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규 17.jpg

 

 

'엄마, 저한테 2차 성징이 안 오면 어떻해요?'

침대에서 뒹굴거리며 청소년 성교육 책을 열심히 들여다보고 있던 아들이

이렇게 묻는다. 열두 살 아들의 요즘 관심사는 당연 자신에게 일어날

몸의 변화들이다.

학교에서 한 학년 위의 형이 변성기가 오면서 체형이 변하는 것을 지켜보거나

사춘기를 지나며 키도 훌쩍 크고 몸도 멋지게 변한 사촌형의 모습을

부러운 듯 바라보던 녀석은 사춘기가 언제 올지,  2차 성징이 어디서 부터

나타날지 자신의 몸을 지켜보며 퍽이나 흥미진진해 하고 있는 중이다.

 

아들과 '성'에 대한 대화를 한참전부터 나누어 오고 있던 터라, 나는

대수롭지 않게 대답해 주었다.

'니 발육 상태를 보면 2차 성징이 안 올거라는 걱정은 안 해도 될꺼다.

열두살인데 키도 엄마랑 똑같고 신발은 곧 엄마보다 더 크게 신을 것 같은데..'

'지금도 제 발이 엄마보다 클 걸요?'

하며 아들은 의기양양하게 웃어 보였다.

 

정말 그럲다.

키가 어느새 이렇게 컸는지 분명 나보다 머리 하나는 작았던 것이

얼마전 같은데 지금은 엇비슷하다. 발도 어쩌면 나보다 벌써 커져 있는지도 모른다.

주변에선 목소리도 예전과는 약간 달라진 것 같다고들 하고.. 그러고 보니 어깨도

조금 벌어진 것 같고...

아들의 변화는 내게도 퍽이나 궁금하고 흥미진진한 대상이다.

다섯 자매들과 함께 자라면서 남자 형제를 겪어보지 못했던 터라

남자 아이들이 어떤 과정을 통해 커가는지 아들을 보며 비로소 처음으로 겪고

있는 중이기 때문이다.

 

남편은 새벽에 출근해서 한 밤중에 들어오는 사람이다보니 아이들의 성장과

변화를 먼저 알아채는 사람은 늘 나이기 마련이어서 공부도 미리 해 두었다.

아들과 함께 사춘기에 찾아올 변화에 대한 책을 같이 읽었던 것이다.

우리가  읽은 책은 '비빔툰'이란 만화로 유명한 '홍승우'씨가 그림을 그린

'보이툰'이었다.만화임에도 불구하고 풍부한 내용과 정확한  설명으로

군포 민우회가 선정한 '성교육 우수 도서'이기도 하다.

 

남자들의 2차 성징이 어떻게 오는지, 어떤 변화들이 일어나는지 내용과 원리를

책을 통해 익힌 아들은 매일 매일 자신의 몸을 들여다보며 살피곤 했다.

자신에게 찾아올 변화를 아들은 기꺼이 기대하고 있었다.

 

어느날은 드디어 제게도 체모가 나기 시작한게 틀림없다며 샤워를 하다가

나를 호들갑스럽게 불러대는 것이었다.  솜털과는 다르게 좀 더 긴 털이

보인다는 것이었다. 철딱서니없긴 하지만 엄마만큼 큰 아들의 아랫도리를

유심히 살피기는 좀 그래서

'흥.. 어디 돋보기를 가져와 봐야 알겠다. 눈에 띄게 잔뜩 나게 되면 그때 말해'

하고 핀잔을 주고 말았다. 그래도 아들은   대단한 발견을한 것 처럼 신이 나서

좀처럼 제 아랫도리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그러더니 며칠전 아들은 비밀스러운 목소리로 나늘 불렀다.

'엄마... 팬티에... 뭔가...이상한 게 묻었어요. 제 생각에는 제가

드디어 몽정..... 아니, 그건 자면서 하는거니까  '유정'을 한 것 같애요'

'유정? '

'네.. 왔가갔다 하는데 갑자기 뭔가 나오는 느낌이었거든요.

이상해서 살펴봤더니 팬티에 뭐가 묻어 있었어요'

아들은 어느새 새로 속옷을 갈아입고는 내게 벗어 놓은 팬티를 내 밀었다.

 

과연 무슨 액채같은 것이 한 방울 쯤 묻어 있긴 했다.

'너... 혹시 소변 방울 흘린 거 아니니?'

내가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자 아들은 펄쩍 뛰었다.

'엄마, 오줌이 아니라구요. 점성이 있는 액체라니까요?'

'그래.. 좀더 많이 나오게 되면 그때 얘기해'

''엄마... 아빠한테도 얘기 할 거예요? 제가 유정한거?'

'그게 사실이면 당연히 얘기를 해야지. 우리 아들이 드디어 '남자'가 되었다는

증거인데... 엄마는 윤정이나 이룸이가 초경을 하게 되면 '초경파티'를 해 줄

생각이거든. 몸이 정상적으로 잘 성장하고 있다는 것은 참 고마운 일이고

드디어 생명을 가질 수 있는 '여자'가 되었다는 것을 가족 모두가 축하해주면

좋을 것 같아서 말야. 니가 '몽정'을 하게 되어도 마찬가지지.

정말 축하할 일이지'

'그럼, 저도 몽정파티 해 주시는 거예요?'

'그럼!'

'우리 가족들끼리만 하는 거지요? 무슨 음식 차릴건데요? 선물도 주는 거예요?'

'아이구.. 잿밥에만 관심이 넘치는 구나'

아들은 정말 신이 나 있었다.

 

정말 '유정'을 하게 된 건지 어떤지 나는 잘 모르겠는데

아들은 그 첫 사건 이후 확 변했다. 그렇게 씻기 싫어하던 녀석이

학교에서 돌아오면 바로 들어가 샤워를 하고 속옷을 새로 갈아입기

시작한 것이다. 아무래도 팬티에 뭐가 묻은 것 같아서 찜찜하다는 것이었다

집에서도 속옷을 자주 갈아 입었다.

내겐 정말 깜짝 놀랄 일이다.

학교에서 흙투성이가 되도록 놀다 들어와도 씻으라고 하면 펄쩍 뛰며

도망가던 녀석이 시키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씻으니 잔소리 할 일이

절반은 줄었다.

 

아들은 그 후에도 팬티를 갈아입을때마다 내게 가져와 보여주는데

팬티에 묻는 양이 조금씩 늘어났다. 제 말로는 밤꽃냄새가 나는 걸로

보아 정액이 틀림없단다. 아들아.. 밤꽃냄새 이야기는 어디서 들었니..

내가 해 주었던가? 밤꽃이 지천으로 피던 어느 여름에?

그러고보니 해 주었던 것 같기도 하고... 하여간에 아들의 몸에

큰 변화가 온 것은 틀림없다고 나와 남편은 결론지었다.

그러고보니 새삼 녀석이 좀 다르게 느껴지는 것이다.

이제 더 이상 아이가 아니구나.. 녀석... 많이 컸구나.

 

아들의 이런 변화가 빠른건지 어떤건지 잘 모르겠다.  성장이란

개인차가 워낙 크니까 말이다. 또래 여자친구들은 대부분 생리를

하고 있으니 아들에게도 이런 변화가 올 수 있으려니..생각하고 있다.

이제 아들이 기대하는 몽정파티를 어떻게 해 줄까... 궁리하고 있는 중이다.

 

부모와 형제들로부터 성장을 축하받는 의식을 한다는 것은 소중하고

귀한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자랄때는 초경이든 몽정이든

쉬쉬하며 혼자 마주하고 겪어내는 일이었지만 부모의 적절한 안내를 통해

자신이 겪을 일들을 미리 알고 준비하게 되면 아이는 두려움이나 수치심,

부끄러움 없이 자신의 성장을 고대하며 기다리게 된다.

몸의 변화에 기뻐하고 당당해하며 으쓱해하는 아들이 모습은 내게도 퍽이나

대견하고 이쁘다.

 

이 사건 이후 나와 아들과의 관계에도 연일 봄바람이 불고 있는 중이다.

유정에 대한 이야기를 어린 두 여동생과 나눌 수 는 없으니 이야기가 통하는

엄마를 부쩍 더 신뢰하고 의지하게 된 것이다. 비밀스러웠던 어른의 세계에

한발 더 가까와진 듯 느끼는 건지, 동생들과는 확연히 달라진 스스로에 대해

새로운 감각이 생겼달까, 그런 감정들이 자신의 행동을  한결  의젓하게

이끄는 것도 같다.

남편도 나도 아들이 많이 달라졌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갑자기 훌쩍 큰 것처럼

 여동생들과 유치한 말싸움도 줄고 자기 잘못을 인정하는 시간도 빨라졌다.

몸의 변화가 정신까지 성숙하게 이끄는 모양이다. 이거 완전 대환영이다.

 

이제 빨랑 씻어라 하고 닥달하는 잔소리가 사라진 밤은

더 많은 대화화 스킨쉽이 오가는 달달한 시간으로 변했다. 아직도 부모와

동생들과 같이 자는 아들은 여전히 안아주세요, 뽀뽀요 하며 내게

매달리지만 저 혼자 방에 있는 시간도 늘어나고 있다.

 

'저기... 혼자서 해결해야 할 일이 생기면... 니 방으로 독립해?

그건 나쁜 일도 아니고 자연스럽게 즐기면 되는 일이지만

 적어도 혼자 있을때 해야 하는 건 알지?'

'뭘요?'

아들은 능청맞게 빙글거리며 내게 묻는다.

'흥... 알면서...' 나도 같이 빙글거리며 웃어 주었다.

 

아들방에 질 좋은 티슈 상자를 챙겨 줄 날이 가까와지나보다.

내 작고 귀여운 첫 아기가 언제 이렇게 훌쩍 자랐는지 어느새

나를 가리는 아들의 넓은 등이 기특하기도 하고 애틋하기도 하다.

아들과 이런 이야기도 자연스럽고 편하게 주고 받을 수 있는것도 기쁘고

그만큼 부모를 믿어주는 것고 고맙다. 녀석과 정말 징글징글하게

싸워가며  지내왔는데 싸우고 화해하고 다시 안고, 또 다시 지지고 볶으며

지냈던 시간들이 다 헛되지는 않았구나... 생각하는 것도 왠지 짠하다.

 

그나저나...

이러다가 어느날 갑자기 제 방으로 들어가버리면 내가 더 허전해하지  않을까.

한 놈이라도 엄마 좀 안 찾았으면 좋겠다고 푸념하며 살았는데 아들의

웃음소리와 이야기 소리를 들으며 잠을 청하던 12년의 세월동안

어쩌면 내가 더 아들에게 의지하고 있던 것은 아닐까.

 

조금씩 아이의 몸을 벗기 시작하는 아들의 변화를 두근두근 설레는 마음으로

지켜보며 이제 내 마음의 독립도 준비를 해야겠다.

아이가 있어 이 나이에도 이렇듯 쉼없이 성장할 수 있으니

고맙구나... 아들..

너의 설레는 몽정기를 기꺼이 응원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37629/42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8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7편] 뒤늦은 가을 소풍, 악어야! 입이라도 쩍 벌려줄래? 플리즈~ 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11-29 33459
2084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기 욕조를 둘러싼 신구 세대 육아 갈등 imagefile 김은형 2010-05-28 33435
208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팬티의 유혹 imagefile 김미영 2011-05-25 33350
208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말괄량이 삐삐 한강서 다시 만나다 imagefile [5] 양선아 2013-09-02 33328
2081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회사, 나의 힐링 캠프! imagefile [18] 김미영 2013-03-27 33296
2080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임신의 꽃은...쇼핑? imagefile 김은형 2010-05-22 33295
2079 [김연희의 태평육아] 떼다 imagefile [3] 김연희 2011-12-21 33261
207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커밍아웃?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1편 imagefile [8] 전병희 2013-12-13 33216
2077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타만네가라, 정글 속에서 네 식구 함께 한 작은 모험 imagefile [4] 빈진향 2013-05-22 33162
2076 [김연희의 태평육아] 남편이, 아니 아빠가 변했다!!! imagefile 김연희 2011-07-08 33135
2075 [김연희의 태평육아] 엄마가 되었을 때, 엄마 노릇 실컷! imagefile 김연희 2011-08-08 32531
2074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페낭 힐, 푸니쿨라타고 벌레잡이 식물을 보러 가다. imagefile [7] 빈진향 2013-07-17 32528
2073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 내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imagefile [14] 임지선 2012-07-26 32492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두근두근 열 두살 아들의 몽정기 imagefile [9] 신순화 2014-09-19 32229
207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장래희망 imagefile 윤아저씨 2010-10-21 32215
2070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꼭지에 불났다, 어떻게 끄지? imagefile [12] 최형주 2013-07-12 32211
2069 [김연희의 태평육아] 베이비푸어의 역습 imagefile [6] 김연희 2011-11-24 32179
206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4편] 직장맘, 퇴근 후 응가 이야기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09-21 32133
206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기 집에 바늘 콕 "미안하다, 고맙다 아가야"   imagefile 양선아 2010-06-18 32087
206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생후 첫1주 젖먹이기, 1년을 좌우한다 imagefile 양선아 2010-11-10 32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