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크리스마스 선물 챙기느라 다들 바쁜 이때.

저는 언제부턴가 나 자신에게 주는 선물을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돈으로 따지면 얼마 안 되는 거지만

평소에 '없어도 되는데 뭘...'하며 사고 싶은 걸 꾹 참았던 물건을

포장까지 해 달래서 미리 준비해 둡니다. (이럴 때마저 세일기간을 이용하는 12년차 주부;;)

 

 

 

올해는 늘 갖고싶었던 머그잔을 골랐어요.

집에 찻잔이 너무 많아서 또 사는 게 웬지 마음에 걸려 참고 있었는데

크리스마스인데 뭐.. 하며 사 버렸어요.

그리고 대접만한 머그잔에 뜨거운 커피를 가득 만들어 후후 불어가며 마시는 시간...

이 때 중요한 건!

 

집에 아무도 없어야 한다는 것

거실 창으로 햇볕이 가득 쏟아져 들어오는 오전이어야 한다는 것

커피와 함께 먹는 달달한 것들이 있어야 한다는 것

가슴 속을 훑어줄 모국어로 된 책이 있어야 한다는 것.

 

이런 조건을 만족시킬려면 나만의 시간이 있어야 하는데

5,6년 전이었나.. 사진에 있는 책 속의 젊은 엄마에게 힌트를 얻었습니다.

 

"요즘 제이미는 토요일 아침이면 거의 항상 포피와 데이지를 데리고 브로우 마켓에 간다.

그때가 나로서는 평화롭게 아침 식사를 할 수 있는 고마운 기회다.

그리고 제이미에게 있어서는 어린 딸들에게 더플코트를 입히고 차에 태워서 시장으로 가는

그때가 일주일동안 바쁘게 일을 한 자신에게 주는 선물이다.

세 사람이 집에 돌아온 후 나에게 들려주는 이야기는 정말 재미있다."

 



영국의 유명한 젊은 요리사 '제이미 올리버'의 아내가 쓴 육아책인데

이 책을 읽은 뒤로 저희집은

주말 오전, 아침을 간단하게 먹고 나면

남편이 아이 둘을 데리고 잠시 외출하는 게 거의 정해진 일과처럼 되었죠.

처음엔 현관문을 나서자마자 아이가 넘어져서 무릎을 다쳐 울고불며 돌아오기도 하고

아빠 혼자 아이들을 볼 때의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았는데

이 일도 벌써 몇 년이 지나다 보니 아빠도 아이들도 알아서 잘 하더군요.

큰아이는 외출해서까지 엄마 잔소리를 안 들어도 되니 은근히 해방감을 느끼는 것 같기도 하고,

남편도 잠시 혼자 시간을 가지고 난 뒤의 제 얼굴(비포/에프터)이 확연하게 차이가 나니

이젠 당연하다 여기는 분위기네요.

 

세 사람을 현관밖으로 몰아내고 나면

물을 끓이고, 음악을 집안 가득 채우고, 좋아하는 잔에 커피를 부어 책과 함께

자리를 만듭니다. 갓 구운 토스트에 버터랑 꿀을 듬뿍 발라 커피 한 모금, 빵 한 입...

이렇게 '평화롭게 아침식사를 할 수 있는'게 일주일 동안 열심히 산 나 자신에게 주는

젤 큰 선물이예요.  제이미 올리버처럼 아이들을 데리고 나간 남편도

'일주일 동안 바쁘게 일을 한 자신에게 주는 선물'이라고까지 여길 지는 아직 모르겠어요.

이런 사고수준까지 간다면 정말 좋은 아빠일 거 같은데

마지못해 하는 건지.. 이젠 습관처럼 하는 건지.. 아니면 친정이 외국인 아내에 대한 연민으로

그런 건지..

가끔은 가족 모두가 함께 움직이는 것보다

이렇게 따로 또 같이 즐겨보는 게 저희 가족에게는 잘 맞는 것 같아요.

혼자 집에서 시간을 즐기다 보면 일주일동안 쌓인 스트레스도 좀 풀리고

생각도 정리되는데.. 그러기도 잠시, 금방 세 사람은 들이닥치고

밖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들을 서로 앞다퉈 얘기하느라 바쁜데 그게 진짜 재밌어요.

가끔은 셋 다 사이가 나빠져 돌아오는 때도 있지만.. 뭐 그건 셋이서 해결할 수 밖에^^

 

가만 생각해보면,

제가 젤 받고 싶은 크리스마스 선물은 <시간>같습니다.

고요하게 호젓하게 혼자만의 시간을 가진 다음,

다시 가족에게 돌아갈 수 있기 위한 시간!

 

정신없고 바쁜 12월이지만, 되도록 이런 시간을 많이 가지도록 노력해 보려구요.

사진에도 나와있는 <줄스와 제이미 올리버의 맛있게 사는 이야기> 추천합니다!

생생하고 리얼한 육아이야기가 너무 귀엽고 감동스러워요.

그리고 고미숙의 <나의 운명사용설명서>, 요즘 읽고 있는데

이런게 진정한 육아서 아닐까, 감탄하며 읽고 있습니다.

아이를 잘 키우기 위한 가장 빠르고 좋은 방법은

자기자신을 먼저 알고 챙기는 것! -

 

이번 주말도 커피와 고칼로리의 빵을 먹을 시간을 고대하며...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0641/b8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아파트의 공동부엌 이야기 imagefile [10] 윤영희 2012-11-03 26001
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의 육아는 아직 아날로그 감성시대 imagefile [3] 윤영희 2012-10-31 18752
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산부인과 체험기 imagefile [10] 윤영희 2012-10-30 23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