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207.JPG

 

 

씻고 싶었다. 너무나.

새벽 3시 반에 일어나 아이들 사진 인화 주문하고

하늘이 깨서 젖 주고 아침밥, 이유식 만들기로 이어져서 오후가 되고

미술 학원 종강 날인데... 가야 되는데...

큰산도 나 학원가라고 집에 일찍 왔는데 어쩌지... 고민했다.

머리도 안 감은지 며칠 되고 얼굴도 푸석하고 몸도 찌뿌둥한데

그래도 학원을 가?

가자! 옷을 입고 모자를 눌러 쓰고 가방을 매고 집을 나서는데

아빠랑 낮잠 자러 방에 들어갔던 바다가 빼꼼히 방문을 열고

“엄마랑 자고 싶어...” 한다.

“어? 엄마 그림 그리러... 아니다, 같이 자자.”

지금 바다에게 내가 필요하구나 싶어서 옷을 다시 갈아입고 누웠다.

곧, 잠이 드는 바다.

그리고 자다가 깨서 울다가 젖을 조금 먹고 다시 자는 하늘.

그래, 오늘은 애들 잘 재우고 씻자!

그리고 씻었다.

창문이 있는, 고마운 이 집 욕실에서 가만히, 천천히 씻었고

진짜 좋았다.

 

2015. 10. 28

 

목욕 직후 몸에 물을 잔뜩 묻힌 채 욕실 앞에 서서 그리다.

 

+

애들은 그렇게 열심히 씻기면서 나는 왜 그렇게 씻기가 힘든지 몰라요.

시간에 쫓기고, 힘이 달리고.

그런데 깨끗이 씻고 나니 욕구가 충족이 되면서 마음의 여유가 생기고

몸이 개운하니 기분도 깨끗해져서 화도 많이 안 나더라고요.

이 날을 시작으로 계속 하루에 한 번씩 욕조에 몸을 담그는 목욕을 하는데

아이들과 같이 하면 효과가 반감되긴 하지만 아이들이 좋아하니 또 좋아요.

서울 집에서 특히 좋았던 곳,

창문이 있는 널찍한 욕실!

고마웠어!

제주도로 이사를 왔고요 정말 정말 정~말 좋아요.

제주 살이 이야기도 곧 들려드릴게요! ^ ^

그림이 마구 마구 나오고 있다는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19288/e8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85 [김명주의 하마육아] 다섯 살의 봄, 그리고 여섯 살 새봄 imagefile [1] 김명주 2017-03-08 11087
38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 선택권 주고 욕심 줄이고 imagefile [6] 양선아 2017-10-16 11074
38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독일, 오스트리아 연수이야기1- 숲과 자전거의 나라 imagefile [2] 홍창욱 2016-06-08 11064
38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어쩔 수 없이(!) 엄마표 2: 미국에서 먹고 살기 imagefile [7] 케이티 2014-06-30 11064
38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겨울왕국' 육아 필수품: 커피, 맥주 그리고 비타민 D [6] 케이티 2015-03-05 11058
38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육아의 가치와 고됨을 학교에서 배운다면 [14] 케이티 2015-01-22 11054
37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감수성 imagefile [8] 케이티 2015-10-12 11044
37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어쩔 수 없이(!) 엄마표 1: 날개옷 짓는 엄마 imagefile [6] 케이티 2014-06-22 11043
37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각.자.도.생' imagefile [2] 강남구 2018-08-19 11037
37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태양의 후예' 속 지진이 현실이 된다면 imagefile [7] 윤영희 2016-04-20 11030
37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 여자의 취미생활 movie [9] 케이티 2016-04-11 11021
37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달빛 이불 imagefile [4] 최형주 2015-04-28 11016
37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리집만의 '윤식당' imagefile [4] 윤영희 2017-04-12 11005
37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아이와 바닷가 자전거 타기 imagefile [2] 홍창욱 2018-05-16 11002
37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우리 가문의 격세유전 imagefile [1] 정은주 2017-09-18 10992
37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누라보다 딸이 더 좋지? imagefile 신순화 2017-12-05 10986
36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소리.. 그 소리 imagefile [2] 신순화 2017-06-08 10986
36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까꿍', 카톡은 사랑을 싣고 imagefile [7] 케이티 2016-03-27 10964
367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빠도 주양육자가 될 수 있다 imagefile [2] 이승준 2016-11-18 10958
36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린 언제나 새로운 노래를 부를 수 있어 imagefile [5] 신순화 2019-01-08 10940