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63d885a6c1deef8d909d82a8c2fc81.“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어떤 육아서를 보니, 이런 질문은 금물이라고 했다.

엄마·아빠 모두 소중한데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 강요하면 아이는 눈치를 보게 되고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얘기였다.

그래서 우리 부부는 녀석에게 이런 질문을 한 적이 없다. 그런데 한 3개월 전부터 녀석은 특이행동을 보이고 있다.



“엄마 해봐” “이잉~” “아빠 해봐” “아빠!”

엄마라는 표현은 거부하는 반면, 아빠라는 낱말은 유쾌하게 따라하는 거다.

아내는 “내가 야근이 잦아져 아빠와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그렇게 된 것 같다”고 분석한다.

녀석은 정말 “엄마보다 아빠가 좋아요”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걸까.



녀석은 생후 250일께부터 ‘엄마’를 입에 올렸다. 그리고 얼마 뒤 ‘까꿍’을 발음했다.

‘아빠’를 발음한 건 그보다 한참 뒤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나를 닮아 말문이 늦게 트일 것으로 보이는 녀석이 정확하게 구사하는 낱말은 이렇게 세 가지다)

지금이야 아빠만 부르지만, 불과 두세 달 전까지만 해도, 녀석은 엄마만 불렀다. “아빠 해봐” 하면 뚱한 표정을 짓고 말았다.

그때는 그냥 “아직 말을 배우는 과정이니까, 언젠가는 아빠소리도 하겠지”라며 섭섭함을 애써 감췄다. 



그러면 지금은? “아빠!” 소리를 들을 때마다 마치 세상을 다 얻은 것처럼 어깨에 힘이 들어간다.

녀석의 귀에 대고 “성윤아, 엄마 속상하대. 엄마 소리도 좀 해줘”라고 속삭이며 ‘승자(?)의 여유’를 즐기기도 한다.



그런데 정말 궁금하다. 녀석은 왜 “아빠!” 소리만 하는 걸까.

엄마라는 표현에 질려서? 아빠라는 어감이 재밌어서?

말문이 트이면 묻고 싶다. “성윤아, 왜 한동안 엄마는 안하고 아빠 소리만 했어?”

성윤아빠는 정말 궁금하다.

녀석은 답을 해줄까? 혹시 기억조차 못하면 아래 동영상을 들이밀어야겠다.



[youtube pGo595RqLEY]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2143/16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1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육아가 어렵나, 육아일기가 어렵나 imagefile 김태규 2011-04-25 24802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imagefile 김태규 2010-05-25 24598
59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세살짜리 건강검진 꼼꼼 보고서 imagefile 김태규 2010-06-28 23786
58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짬짬육아 시즌2를 시작하며 [3] 김태규 2015-05-26 23468
57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혹 떼려다가 혹 붙인 DVD imagefile 김태규 2010-06-21 23362
56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설 연휴, 초대하지 않은 손님 imagefile 김태규 2011-02-07 22787
55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이를 재우다... imagefile 김태규 2010-05-14 22373
54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부다비 성윤이 비비디바비디부! imagefile 김태규 2011-08-15 22353
53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뽀로로는 포르노가 아니다 imagefile 김태규 2011-05-16 22351
52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막 던져도 재밌는 '한밤의 토크쇼' imagefile 김태규 2011-06-13 22227
51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드디어 열린 '노팬티' 시대 imagefile 김태규 2010-11-14 21389
50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어린이집 ‘눈물의 바자회’ imagefile 김태규 2011-05-09 21135
49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외손자가 친손자보다 더 예쁜 이유 imagefile 김태규 2011-01-24 21029
48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이와 단둘이 '2박3일' imagefile 김태규 2010-08-16 20930
47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이가 또…, 아빠가 나섰다 imagefile 김태규 2011-03-28 20840
46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큰아들’로 사느니 아버지로 죽겠다 imagefile 김태규 2010-10-25 20711
45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유재석의 길? 박명수의 길! imagefile 김태규 2011-07-03 20588
44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마음 졸인 30개월, 드디어 터진 말문 imagefile 김태규 2011-01-10 20579
43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왕창육아'시대의 끝 imagefile 김태규 2010-09-06 20460
42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imagefile 김태규 2011-05-30 199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