.jpg

 

 

                    

 

 

 

                        (ㅠ..ㅠ)

 

 

 

 

 

 

육아웹툰육아카툰_소개.jpg

 

 

 

 

<즐거운아줌마> 블로그 ^^

http://heihei9999.biog.me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85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내에게 ‘아내’가 생겼다 imagefile 김외현 2012-05-17 53656
2084 [김연희의 태평육아] 젖, 공짜밥, 그리고 성욕 imagefile 김연희 2011-04-20 53407
208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3살 아들, 죽음을 돌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09-23 53247
208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7편] 법륜스님 너무 하셔용~~~~책 <엄마수업>리뷰 imagefile [23] 지호엄마 2012-03-22 52358
2081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셋째 이야기1]그놈의 술 때문에 그 새벽 셋째가 덜컥 imagefile 김미영 2011-04-20 51960
2080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세월호 시대, 촛불과 횃불이 거리로 나섰다 imagefile [2] 안정숙 2014-05-01 51590
2079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출산 육아와 귀촌, 내 인생의 한 방 imagefile [11] 안정숙 2014-03-24 51184
207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니가 고생이다 아빠를 잘못 만나서 imagefile [12] 홍창욱 2012-10-16 51031
207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발목 부상, 남편의 역지사지 정신 훈련 기회 imagefile [10] 양선아 2012-02-21 50977
207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쭈쭈 없는 아빠의 설움 imagefile 홍창욱 2011-11-07 50756
2075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울컥 imagefile [1] 윤아저씨 2011-09-20 50638
2074 [김연희의 태평육아] ‘노브라’를 위한 변명 imagefile 김연희 2011-06-17 50614
207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표 돌잔치? 이제 대세는 아빠표 돌잔치다 imagefile [2] 홍창욱 2011-10-25 50454
2072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짝퉁 만리장성에서 터닝메카드를 imagefile [2] 권귀순 2015-11-27 50050
207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엄마는 아주 천천히 늙어줘 imagefile [1] 신순화 2011-08-17 49487
2070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불량식품 쥐어주는 엄마 imagefile [9] 김은형 2012-05-31 48986
2069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세번째 출산이니까, 수월할 거라고요? 천만에~ imagefile 김미영 2011-07-19 48967
206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두달 뒤 마흔!, 센티(?)한 아줌마의 푸념 혹은 넋두리 imagefile [15] 김미영 2013-11-08 48932
2067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형님반에 간다네 imagefile [7] 김태규 2012-02-20 48343
2066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3)입덧 image [3] 김외현 2012-05-07 48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