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좋아한다고 해서 반드시 ‘모험적’인 성향인 것은 아니다. 오히려 나는 확실히 좋아하는 것을 더 즐기는 편이었다. 소설도 좋아하는 작가 위주로 읽고, 음악도 듣던 것만 들었다. 가요를 들어온 지난 20년 동안 카세트테이프에서 시디플레이어, MP3에 아이팟까지 음악을 감상하는 도구들은 눈부시게 진화했건만, 내 폴더의 80%는 여전히 서태지, 부활, 김경호로 채워져 있었다. 

-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 가운데

 

내 학창시절, 사춘기 시절의 유일한 위로였던 그, 서 태 지. 

그가 아빠가 되었단다. 

아내의 친한 친구 배우 박신혜와 함께 아내를 위한 빵을 골랐단다.


청바지 주머니에 한쪽 손을 푹 찔러 넣은 그가 거리를 걷는다.
아빠가 된 그의 뒷모습에서 설렘과 당당함이 읽힌다.
더 이상 두려울 게 무어랴, 못 할 일이 무어랴.
내 아내와 내 아이를 위해서라면.

 

오로지 그만을 위한 것이던 그의 가슴 한가운데엔 이미 '그들'을 위한 공간이 생겨났으리라.
그리고 그 공간은 점점 더 커져갈 것이다.
이러다 내 심장이 다른 사람의 심장이 되어버리는 건 아닌가 싶을 만큼 그들을 위해 살게 될 것이다.
그 모습이 어색해서 가끔은 후회도 하겠지.
내가 지금 잘하고 있는 건가 하고.

얼치기 였던 내가 그랬듯이 그렇게 부모가, 어른이 되어갈 것이다.


그래서 두 아이의 엄마인 아줌마 팬은 그저 웃음이 나온다.

 

그도 이 새벽 나와 같은 이유로, 수유하는 아내를 위해 깨어 있을까 싶어.
매일 달라져 가는 아이 모습을 휴대폰에 담을까 싶어.
유축기를 소독하고 똥 기저귀를 치우고,

틈날 때마다 모유수유니, 젖몸살이니, 영아산통이니 하는 것들을 검색하고,
벌벌 떨며 조그만 아이 손톱을 깎아주고 몸을 씻길까 싶어.

 

‘부모’라는 공통 분모 하나로 그가 산후조리원 옆 방 남편처럼 가깝게(혹은 평범하게) 느껴지다니.

당분간은 엄마나 아빠나 좀비처럼 흐느적 거리겠지만, 50일 지나고 백일 지나면 좀 할만할 거라고.

육아 선배로서 오지랖도 부리고 싶어진다.

또 모르지, 이미 베이비트리 열혈독자일지도 후훗

 

참 궁금하다.
아빠로서 그가 바라보는 세상은 어떤 빛깔일지.

유희열 아자씨처럼 "꿈 많던 눈부신 엄마의 젊은 날은 너란 꽃을 피게 했단다. 너란 꿈을 품게 됐단다"하는 노래를 들려줄지.

 

나중에 한 이십년 쯤 더 시간이 흘러 자식들 다 키워놓은 가수와 팬들이 모이면 어떤 모습일까도 기대된다.

서로 잘 살았다고, 애썼다고 등을 토닥이며 삐걱거리는 목으로 헤드뱅잉을 하며 교실이데아를, 필승을 열창하는 반백의 중년 떼. 상상만해도 신나고 뭔가 짠하기도 하고.

 

어쨌든 이젠 정말 태지 '오빠'와는 이별을 해야겠다.

아이 아빠 태지 아자씨, 반가워요~ 웰컴 투 부모의 세계!
 

taiji.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39792/c7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자연 생활 imagefile [2] 최형주 2017-04-20 10142
32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입양은 눈물의 씨앗인가 imagefile [6] 정은주 2017-04-03 10136
32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엄마의 반성문 imagefile [1] 정은주 2018-09-30 10131
32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imagefile [10] 최형주 2015-03-12 10119
32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긴 꼭 가야 해!! imagefile [2] 신순화 2018-07-19 10116
32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7주 남편 없는 하늘 아래 imagefile [2] 케이티 2015-06-01 10111
31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빨리 자라 자라 좀! imagefile [6] 최형주 2015-09-25 10109
31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 선택권 주고 욕심 줄이고 imagefile [6] 양선아 2017-10-16 10096
31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3편] 초등 엄마, 때론 재미있다. imagefile [5] 지호엄마 2016-05-16 10085
31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오빠의 선물 imagefile [4] 신순화 2018-04-06 10070
3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35년 만의 미투 (me too) imagefile [12] 신순화 2018-02-21 10065
3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는 서로 만나 무얼 버릴까 imagefile 신순화 2017-09-25 10059
313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커다란 나무가 필요한 이유 imagefile [2] 서이슬 2017-09-20 10057
3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누라보다 딸이 더 좋지? imagefile 신순화 2017-12-05 10045
31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행육아, 엄마가 달라졌어요 imagefile [2] 윤영희 2016-08-31 10041
31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생후 4일, MRI 찍다 케이티 2014-04-27 10026
30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괜찮아, 잘 자라고 있는거야.. imagefile [4] 신순화 2018-10-24 10021
30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남편이 말했다. "머리를 길러야겠어." imagefile [4] 최형주 2015-04-30 10020
30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 추첨 선발, 아이의 꿈이 이뤄졌다 imagefile [3] 윤영희 2014-08-01 10018
3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들의 겨울 imagefile [2] 신순화 2015-12-29 10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