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도적인 면이 컸어요.

회사에 다니는 워킹맘들도 '그나마' 3개월은 쉬잖아요.

(아, 이것조차 허락이 안 되는 분들도 계시지요, 이놈의 세상 ㅜㅜ)

나도 (비록 돈은 안 되지만) 일을 하며 두돌된 아이에 이제 신생아까지 딸린 몸이니까 최소한 3개월의 휴가를 갖자.

책 작업도, 베이비트리 연재도, 블로깅도, 페이스북도 다 쉬리라.

세상만사 온갖 시름 다 제쳐두고 오로지 내 팔과 다리에 매달려 있는 두 꼬마들에게만 집중하리라!

 

그런데 오늘 새벽, 참지 못하고 당신에게 연서를 날립니다^^

  

1.jpg

 

어쩔 수 없는 천성이란 게 정말 있나 봅니다.

다른 생각 말고 육아에만 집중하자 했는데, 자꾸 일이 생겨요.

 

덕분에 조리원에 있는 동안 두 편의 청탁 원고를 해결(?)했고, 지금은 틈틈이 이달 말에 마감하는 공모전을 준비하고 있어요.

영세한 1인 출판사를 유지하기 위해 눈물을 머금고 부업을 시작한, 남편 없는 낮시간의 집과, 덕분에 하루 종일 내 몫이 된 두 아이 육아도 (어떤 식으로든) 슬슬 적응해 가고...

아, 서울에서 화순으로 이사를 온지도 꼭 1년이 되었네요.

 

그 와중에 맞이한 서른 네번째 생일을 기념하며, 출산한 지 한달 즈음이었던 어느 날 오후의 사진.

 

2.jpg

 

그러나, 저건 프로필용으로나 합당한 것일 뿐, 밤낮 안 가리고 세시간 마다 아이에게 젖꼭지를 바치던 날들의 실상은 이러하였답니다! 흐흐흐

 

 3.jpg

 

손은 일부러 멀리했지만 눈과 마음은 늘 이 공간에 머물고 있었어요.

글자가 되지 못하고, 머릿 속에 가슴 안에 하릴 없이 떠다니던 수많은 상념들,

축하와 위로와 환영 인사, 묻고 싶고 전하고 싶은 안부들...

 

그리고 이제 두 아이와 함께 하는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하나하나 곧 시작할게요.

 

모두들, 그리웠습니다! 흑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34504/1c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가장 먼저 사랑을 해 imagefile [1] 최형주 2016-11-10 9602
32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두 엄마 이야기: 누가, 무엇이 아이의 행복을 결정하는가 image [6] 케이티 2015-05-26 9585
32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산타를 만나선 안된다 imagefile [2] 홍창욱 2014-12-18 9584
322 [최형주의 젖 이야기] 문득 imagefile 최형주 2014-05-08 9580
32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가 방학 했다!! imagefile [5] 신순화 2015-07-28 9578
320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밀양, 우리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 image 빈진향 2014-07-10 9578
319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 물리고 재우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4-30 9577
31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편 살, 질투는 나의 힘 imagefile [2] 양선아 2018-09-21 9569
31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입양은 눈물의 씨앗인가 imagefile [6] 정은주 2017-04-03 9555
»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대략 두달 만이군요^^ imagefile [8] 안정숙 2014-09-13 9552
31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양은 냄비 여섯 개의 꿈 imagefile [4] 최형주 2015-08-26 9548
31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우리 가문의 격세유전 imagefile [1] 정은주 2017-09-18 9547
313 [최형주의 젖 이야기] 번갈아가며 젖 imagefile [9] 최형주 2014-05-22 9538
3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들의 겨울 imagefile [2] 신순화 2015-12-29 9536
31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3편] 설명절, 뭐라고 뭐가 어째? imagefile [8] 지호엄마 2015-02-23 9530
31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픈 세 아이와 보낸 8일간의 보고서 imagefile [8] 신순화 2017-04-26 9522
30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어린이식당, 도쿄에서 서울까지 imagefile [3] 윤영희 2018-10-30 9521
30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만 네 살, 우리는 여전히 [11] 케이티 2016-12-13 9517
30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는 서로 만나 무얼 버릴까 imagefile 신순화 2017-09-25 9505
3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사랑은 착각과 오해를 타고... imagefile [3] 신순화 2018-05-14 9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