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육아카툰_제목.gif

 

 


지호엄마는  회사 퇴근후,
어린이집까지의 가는데 걸리는 시간은
전철 두번 갈아타고 산 언덕을 오르다보면
한시간이 넘게 걸립니다.

 

그래서 회사에서 “땡”하고 칼퇴근을 해도 
어린이집에 들려 지호를 데리고 집에 도착하면
7시 반이 넘는게 일상다반사이구요.

 

 

 어린이집퇴근후응가01.jpg

 

 


오늘도 어김없이 어린이집에 들려
지호를 데리고 집에 가고 있는데,

 

 

육아웹툰퇴근후응가02.jpg

 

 

 

 

그런데 집에 가는 도중
갑자기 지호가 엄마를 부르더니

 

 

육아카툰퇴근후응가03.jpg

 

 

 

 이러더라구요. 0,.0;

 

 

기저귀떼기퇴근후응가04.jpg

 

이를 어째!

 

여긴 주택가들이 있는 골목 산꼭대기라서
마땅히 공중 화장실이 있을 턱이 없고…

 

또… 지호는 이제 기저귀를 뗀지 10개월쯤 지난 아이라
금방이라도 울면서 바지에 쌀 것 같고…

 

제마음만 급해졌습니다.

 

 

 

 

베이비트리퇴근후응가05.jpg

 

 

 

 

      생생육아퇴근후응가06.jpg

 

 


 

 

지호 응가를 싸게 하려고
남의집 초인종을 다짜고짜 누를 수도 없는 일이고,

 

 

한겨레육아퇴근후응가07.jpg

 

 

 

그러다 또, 혹시… 제가 누른 초인종의 집이
재수없게도 하필,
유아성추행범이 살고 있는 집이면 어떡합니까. ㅜ.ㅠ

 

 

즐거운아줌마퇴근후응가08.jpg

 

 

 

 

아니면,
골목 으슥한 곳에 가서 휴지 몇장 포개놓고
응가를 싸게 할까 생각을 해보았지요.

 

 

웹툰육아퇴근후응가09.jpg

 

 

 

 

 

에잇 할 수 없습니다!
 그냥 바지에 싸게 하고 옷을 빨지요 뭐! ^^;

 

 

 

43개월아들퇴근후응가10.jpg

 

 

 

 

에잉,
이도저도 좋은 방법이 모두 아닌것 같아서…

 

 


일단,  30분되는 언덕 내리막길을
지호와 함께 무작정 뛰기로 했습니다.

 

 

칼퇴근후응가11.jpg

 

 

 

헉헉헉헉... -,.-;;;

 

 

 


그래서, 30분거리의 산 내리막길을
18분으로 단축하여 열심히 뛴 결과,

 

직장맘퇴근후응가12.jpg

 

 

 

 
다행이도 집까지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휴~~~

워킹맘퇴근후응가13.jpg

 

 

 

집에 급하게 문을 열고 들어가
다행이도 지호가 큰 탈없이


"뿌르릉 뿌륵, 툭!"소리를 내며


똥을 쑥~  뽑아 내는 것이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

 

유아변기퇴근후응가14.jpg

 

 

 

 


에구에구~
어찌나 급하고 당황했던지 집에와서도 한참동안은
심장이 팔딱팔딱 뛰고 식은땀은 계속 삐질삐질 나더라구요.

 

 

 

그리고 사실 따지고보면
응가 마려워하는 아들래미를 손잡고 같이 뛴것 뿐인데…

지호와 저는 힘을 합쳐
뭐라도 대단히 큰일을 해결한 것 같은
뿌듯함이 쑥쑥 생기더라구요.ㅋㅋ

 

아휴~ 이제 응가도 잘~ 참는 44개월의 아들래미가
기특하고 이뻐보이기도 하구요. ^^;

 

 

육아소변퇴근후응가15.jpg

 

 

 


아무튼 지호엄마~ 오늘도
아무 탈없이 회사일 끝마치고 어린이집에
지호 잘~ 데려왔습니다. 휴~

 

 

 

 


- 퇴근 후 응가 이야기 끝~ -  ^^;;;

 

 

 

 

 

 

아줌마퇴근후응가16.jpg

 

 

 

 

 

 

 

 

 

                 즐거운아줌마작업링해드뱅.gif

 

 

<즐거운 아줌마> 블로그에 놀러오셔요~ ^^;

http://heihei9999.blog.me/

 

 

<메일 주소는요~>

heihei9999@naver.com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1578/21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6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자의 매력, 남편의 매력 imagefile [15] 신순화 2016-06-07 48289
2064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이런 질문하는 내가 싫다 imagefile [9] 안정숙 2017-01-03 47823
206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가 병원이 아닌 곳에서 세 아이를 낳은 이유 imagefile 신순화 2010-04-27 47473
2062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예상치 못한 세 딸의 수두 전쟁 imagefile [1] 김미영 2013-12-11 47405
2061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육아가 그렇게 힘든가요? imagefile [17] 안정숙 2016-05-03 47263
2060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지저분해서 좋은 집 imagefile [8] 안정숙 2017-01-13 47175
2059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엄마 미안해, 내 딸들을 더 사랑해서 imagefile [3] 안정숙 2017-12-01 47137
2058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팔아요~ 엄마 젖~ imagefile [20] 최형주 2013-08-18 46967
2057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스마트폰 '요리 혁명' imagefile [10] 김태규 2012-01-16 46950
20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젖, 마르고 닳도록 imagefile 신순화 2010-07-25 46780
205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동생 출산 함께 한 다섯살 아이 imagefile 신순화 2010-06-21 46574
205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동생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imagefile [9] 신순화 2011-12-05 46567
2053 [김연희의 태평육아] 봄이 기다려지는 이유 imagefile [9] 김연희 2012-02-15 46350
205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보다 아이가 더 편한 불편한 진실! imagefile [7] 신순화 2013-02-26 46192
205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안 해!' 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 imagefile [8] 홍창욱 2011-11-14 46186
205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돌잔치는 할 수 있는 만큼, 딱 그 만큼만 imagefile 양선아 2011-08-17 46168
204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여자친구가 자고 간 날 imagefile [14] 신순화 2012-05-01 45429
204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장래희망 imagefile 윤아저씨 2010-10-21 45357
2047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덜컥 임신, 큰 일 났다! imagefile [1] 송채경화 2015-09-17 45355
2046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끝은 새로운 시작, 오션월드의 추억 imagefile [9] beanytime 2012-08-30 45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