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육아카툰_제목2.jpg

 

 

 

 

 

얼마전 친구가 아기를 낳아 산후조리원에 잠깐 들렀습니다.

근디 그곳에서 만난 태어난지 얼마 안된 아기들을 보니

3년전 지호가 갓난아기때 모습이 생각이 나더라구요~

 

또 왠지 그 시절이 살짝~ 그립기도 한것이…

생각해보면 그때...직장과 낯선 육아를 병행해야해서

정말 많~이도 힘들었는데...왜 이런 기분을 느낄까요..^^;

...다...잊어버렸나봐요? ㅋㅋ

 

 

 


내가 만일 둘째를 낳으면…

 

 

 

 

 

1> 우선 아기를 낳자 마자 병실로 직행한 후

문을 걸어 잠근채 아무도 면회를 안하고 하루종일 잠만 잘 것 같아요.


3년전… 저녁부터 시작된 진통은 밤을 꼴딱 새우고

점심쯤이야 겨우 출산을 하고 멈췄는데

바로 밀려오는 손님들 덕분에 한 이틀정도는

잠을 제대로 못 잔 것이 지금까지도 피곤이 안풀리더라구요~

 

 

 

육아웹툰산후조리원_1.jpg

 

 

 

 

 

 

2> 그리고 첫째 아기때 못한 완모… 이제는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기를 낳고 맨처음 겪는 아주 높고도 힘든 육아의 산~ 모유수유!

근데 지금 또 한번 다시 하라면 그때의 실패를 거울 삼아 잘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육아카툰모유슈유_3.jpg

 

 

 

 

 

 

3> 그리고 산후조리원은 조용하고 밥 잘주는 곳으로 선택~

요가, 마사지, 한의사 진맥, 발조형물만들기 등 다양한 산후 프로그램이 웬 말이냐~

다 필요없습니다!  무조건 모유수유잘 알려주고 편안한 곳이 최고!

 

 

육아웹툰산후조리원_2.jpg

 

 

 

 

 

 

 

4> 그리고 첫째 아기때 실패한 예쁜 아기 뒤통수 만들기~
지호낳고서는 너무 힘들어...

아기의 뒤통수를 예쁘게 만들어줄 생각을 하지 못한것이

두고두고 미안해지더라구요…

 

 

 

육아카툰뒤통수만들기_4.jpg

 

 

 

 

 

 


5> 그리고 ~ 장 중요한 점!!!

부부가 같이 하는 육아를 꼭 하고야 말겠습니다~
조리원을 나오고나서 바로 친정집에 일년을 넘게 사는 바람에

남편과 별거 아닌 별거를 하게 되었어요~

저와 아기는 친정집에서, 남편은 저희집에서...(-,.-;)

그래서인지 남편은 아직도... 갓난아기와 같이 잠을 자는 고통을 알지 못합니다. ㅠ,.ㅜ

 

 

 

육아카툰직장맘친정_5.jpg
 

 

 

 

 

 

 

 

6> 알뜰한 출산 용품 준비~

허영만 들떠 비싼 유모차와 아기옷 장만하느라 생활비의 대부분을 낭비한 지호 엄마~
힘들게 맞벌이를 하면서도 저축한게 없네요...ㅠ,.ㅠ

 

 

 

육아웹툰유아장난감_6.jpg

 

 

 

 

아...

 

첫째애를 키우면서 이런 것들이 아쉬우면서 후회가 남습니다~
만약 둘째 아이가 생긴다면~~~

좀 더 현명하고 알뜰하게 키울 수 있지않나하는 생각해봅니다. ^^;

 

 

 

 

 

 

BUT...

 

 

 

 

 

육아웹툰직장맘둘째_8.jpg

 

 

 

 

 

육아웹툰직장맘둘째_9.jpg

육아카툰둘째엄마직장맘_10.jpg

 

 

                    

 

 

 

                        (ㅠ..ㅠ)

 

 

 

 

 

 

육아웹툰육아카툰_소개.jpg

 

 

 

 

<즐거운아줌마> 블로그 ^^

http://heihei9999.biog.me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10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런 날 imagefile 신순화 2018-07-26 3779
21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긴 꼭 가야 해!! imagefile [2] 신순화 2018-07-19 6229
210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몰랑아, 담에 올때 둘이오렴 imagefile 홍창욱 2018-07-14 2221
210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속닥 속닥, 베겟머리 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8-07-05 8278
210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들의 로맨스 imagefile 홍창욱 2018-07-01 3505
210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가 어린이집에 다닌다 imagefile [2] 최형주 2018-06-30 2925
2099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윤슬이 친구들이 놀러왔다 imagefile [1] 박진현 2018-06-29 3870
20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미운 엄마 imagefile 신순화 2018-06-27 4250
209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아빠는 어릴 적에 imagefile [4] 강남구 2018-06-27 7200
209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나의 40대, 다이어트 말고 체력 키우기 imagefile [8] 양선아 2018-06-26 9207
209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망측해! image [1] 정은주 2018-06-25 2349
209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딸은 사춘기 엄마는 갱년기 imagefile [3] 윤영희 2018-06-21 5298
20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앵두.. 아, 앵두!! imagefile [7] 신순화 2018-06-21 5918
209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음이 베이다 imagefile [7] 신순화 2018-06-17 5193
209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살살 잡은 손 imagefile [4] 최형주 2018-06-17 2961
209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노키즈존? 아이들이 자유로운 서귀포 공연장 imagefile [2] 홍창욱 2018-06-17 4146
208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슬픔은 볼품 없는 소파와 같아 imagefile [2] 정은주 2018-06-14 4182
208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대단하다는 흔한 말 imagefile 서이슬 2018-06-13 4753
208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닭 살리기 프로젝트!! imagefile [3] 신순화 2018-06-07 7119
208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무 일 없었던 그래서 더 빛이났던 하루 imagefile [2] 홍창욱 2018-06-03 42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