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시각 0시7분. 나는 지금 이불빨래를 하고 있다. 정확히 얘기하면 세탁기가 이불빨래를 다해주길 기다리고 있다. 녀석이 낮잠을 자다가 ‘실례’를 한 그것이다. 이불빨래가 끝나면 침대시트를 따로 집어넣어서 다시 돌려야 한다. 빨래를 다 널고 자려면 시간이 꽤 걸릴 것 같다.

 

나의 아들 성윤과 나의 아내는 이미 잠들었다. 녀석은 감기에 옴팡 걸려 오늘 하루 어린이집을 쉬었다. 연구 마감일을 앞두고 주말에도 쉬지 않고 작업을 해야 했던 아내는 쓰러지기 일보 직전이다. 몸살이 심하다.

 

어제 새벽에 녀석은 불덩이 같았다. 잠결에 작렬하는 녀석의 발길질이 무서워 항상 녀석과 등지고 자는 나는 그 뜨거운 체온을 느끼지 못했다. 그런 면에서 아이를 몸에 품었던 모성애는 역시 다르다. 아내는 제 컨디션이 안 좋은 상황에서도 녀석의 심각한 상황을 먼저 알아차렸고, 나는 주섬주섬 정신을 차렸다. 해열제를 먹이고 찬 수건으로 녀석의 몸을 식혔다. 새벽녘에 다시 잠든 녀석의 체온은 거짓말처럼 정상온도를 되찾았다. 그나마 다행이었다. 오전에 출근을 하지 못한 아내와 교대로 반차를 고민하고 있는 사이, 어머니가 당도하셨다. 모든 게 다행이다.

 

아이가 아프고 아내가 아프지만 해가 져서도 나는 집에 달려가지 못했다. 오늘은 야근 당번 날. 12월1일 종편이 출범하고 난 뒤 야근이 빡빡해졌다. 예전에는 지상파 3사 뉴스만 체크하면 됐지만, 이젠 조중동매 종편까지 저녁 8시부터 밤 10시30분까지 무려 7개의 뉴스를 모니터링 해야 한다. 언론 노동자에게 종편 출범은 그야말로 재앙이다. 그렇게 7개의 뉴스를 보고 나면 머리가 얼얼하다. 하루가 유난히 길다.

 

그렇게 전쟁 같았던 하루가 또 지나고, 세탁기가 돌아가는 상황에서 컴퓨터 앞에 앉았다. 이 시간에 가장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작업이 뭘까 생각했고, 그 결과 나는 실로 오랜만에 육아일기를 쓰고 있다. 바쁜 일상이지만, 우리 세 식구는 나름대로 잘 살고 있다.

 

멜로디가 울렸다. 이불빨래가 끝났다. 나는 또 빨래를 하러 가야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0287/69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3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각자의 입장 imagefile 윤아저씨 2010-09-15 23356
5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세종대왕이 웃을라 imagefile 윤아저씨 2010-11-11 23260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기자 아빠 일상에도 파고든 종편 [1] 김태규 2011-12-06 23094
5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딸바보 imagefile 윤아저씨 2011-05-28 22784
49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촬영 imagefile 윤아저씨 2011-03-10 22623
4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다 큰거야? imagefile 윤아저씨 2010-11-03 22512
47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업앤드다운 imagefile 윤아저씨 2010-11-25 22277
4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3살 아들, 죽음을 돌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09-23 22146
45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안심? imagefile 윤아저씨 2011-05-07 21911
4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코딱지 떼려다 코딱지 붙였다 imagefile 윤아저씨 2011-01-13 21492
43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짝퉁 만리장성에서 터닝메카드를 imagefile [2] 권귀순 2015-11-27 21380
4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허그 imagefile 윤아저씨 2010-12-22 21171
4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모기 imagefile 윤아저씨 2011-02-16 21021
4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눈을 떠도, 눈을 감아도 imagefile 윤아저씨 2010-11-18 20968
39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2화. 음식물 탈수기 imagefile [1] 팔랑팔랑 2013-08-14 20874
3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장난감 열 개? 함께 놀아주세요 imagefile 신순화 2010-12-20 20814
37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그날 외출 뒤, 사회불만세력이 되다 imagefile [14] 김외현 2012-10-18 20509
36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깔끔떨기 imagefile 윤아저씨 2011-02-10 20424
35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가고 싶은 나라, 김밥나라 imagefile 윤아저씨 2010-12-29 20416
34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세월호 시대, 촛불과 횃불이 거리로 나섰다 imagefile [2] 안정숙 2014-05-01 20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