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코가 막히거나 훌쩍대거나

기침을 하는 아이들이 많아졌습니다.

둘째 아이랑 같이 유치원 버스를 타는 친구가

두 명이나 아파서 쉰다고 아침에 문자가 오네요.

 

우리집 둘째도 코가 막혀 힘든 모양인지

요즘 짜증이 너무 심한 거 있죠..

열은 안 나서 버스 태워 보내긴 했는데

안 간다고 울고불고 한동안 실랑이를 벌이다 보내고 나면

늘 마음이 안 좋네요.

오늘은 제가 일이 없으니 데리고 있어도 상관없긴 한데

집에 있으면 밖에 놀러가고 싶다고 어찌나 떼를 쓰는지

 

아이들이 아플 때면 아픈 게 걱정이라기보다

집에 하루종일 있으면서 나가자고 매달리는 게 더 무섭더라구요 -

큰아이도 어릴 때 그랬는데

아플 때는 집에서 푹 쉬는 거라고 아무리 타일러도

그럼, 병원이라도 가자는 거 있죠...

 

그렇게 심하게 아프지 않고 좀 살만 하니까

나가서 놀고도 싶어하겠지..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아이들의 넘치는 에너지는 여전히 감당하기 어렵습니다. ㅠㅠ

더구나 올 가을은 유난히 피곤하네요..

지난 주까지 바쁜 일들이 좀 마무리되고 나서

밀린 피로 땜에 그런 건지... 만사가 귀찮고 무의미하게만 느껴지는...

호르몬 탓이리라 그냥 재껴두고는 있습니다만.

 

큰아이는 밤에 자기 전에 양치질하며

"몸 안에 300%나 힘이 있는데 아직 100%밖에 못 썼어."

 

헉 -

그러니까 잠 안 자고 더 놀고 싶다 이 말이야? 지금? 그런 거야??

 

그런데 이 말을 하기 전까지

두 세 시간동안 동생이랑

집안을 광범위하게 파괴시키면서

논 건 모야??

 

첫째를 거의 다 키웠다 싶을 때

둘째를 낳는 바람에

저는 10년을 이러고 살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에너지가 넘치는 건 좋은데

거기에 점점 못 따라가는 엄마의 나이와 체력이

아쉽기만 한 요즘입니다. ㅠ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7935/98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아파트의 공동부엌 이야기 imagefile [10] 윤영희 2012-11-03 25992
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의 육아는 아직 아날로그 감성시대 imagefile [3] 윤영희 2012-10-31 18744
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산부인과 체험기 imagefile [10] 윤영희 2012-10-30 23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