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시각 0시7분. 나는 지금 이불빨래를 하고 있다. 정확히 얘기하면 세탁기가 이불빨래를 다해주길 기다리고 있다. 녀석이 낮잠을 자다가 ‘실례’를 한 그것이다. 이불빨래가 끝나면 침대시트를 따로 집어넣어서 다시 돌려야 한다. 빨래를 다 널고 자려면 시간이 꽤 걸릴 것 같다.

 

나의 아들 성윤과 나의 아내는 이미 잠들었다. 녀석은 감기에 옴팡 걸려 오늘 하루 어린이집을 쉬었다. 연구 마감일을 앞두고 주말에도 쉬지 않고 작업을 해야 했던 아내는 쓰러지기 일보 직전이다. 몸살이 심하다.

 

어제 새벽에 녀석은 불덩이 같았다. 잠결에 작렬하는 녀석의 발길질이 무서워 항상 녀석과 등지고 자는 나는 그 뜨거운 체온을 느끼지 못했다. 그런 면에서 아이를 몸에 품었던 모성애는 역시 다르다. 아내는 제 컨디션이 안 좋은 상황에서도 녀석의 심각한 상황을 먼저 알아차렸고, 나는 주섬주섬 정신을 차렸다. 해열제를 먹이고 찬 수건으로 녀석의 몸을 식혔다. 새벽녘에 다시 잠든 녀석의 체온은 거짓말처럼 정상온도를 되찾았다. 그나마 다행이었다. 오전에 출근을 하지 못한 아내와 교대로 반차를 고민하고 있는 사이, 어머니가 당도하셨다. 모든 게 다행이다.

 

아이가 아프고 아내가 아프지만 해가 져서도 나는 집에 달려가지 못했다. 오늘은 야근 당번 날. 12월1일 종편이 출범하고 난 뒤 야근이 빡빡해졌다. 예전에는 지상파 3사 뉴스만 체크하면 됐지만, 이젠 조중동매 종편까지 저녁 8시부터 밤 10시30분까지 무려 7개의 뉴스를 모니터링 해야 한다. 언론 노동자에게 종편 출범은 그야말로 재앙이다. 그렇게 7개의 뉴스를 보고 나면 머리가 얼얼하다. 하루가 유난히 길다.

 

그렇게 전쟁 같았던 하루가 또 지나고, 세탁기가 돌아가는 상황에서 컴퓨터 앞에 앉았다. 이 시간에 가장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작업이 뭘까 생각했고, 그 결과 나는 실로 오랜만에 육아일기를 쓰고 있다. 바쁜 일상이지만, 우리 세 식구는 나름대로 잘 살고 있다.

 

멜로디가 울렸다. 이불빨래가 끝났다. 나는 또 빨래를 하러 가야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0287/ce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05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곤란이가 내게 오더니 악관절이 싹~ imagefile [4] 임지선 2012-03-02 39562
200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까불지마! imagefile 윤아저씨 2011-08-12 39554
200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팬티의 유혹 imagefile 김미영 2011-05-25 39542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기자 아빠 일상에도 파고든 종편 [1] 김태규 2011-12-06 39369
200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나의 여름휴가 레서피, 나만 홀로 또 같이 imagefile [11] 양선아 2012-08-06 39277
200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질투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07 39019
1999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부부싸움 관전평 imagefile 윤아저씨 2010-12-02 38965
199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아가들도 힘들어요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14 38779
1997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야구소년-그림소녀, 소개팅 어그러진 까닭 imagefile [1] 김태규 2015-07-23 38570
199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미안하다 얘야, 엄마가 몰랐다 imagefile 신순화 2011-04-26 38410
199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병원은 환자 취급, 조산원은 사람 대접 imagefile 신순화 2010-06-07 38352
199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생후 첫1주 젖먹이기, 1년을 좌우한다 imagefile 양선아 2010-11-10 38343
19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두근두근 열 두살 아들의 몽정기 imagefile [9] 신순화 2014-09-19 38246
199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안 졸려, 안 졸리다니깐! imagefile 윤아저씨 2010-09-30 38086
19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 남자와 자는 일이 이렇게 힘들줄이야... imagefile [10] 신순화 2013-11-19 38045
199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7편] 역사교과서, 제발 부탁이야! imagefile [2] 지호엄마 2015-11-13 37688
1989 [김연희의 태평육아] 개콘과 아이돌이 남편을 `육아의 달인'으로 imagefile 김연희 2011-04-28 37663
1988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4)상상과 현실 image 김외현 2012-05-10 37636
198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는 샴 쌍둥이? imagefile 신순화 2010-08-31 37568
1986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관중도 없는 각본 없는 드라마 imagefile [6] 김태규 2015-05-29 37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