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1103.JPG

 

 

태어나서 한 번도 머리를 자르지 않은

장발의 바다에게 시련이 왔다.

아빠 큰산이 자꾸 머리를 자르자고 하는 것이다.

 

바다야, 아빠처럼 짧게 자르자.

머리가 짧으면 감기도 편하고 얼마나 좋은데.

아빠는 짧은 머리가 예쁘더라.”

 

내가 관절염 때문에 손목이 아파서 바다 머리를 감겨주지 못 할 때는

큰산이 바다 머리를 감기고, 말리고, 빗기고, 묶어주기 때문에

사실 큰산 입장에서는 간곡한 부탁이었다.

거의 1년 넘게 이 이야기를 계속 할 만큼.

 

그런데 어느 날,

바다와 미래의 남자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데 대뜸

나는 남자 친구 안 만날거야.

나한테 머리 자르라고 할거잖아.”라고 하는 것이 아닌가!

 

나는 그제서야 바다가 머리 자르자고 하는 말 때문에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것을 알았고

그 이야기를 큰산에게 전했다.

눈을 지그시 감고 생각을 하던 큰산은

다음날 아침에 바다를 불러 차분히 말했다.

 

바다야, 아빠는 이제 바다가 머리 기르고 싶다고 하면

절대 자르라고 하지 않을 거야.

나중에 바다 남자친구도 머리 자르라는 말 안 할 거니까 걱정마, 알았지?”

 

바다는 흥분한 목소리로

고마워! 땡큐!”라고 대답하고는

그 날 만나는 사람들에게

아빠가 이제 머리 자르라고 안 한 대요.

바다 긴 머리 좋대요.”하고 자랑하면서 다녔다.

 

바다가 바다의 아름다운 긴 머리를

자유롭게 즐기고 사랑할 수 있게 되어서 기쁘다.

나도 더 행복한 마음으로 바다의 긴 머리를 만져줘야겠다.

 

바다야, 우리 이제 더 신나게 머리카락의 향연을 즐겨보자!

하늘이랑 나도 곧 장발팀에 합류할테니 기다려!

 

 IMG_20170719_154848_691 (1)-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33503/26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0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년 입학 꿈에 가슴 부푼 7살 딸아이 imagefile [2] 신순화 2013-09-10 26425
190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브루미즈 체험전 다녀와보니 imagefile [2] 양선아 2012-01-03 26408
190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네 살, 말이 시가 되고 꽃이 되는 나이 imagefile [17] 신순화 2013-08-13 26348
190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편 애정행각 눈앞에서 보는 느낌일까 imagefile 양선아 2010-12-10 26333
190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을 알차게 보내기 위한 7가지 제안(2) imagefile [1] 윤영희 2013-07-20 26325
1900 [김연희의 태평육아] 못 생겼다, 작다, 느리다 imagefile 김연희 2011-05-26 26316
1899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마일리지 쌓아서 다음에 또 보자” imagefile [4] 김외현 2013-12-19 26307
189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사교육 하나씩 끊어 imagefile [5] 전병희 2014-05-22 26225
1897 [김연희의 태평육아] 공짜 대마왕, 공짜집을 마다하다 imagefile 김연희 2011-09-02 26210
1896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팔자 좋은 며느리의 추석맞이 imagefile [4] 빈진향 2013-09-19 26146
189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홉살 아들은 ‘스타워즈’ 정복중 imagefile 신순화 2011-09-26 26145
189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등반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21 26131
1893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안 졸려, 안 졸리다니깐! imagefile 윤아저씨 2010-09-30 26101
189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화성에서 온 아들, 금성에서 온 딸 imagefile [1] 윤영희 2013-07-21 26047
189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있어도 없는 아빠, 없어도 있는 아빠 imagefile 양선아 2010-12-17 26039
1890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돈돈돈! 아, 전부 돈이로구나 imagefile [17] 임지선 2012-04-18 26031
188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제란툿, 터미널에서 삶을 돌아보다. imagefile 빈진향 2013-05-14 25932
188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뭐든지 언니처럼, 동생의 집착 imagefile 김미영 2011-04-15 25906
1887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서울에서 쿠알라룸푸르, 35도의 차이. imagefile [8] 빈진향 2013-04-23 25844
1886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불가항력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07 25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