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272-3.JPG

 



'현민' 꽃 피어난지 100일.

오빠의 둘째 아들, 현민 꽃이 태어나 피어나기 시작한지 100일 되는 날.

가족들이 모여 생명을 상징하는 엄지손가락을 찍어 현민 꽃 그림을 만들었다.

짙은 노랑색의 제일 쪼꼬만한 꽃 잎이 주인공 현민이의 엄지손가락!

이 꽃의 시작에는 심장을 정지 시키고 잘못 연결되어있는 혈관을 바로 잡는

어마어마한 수술이 있었다.

덕분에 인생 개화 초반에 엄청난 내공을 쌓았겠지.

그리고 과감한 꽃잎을 마구 마구 피울 준비를 하고 있겠지.

생각할수록 현민 꽃의 개화 과정과 만개가 기대된다.

그리고 지금 우리 곁에 웃으며 함께 있어줘서 무한히 고맙다.

고마워 현민아.

너는 우리가 너의 존재 자체를 그냥 고마워하게 만들었구나.

대단해!

 

2015. 5. 24

 

 

+

현민이 100일 잔치에 가기 전날 밤,

아이들을 재우고 옥상에 올라가 노래를 들으며 하늘을 올려다보니

그날따라 별이 많더군요.

별을 좋아하는 오빠가 첫째 아들, 현준, 둘째 아들, 현민이를 양쪽에 끼고 행복하게

별을 올려다보는 모습이 상상되었습니다.

만약 현민이가 하늘의 별이 되었다면 오빠는 별을 볼 때 마다 얼마나 아플 뻔 했나

하는 생각이 들어 가슴이 뻐근하게 다행스럽고 감사했습니다.

게다가 그때 듣고 있던 곡 제목이 ‘with or without you (너와 함께 혹은 너 없이)' 라니!

듣고만 있을 수가 없어 조용히 따라 불렀는데

집에 있던 큰산이 올라와 노래는 부르지 말라고, 무섭다고 했지요. ㅋㅋ

부모님, 오빠 가족, 우리 가족이 함께 아이디어를 모아

현민 꽃 그림을 찍어 만들면서 또 고맙고 행복했습니다.

고맙습니다. 그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3692/13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앵두.. 아, 앵두!! imagefile [7] 신순화 2018-06-21 7203
2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학교 가는 길 imagefile 신순화 2017-06-28 7203
22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청와대에서 온 손님 imagefile [4] 홍창욱 2017-06-18 7182
22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르지 않는 내 노다지 imagefile [1] 신순화 2017-10-31 7176
221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매일 엄마와 이별하는 아이들 imagefile 안정숙 2017-09-27 7170
2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와 겨울 방학 생존기 imagefile 신순화 2017-01-18 7160
2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한 살 마음은 고슴도치 마음 imagefile [4] 신순화 2017-04-13 7158
21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무지개 너머'를 넘다 image [4] 케이티 2015-06-29 7154
2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야.. 조금 천천히 커 줄래? imagefile [2] 신순화 2018-09-13 7149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현민'꽃 피어난지 100일 imagefile [6] 최형주 2015-05-26 7145
215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읽기장애여도 괜찮아 imagefile [2] 박진현 2017-11-16 7144
214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커다란 나무가 필요한 이유 imagefile [2] 서이슬 2017-09-20 7142
21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처야, 생일 축하해 imagefile [2] 최형주 2017-05-03 7134
212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인생2막'의 조건 imagefile 강남구 2018-04-11 7128
21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함께 하는 선거 imagefile [2] 신순화 2016-04-15 7113
21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야생의 자연이 일상 imagefile [8] 최형주 2016-03-14 7107
209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맞벌이 일주일 만에 걸린 대상포진 imagefile [3] 박진현 2017-09-14 7100
20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스토리가 있는 육아 imagefile [3] 윤영희 2017-06-19 7076
20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째째~! (내가 내가~!) imagefile [1] 최형주 2014-11-20 7066
206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젖소들이 뿔났다 image [6] 서이슬 2018-05-15 7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