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N5761.JPG



가을과 겨울의 사이.
11월이 깊어가는 주말, 사과밭에 다녀왔다.
구름이 많고 바람이 제법 차가웠지만
늦가을다워서 좋았던 날.

DSCN5838.JPG

큰 사과로 영글기 전에 떨어진 작은 사과들이
사과밭 여기저기에서 뒹굴고 있었다.
몇 개 주워 깨끗이 닦아 주머니에 쏙 넣어둔다.

집안에서 장식으로도 쓰고
아이들 장난감으로도 쓰고
마당에도 몇 개 두면 새들이 와서 쪼아 먹을테니.

DSCN5788.JPG

이렇게 튼실하게 영글기까지
햇빛과 바람과 비가 얼마나 많이 도와줬을까.
농부의 손길과 정성은 또 얼마나 많이 닿았을까.
갈색 가지와 초록 잎과 붉은 열매의 어울림이 너무 아름답다.

DSCN5820.JPG

과일밭에서 행복해하는 아이 모습은
자연 못지않게 아름답다.
아니, 사람 아이도 자연의 일부분이지..^^
과즙이 가득한 사과 하나를 그 자리에서 먹어치운 아들은..

DSCN5771.JPG

따뜻한 짚더미 위에 드러누워
김밥 말듯 옆구르기를 실컷 하며
자연과 하나가 되었다.

DSCN5828.JPG


함께 간 가족, 친지들과 사과를 모두 수확하고 나니

큰 상자로 네 상자나 넘게 나왔다.

단 한 그루의 사과나무에서 이렇게 많은 열매를 맺다니.


올 한해동안 나는 내 삶에서 어떤 결실을 이루었나.

1년이 끝나가는 이 계절에

해마다 만나는 사과나무는

늘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준다.


DSCN5753.JPG

집으로 돌아오는 날 아침
숙소 침대에서 바라 본 창문이
한 장의 그림처럼 느껴졌다.

산과 하늘뿐인 풍경임에도
단조롭지 않고 충분히 아름답다.

올 한 해 내 마음 속에
단 한 장의 그림을 남긴다면
어떤 장면을 담고 싶을까.

2015년도 서서히 끝을 향해 가고 있다.
실망과 슬픔을 안겨주는 일이 어느 해보다 많았지만
희망의 끈을 놓치고 싶지 않다.

내년에도 사과나무는 다시 꽃과 열매를 맺을테니.
아이들도 멈추지 않고 자랄테니.

달콤한 사과 한 입 배어 물고
다시 힘을 내어보는
늦가을 아침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22652/9b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8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대놓고 하는 낯 뜨거운 이야기^^ imagefile [10] 신순화 2018-02-14 10239
38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얘들아, 살림공부 하자 imagefile [2] 신순화 2018-05-25 10238
38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부엌공동육아모임, 이렇게 만들어 보세요 imagefile [2] 윤영희 2016-04-07 10232
38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호 100일, 마르지 않는 눈물 imagefile 신순화 2014-07-25 10215
38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폰을 멀리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imagefile [3] 홍창욱 2016-04-07 10207
38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돈 밖에 없는 빈곤 imagefile [3] 윤영희 2016-11-30 10200
37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와 함께 춤을 imagefile [12] 케이티 2015-12-25 10186
378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임신 8개월, 두 아이 엄마가 될 준비 imagefile [5] 안정숙 2014-05-06 10180
37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82년생 김지영'을 읽고 imagefile [2] 홍창욱 2018-03-18 10175
376 [김명주의 하마육아] 보험, 일단 가입은 하였소만... imagefile [4] 김명주 2015-03-02 10170
37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두 엄마 이야기: 누가, 무엇이 아이의 행복을 결정하는가 image [6] 케이티 2015-05-26 10169
37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친구 11명, 집 1박2일 imagefile [6] 신순화 2018-02-07 10165
37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특별한 태교 이야기_레드 다이어퍼 케이티 image [6] 케이티 2014-05-06 10149
372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잃어버린 타이밍 imagefile [1] 박수진 2017-01-12 10147
371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역지사지 그래도 섭섭하다 imagefile [3] 이승준 2016-12-19 10111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늦가을 사과밭 여행 imagefile [2] 윤영희 2015-11-24 10110
36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소리.. 그 소리 imagefile [2] 신순화 2017-06-08 10096
36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옥시'만 안 쓰면 되는 걸까요?? imagefile [6] 신순화 2016-05-04 10095
36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떻게 이렇게 예쁠 수가 있지? imagefile [3] 최형주 2015-12-12 10092
36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음식은 부모가 아이에게 건네는 제2의 언어 imagefile [5] 윤영희 2016-03-24 100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