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모님환갑.jpg

 

신혼 초에 시댁 식구를 초대하여 집들이를 했었다.

결혼하고 양가 식구들 초대해서 집들이를 하는 거야 당연한 일이지만 하루 와서 밥 한끼 같이 먹고

헤어지는 친정 식구들과는 달리 시댁은 강릉인데다 3형제 중 첫째는 구미에 막내는 춘천에 살고 있다보니 집들이는 기본이 1박 2일 이었다.

그때만해도 직장에 다니고 있던 나는 늦은 나이까지 사회생활 하느라 살림을 제대로 해 본 일이 없어 시댁 식구들과 1박 2일로 집들이를 해야 한다는 사실이 숨 막힐만큼 커다란 스트레스였다.


시부모님에 형님네 식구 다섯, 동서네 식구 네명만 계산해도 많은데 어머님은 아들이 없어 며느리

효도를 받을 일이 없다는 큰 이모님과 그 이모님의 둘째딸 가족까지 대동하고 오셨던 것이다.

어렵고 서먹한 시댁 식구들 사이에서 초보 살림꾼인 나는 근 한달간을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으며

요리책을 보고 메뉴를 정하고 미리 연습해보며 집들이를 준비했다.


그러나 문제는 또 있었다. 열 다섯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덮고 잘 이부자리를 준비해야 했던 것이다.

결혼할때 혼수 중에 이불은 비교적 간단하게 장만했었다. 침대를 쓰니까 침대용 침구와

손님용으로 한 채 준비한게 다 였는데 1박 2일 집들이를 하려고 하니 당장 이부자리부터 새로 사야 했다.

신혼 부부만 사는 단출한 신혼집 장농을 손님에게 내어 드릴 이불로 꽉 꽉 채우고나서 집들이를 해야 했으니 정말 거창한 행사였다.

  

시댁 식구들과의 1박 2일 행사는 그 후로 여러번 있었다. 아이들 낳을 때마다 돌잔치를 1박 2일로 치뤘고 이사하고 집 옮길때마다 또 집들이를 그렇게 치뤘으니 결혼 9년 동안 대 여섯 번은 된 모양이다.

처음엔 몸살을 앓을만큼 힘들고 오래 오래 마음고생을 했었지만 어떤 일이든지 여러번 하다보면

익숙해 지는 법이다. 그리하야 이번엔 총 스물세명을 뒷바라지 하며 1박 2일 잔치를 우리집에서 또 열었다.

  

계기는 서울에서 살고 계시는 시 이모님의 환갑이었다.

40대에 청상이 되신 이모님은 슬하에 딸 하나만 두었는데 아직 출가를 안 한 딸이라 다른 자손이 없었다.

남편은 결혼하기 전 7년 동안을 그 이모님 댁에서 함께 살아서 정이 각별했다.

평소에도 생신이나 명절이면 꼭 찾아뵙는 분인데 이번에 환갑을 맞게 되셨다.

구미에 사시는 형님과 동서가 음식을 조금씩 장만해서 찾아 뵌다는 것을 내가 나서서

우리집에서 하자고 했다.

집도 넓고 마당도 넓으니 바비큐 파티로 하면서 오랜만에 식구들끼리 여유있게 회포를 풀자고 나섰다.

시부모님과 이모님, 형님과 동서도 내가 너무 힘들다고 만류했지만 그 많은 식구들이

좁은 이모님댁에서 모여 하는 것도 여러모로 불편할 것 같고, 나가서 사 먹는다면 그 비용도 만만치

않을텐데 우리집에서 하면 여러모로 좋을 것 같았다.

남편도 아들도 없이 고생하며 살아오신 이모님께 훈훈한 환갑 잔치를 마련해 드리고 싶기도 했고

지금 사는 집에 이사온 후 시댁 식구들과는 한번도 바비큐 파티를 해 본 일이 없어

겸사 겸사 마련한 자리였다.

  

그러나 일을 벌이고 보니 해야 할 일이 산더미 같았다.

1월에 이사하고 일주일만에 집들이를 한 후로 시부모님은 무려 아홉달 만에 우리집에 오시는 건데

집이 반듯하게 정리되어 있는 모습을 보여 드리는게 도리인 것 같아서 근 일주일을 폭풍 청소를 했다.

1층 2층을 모두 치우고 정리하고 쓸고 닦는 일을 허리가 부러지도록 힘들었다. 집 주변 청소도

만만치 않았다. 우리 식구까지 총 스물 세명이 먹을 밑반찬을 준비하는 일도 쉽지 않았고

그 식구들 다 깔고 잘 눅눅한 이부자리 미리 세탁하고 챙기는 일도 큰 일이었다.

  

10월의 마지막 주말에 강릉에 사시는 시부모님, 주문진에 사시는 큰 이모님네, 구미에 사시는 형님가족

대전에 사는 동서네 가족, 그리고 서울에 사는 막내 이모님 가족과 큰 이모님네 둘째 딸 가족까지

모두 우리집에 모였다.

마당에 불을 피워 고기와 해물을 구워 먹고 젊은 사람들은 밤 늦도록 불가에서 이야기 꽃을 피우고

오랜만에 만난 어머님의 자매 세 분은 거실에 펴 놓은 이부자리에 누워 도란 도란 이야기를 나누셨다.

윗 밭에서 키운 알찬 열무를 몽땅 캐서 오신 분들 차에 실어 드렸고, 주렁 주렁 열림 감도

함께 따서 보내 드렸다. 헤어지기 전에 마당의 벤치에 앉아 결혼하고 처음으로 제대로된

가족 사진도 찍어 보았다.

  

몸은 말할 수 없이 힘들었지만 모두가 좋아하시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훈훈했다.

신혼초였다면 이런 잔치를 우리집에서 하자는 얘기만 들어도 말도 안 된다며 펄쩍 뛰었겠지만

이젠 친정 언니와 여동생을 끔찍이 챙기는 어머님의 모습에서도 내 모습을 볼 수 있고

어려웠던 형님과 불편했던 동서에게도 함께 나이들어가는 연민과 동질감을 느낄 수 있다.

결혼 9년의 세월이 이런 편안함과 넉넉한 마음을 내게 선물한 것이다.

  

시댁 식구들은 모두 내게 애썼다고 고맙다고 인사를 건네시며 총총히 돌아가셨다.

서로 사는 일이 바쁘고 고단해서 자주 한 자리에 모이기도 어려워지지만 그럴수록

서로에게 더 기대야 한다는 것을 안다.

이 집에 언제까지 살 수 있을지 모르지만 이 집에서 사는 동안은 언제라도

내 집에 많은 식구들이 편하게 머물고 즐겁게 즐기다 갈 수 있는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큰 일을 잘 치루어내고 그럭저럭 몸살 안나고 견디고 있는 나도 대견하다.

이제 나를 좀 돌보면서 내게 좋은 선물도 안겨줘야지..

  

이번엔 스물 세명이었는데 내 1박 2일 손님 치르기의 최고 기록은  어디일까나? 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5248/3d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6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쭈쭈 없는 아빠의 설움 imagefile 홍창욱 2011-11-07 35924
36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폴라로이드카메라 imagefile [1] 윤아저씨 2011-11-03 12519
36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엄마는 베이스, 아들은 드럼 imagefile [6] 전병희 2011-11-03 13948
362 [김연희의 태평육아] 왜 하의실종 종결자가 되었나? imagefile [3] 김연희 2011-11-02 41404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여덟명 시댁 식구, 1박 2일 손님 치르기 imagefile 신순화 2011-11-01 16198
36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육아의 적들...답이 어디에? imagefile [4] 홍창욱 2011-11-01 15753
359 [김연희의 태평육아] 1과 2 사이, 고냐 스톱이냐? imagefile [4] 김연희 2011-10-28 15721
35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나만좋아해 imagefile [2] 윤아저씨 2011-10-27 12098
357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베이스맘이 전하는 보육기관 알아보기 팁 imagefile [10] 전병희 2011-10-27 13991
3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홉살 아들, 돈벌이에 나서다! imagefile 신순화 2011-10-25 14878
35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표 돌잔치? 이제 대세는 아빠표 돌잔치다 imagefile [2] 홍창욱 2011-10-25 31163
35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도끼질 하는 남편 imagefile [12] 신순화 2011-10-21 126859
353 [김연희의 태평육아] 어머...나는 변태인가? imagefile [3] 김연희 2011-10-20 55756
35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나는 이래서 엄마표 전담 육아 한다 imagefile [6] 전병희 2011-10-20 14810
35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그냥그런거지 imagefile [2] 윤아저씨 2011-10-19 12210
35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젖떼고 첫 맥주, 나보고 정신 나갔다고? imagefile [7] 양선아 2011-10-19 40633
34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뇨가 커서 아빠를 원망하진 않을까? imagefile 홍창욱 2011-10-18 20199
34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안녕하세요.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를 소개합니다. imagefile [6] 전병희 2011-10-13 16801
347 [김연희의 태평육아] 대충 키우는 ‘태평육아’, 대충 잘 큰다 imagefile [9] 김연희 2011-10-13 56840
34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전업육아 다이어리를 열며 imagefile [8] 홍창욱 2011-10-12 41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